전체뉴스 161-170 / 193,9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민연금 추후납부 20년서 10년 단축 땐…月 수령액 49만→24만원

    ... 정부의 설명이다. 국민연금 제도 시행의 역사가 짧아 사각지대가 넓기 때문이다. 10인 이상 사업장은 1988년부터 의무가입이 시행됐지만 1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는 2006년에야 의무가입 대상이 됐다.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더라도 독일(5년), 오스트리아(6년) 등 다른 국가들보다 긴 추납기간을 인정하기로 한 이유다. 복지부는 이날 국민연금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한 대책도 함께 내놨다. 근로일수와 근로시간이 가입기준에 미달하더라도 월 소득이 215만원이 넘으면 국민연금 ...

    한국경제 | 2020.09.25 17:20 | 노경목

  • thumbnail
    전기車, 가속이냐 제동이냐…美 대선이 가른다

    ... 13개 자동차 회사가 적극적으로 이산화탄소를 감축하지 않으면 내년에 총 154억유로(약 21조360억원)의 벌금을 내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에서 이 기준을 맞출 수 있는 차량은 전기차 외에는 없다. 독일 폭스바겐만 하더라도 ㎞당 평균 109.3g의 배기가스가 나와 45억유로의 벌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이는 한 해 영업이익의 25%에 이른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요타자동차는 배출량이 95.1g으로 적은 편이지만 판매 대수가 많아 한 ...

    한국경제 | 2020.09.25 17:15 | 오춘호

  • thumbnail
    형사처벌도 센데 손해배상으로 더 때려…코너 몰리는 기업인들

    ... ‘대륙법’ 체계를 갖춘 국내에선 어떻게 적용될지 우려가 나온다. 법조계에선 “한국에 집단소송제를 도입하면 ‘과중처벌’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다. 대륙법 체계는 독일, 프랑스 등을 따라 ‘성문주의’에 뿌리를 둔다. 입법부에서 만든 법을 근거로 판사가 판결을 내린다는 의미다. 피해보상 청구 소송의 경우 정해진 절차를 통해 피해를 증명해야 한다. 손해배상액도 피해 한도를 벗어나지 ...

    한국경제 | 2020.09.25 17:07 | 안효주/남정민

  • thumbnail
    벌금에 민·형사 책임까지…기업 '삼중 처벌'에 떤다

    ... ‘대륙법’ 체계를 갖춘 국내에선 어떻게 적용될지 우려가 나온다. 법조계에선 “한국에 집단소송제를 도입하면 ‘과중처벌’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다. 대륙법 체계는 독일, 프랑스 등을 따라 ‘성문주의’에 뿌리를 둔다. 입법부에서 만든 법을 근거로 판사가 판결을 내린다는 의미다. 피해보상 청구 소송의 경우 정해진 절차를 통해 피해를 증명해야 한다. 손해배상액도 피해 한도를 벗어나지 ...

    한국경제 | 2020.09.25 17:07 | 이인혁/안효주/남정민

  • 사업주 산재 처벌수위…한국 '세계 최고' 수준

    ... 때는 전년도 매출의 10%를 벌금으로 매긴다는 조항도 있다. 경제계에서는 “문제가 생기면 처벌부터 하고 보자”는 ‘처벌 만능주의’의 결과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6개월) 일본(6개월) 독일(1년) 영국(6개월) 등 다른 나라와 비교해 사업주 처벌규정 상한선이 지나치게 높을 뿐 아니라 징역 하한선까지 두고 있다는 이유다. 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는 “대표이사가 수많은 국내 사업장의 세세한 안전사항을 전부 ...

    한국경제 | 2020.09.25 17:03 | 도병욱

  • thumbnail
    '다부진 체격' 네안데르탈인, 남성 결정 Y염색체는 현생인류 것

    ... 물려받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모 사피엔스 남성이 네안데르탈인 여성과의 교잡으로 태어난 네안데르탈인 아들에게 현생 인류의 Y염색체를 물려주고 이것이 퍼지면서 네안데르탈인 사이에서 내려오던 Y염색체를 대체했다는 것이다. 독일 막스 플랑크 진화인류학 연구소 재닛 켈소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네안데르탈인 3명과 데니소바인 2명의 Y염색체 조각을 분석해 얻은 이런 결과를 과학 저널 '사이언스'(Science)를 통해 발표했다. 사이언스와 막스 플랑크 협회에 ...

    한국경제 | 2020.09.25 17:01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청바지의 아버지', 리바이 스트라우스

    ... 상징이었다. 프랑스의 좌익 철학자 레지 드브레는 “붉은 군대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큰 힘이 있다”고 했을 정도다. 그런 청바지의 ‘아버지’가 리바이스의 창업자 리바이 스트라우스다. 그는 독일 바이에른에서 1829년 태어나 골드러시가 한창이던 1853년 미국으로 이주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창업해 처음엔 광부들을 상대로 천막과 마차용 천을 파는 사업을 했지만, 잘되지 않았다. 그러던 차에 눈에 띈 게 광부들의 해어진 바지였다. ...

    한국경제 | 2020.09.25 17:00 | 송종현

  • thumbnail
    "나발니, 재활 치료 위해 수주 이상 독일에 머물 예정"

    대변인 밝혀…나발니, '측근이 중독시켰을 가능성' 일축 독극물 중독 증세로 독일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재활 치료가 끝날 때까지 계속 독일에 머물 계획이라고 그의 측근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등에 따르면 나발니 대변인 키라 야르미슈는 이날 "나발니 회복 기간은 오래 걸릴 것"이라면서 "그는 당분간 재활 치료를 위해 독일에 남아 있을 것이며 이는 수주 이상이 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9.25 16:56 | YONHAP

  • thumbnail
    "테슬라 잡아라"…中 전기차 스타트업 大戰

    ... 한창인 시기였음에도 판매가 크게 늘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 6월엔 유럽 수출도 시작했다. 푸 공동창립자는 “1년 안에 중국 1만 대, 유럽 3000대 판매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독일 벨기에 프랑스 스위스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웨이스 경쟁사인 WM모터는 중국 상하이거래소 커촹반 상장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 7월 출범한 커촹반은 ‘중국판 상하이 나스닥’으로 ...

    한국경제 | 2020.09.25 16:50 | 박상용

  • thumbnail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

    유고브 설문조사에서 남녀 각각 1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가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은 인물로 각각 뽑혔다고 독일 dpa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영국에 기반을 둔 국제 여론조사기관인 유고브(YuoGov)의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 설문조사 결과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남성 부문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2014년부터 실시한 이 조사에서 전직 미국 대통령이 1위를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1위에 올랐던 마이크로소프트 ...

    한국경제 | 2020.09.25 16: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