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돈스코이호 사기사건' 공범,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유니버셜그룹 대표 "피해자 피해 보상 노력했을 뿐"…주범은 해외 도피 중 금괴를 실은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투자 사기 행각을 벌인 일명 '돈스코이호 사기 사건'의 주범과 공모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 유니버셜그룹(전 신일그룹) 대표가 8일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검찰은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피고인은 류승진 전 신일그룹 대표(해외도피)와 공모해 트레저SL코인 및 유니버셜코인 구매 대금으로 ...

    한국경제 | 2020.07.08 11:46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사 전 대표 항소심도 실형

    법원 "주범 등과 공모해 사기 가담…양형 바꿀 이유 없어"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금 사기 행각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관계사의 전 대표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2부(선의종 부장판사)는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전 대표 유모(66)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유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유씨는 2018년 4∼7월 ...

    한국경제 | 2020.04.18 08:45 | YONHAP

  • "금광서 캔 금과 교환"...가짜 가상화폐 판 블록체인업체 대표 징역 3년6개월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사기'를 벌인 회사의 사기 행위를 도운 블록체인업체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단독 김선일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블록체인 업체 A사 대표 이모(33)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SL블록체인그룹'을 도와 가짜 가상화폐를 만들고 홍보해 총 1242명에게 12억7000만원 가량의 가짜 가상화폐를 판 혐의를 ...

    한국경제 | 2020.02.17 14:08 | 노유정

  • thumbnail
    "경북 금광서 채굴한 금과 교환"…가짜 가상화폐 판 30대 실형

    ... 수익을 나눠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에는 아무런 근거가 없었다. 이들이 판 코인도 살 수만 있고 되팔 수는 없게 설계된 가짜 가상화폐였다. SL블록체인그룹의 정체는 그해 여름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사기'를 벌인 신일그룹이었다. 경찰이 돈스코이 투자사기 관련 수사에 착수하자 SL블록체인그룹으로 이름을 바꿔 '2차 사기'를 벌인 것이었다. 이 업체가 판매한 가짜 가상화폐를 제작해주고 투자가 이뤄지도록 홍보한 30대가 재판에서 ...

    한국경제 | 2020.02.17 06:15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전 부회장 항소심도 실형

    울릉도 인근 해저에서 침몰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투자금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주요 관계자들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2부(선의종 부장판사)는 1일 김모(52) 전 신일그룹 부회장의 사기 혐의 재판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의 범행을 한 가지로 보고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은 옳지 않다고 파기한 뒤 범행을 작년 6월 28일을 기준으로 구분해 ...

    한국경제 | 2019.11.01 12:15 | YONHAP

  • thumbnail
    '보물선 투자사기' 신일그룹 전 대표 항소심도 실형

    법원 "공범들 범행 인식하고도 제지는커녕 주요 역할까지 맡아"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금 사기행각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신일그룹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항소3부(김범준 부장판사)는 신일그룹 전 대표 류상미(49) 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유지했다고 15일 밝혔다. 류씨는 작년 4∼7월 동생 등 공범들과 함께 "울릉도 해역에 가라앉은 돈스코이호를 ...

    한국경제 | 2019.09.15 06:45 | YONHAP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이야기]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기술 발달로 계속 진화 중

    울릉군 앞바다에서 보물선이 발견됐다. 2018년 8월, 신일그룹은 러·일 전쟁에 참여했던 돈스코이호를 찾았다고 발표했다. 당시 돈스코이호에는 200t의 금괴와 5500상자의 금화 등 150조원에 달하는 보물이 실려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에 실려 있다는 금을 담보로 '신일골드코인'이라는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 어떤 구체적인 정보도 제공되지 않은 허술한 계획이었지만, 투자자들은 경쟁적으로 몰리기 시작했고 결국 약 2400명의 ...

    생글생글 | 2019.07.15 09:15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이야기]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기술 발달로 계속 진화 중

    울릉군 앞바다에서 보물선이 발견됐다. 2018년 8월, 신일그룹은 러·일 전쟁에 참여했던 돈스코이호를 찾았다고 발표했다. 당시 돈스코이호에는 200t의 금괴와 5500상자의 금화 등 150조원에 달하는 보물이 실려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에 실려 있다는 금을 담보로 ‘신일골드코인’이라는 암호화폐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 어떤 구체적인 정보도 제공되지 않은 허술한 계획이었지만, 투자자들은 경쟁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7.15 09:00

  • thumbnail
    [오세성의 블로소득] 가상화폐 범죄의 모범사례 된 '돈스코이호 사기'

    ... 암호화폐들의 초기 유통에도 관여했다. 암호화폐 유통으로 노하우를 습득한 다단계 업자들은 직접 암호화폐를 만들어 판매하기도 했다. 신일해양기술(신일그룹)의 '신일골드코인'이 대표적이다. 150조 상당의 금괴가 실린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인양하겠다며 투자자들을 현혹해 사이버머니 수준의 가짜 암호화폐를 만들어 90억원 상당을 편취했다. 주범인 신일그룹 회장 류승진은 베트남으로 도피했고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졌다. 그럼에도 경북에서 금광 채굴을 내걸어 10억원 규모 ...

    한국경제 | 2019.05.07 09:07 | 오세성

  • thumbnail
    '돈스코이호' 신일그룹, 투자 사기에 이어 주가조작까지…금융위 '불공정거래' 혐의로 관계자 고발

    150조원어치의 금괴가 실린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인양한다며 사기를 친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 관계자들에 대해 첫 유죄 판결이 나면서 향후 재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이 사전에 지분을 매입한 기업을 ‘보물선주’라며 홍보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띄운 혐의도 받고 있어서다. 지난 1일 서울남부지법은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신일그룹 관계자 4명에게 각각 징역 1년6개월~5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돈스코이호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이라는 ...

    한국경제 | 2019.05.03 15:29 | 노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