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일그룹 前 부회장 징역 5년 등 '돈스코이 투자사기' 무더기 실형

    150조원 규모의 금괴가 실린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찾아냈다며 투자자를 모아 사기행각을 벌인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 관계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1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김모 전 신일그룹 부회장(52)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허모 신일그룹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전 대표(58)에게는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이 사건의 주범인 류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해양기술 대표의 ...

    한국경제 | 2019.05.01 17:54 | 노유정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관련자들 징역형 선고

    150조원 규모의 금괴가 실린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찾아냈다며 투자자들에게 사기행각을 벌인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관계자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이 사건이 세간의 관심을 모은 후 처음으로 나온 유죄 판결이다. 서울남부지방법원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1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김모 전 신일그룹 부회장(52)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허모 신일그룹돈스코이호 국제거래소 전 대표(58)에게는 징역 ...

    한국경제 | 2019.05.01 15:28 | 노유정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관계자들 무더기 징역형 선고

    신일그룹 전 부회장 징역 5년…돈스코이 국제거래소 전 대표 징역 4년 울릉도 인근 해저에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투자자들에게 사기 행각을 벌인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주요 관계자들이 무더기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작년 7월 이 사건이 집중적인 관심을 받은 이후 관련 재판에서 유죄 선고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1일 김모(52) 전 신일그룹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

    한국경제 | 2019.05.01 15:25 | YONHAP

  • thumbnail
    증선위, '보물선 돈스코이호' 사기 등 주식 불공정거래 제재

    ◆…보물선 돈스코이호 인양사업 사건 개요. 자료=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올해 1분기중 금융위·금감원이 조사한 안건을 심의·의결해 부정거래, 시세조종 혐의, 미공개 정보 이용금지 위반 등으로 수사기관에 고발·통보 등의 조치를 했다고 29일 밝혔다. 증선위는 지난 1월 의결을 통해 일명 '보물선 돈스코이호 인양사업' 사기를 적발해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이 사건은 5인의 인수계약 체결자가 상장사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허위의 '보물선 인양사업'을 ...

    조세일보 | 2019.04.29 12:02

  • thumbnail
    檢, 가상화폐 범죄 전담부서 신설…옥석가리기 본격화

    ... 2017년 ICO 실패율은 45%에 달했고 이에 관해 OECD는 “일부 ICO들은 사기성을 띤다”고 지적했다. 국내에도 신일골드코인, 코인업, 퓨어빗 등 사기성 ICO들이 기승을 부렸다. 신일그룹은 금화를 실은 돈스코이호를 인양하겠다며 90억원의 투자금을 모았고 코인업은 월드뱅크코인(WEC)을 국내외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하겠다며 투자자들을 현혹했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세우겠다며 약 40억원 상당 암호화폐를 모은 뒤 잠적한 퓨어빗 사건도 있다. ...

    한국경제 | 2019.03.26 13:09 | 오세성

  • thumbnail
    '돈스코이호 사기' 신일그룹, 이름 바꿔 또 코인판매 사기행각

    ... 경기지사와 해당 거래소 관계자들도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 유명인 참석을 앞세워 투자자를 모은 뒤 현장에서 TSL코인을 판매하려는 의도란 지적이 나왔다. 유니버셜그룹은 지난해 '신일 골드코인'을 판매하며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를 벌인 신일그룹과 사실상 같은 곳이라 볼 수 있다. 신일그룹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작년 9월 'SL블록체인그룹'으로 이름을 바꾸고 '트레져SL코인'을 판매했다. 이어 베트남에 유니버셜그룹을 ...

    한국경제 | 2019.02.28 09:47 | 오세성

  • thumbnail
    포스텍 블록체인 최고경영자 과정 개설…”CEO가 직접 챙겨야”

    ... 블록체인 최고경영자 과정을 마련한데 이어 포항공과대학, 한양대학교 등도 블록체인 최고경영자 과정을 개설한다. 최근 비즈니스계의 화두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였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응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만,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투기 광풍으로 인한 사회적 부작용이 발생하며 블록체인 기술 활용도 주춤했다. 다만 암호화폐 ‘거품’이 어느정도 가라앉으며 블록체인 기술 활용과 기존 산업의 고도화를 ...

    한국경제 | 2019.02.25 11:48

  • '돈스코이호' 주범, 이번엔 금광 사기

    150조원 규모 금괴가 실린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며 투자사기를 저지른 주범 유승진이 이번엔 금광을 발견했다면서 사기 행각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트레져SL코인’에 투자하면 수십 배를 벌 수 있다고 속여 388명으로부터 약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SL블록체인그룹 이모 대표(49) 등을 조사하고 있다. SL블록체인그룹은 돈스코이호 사건을 일으킨 신일그룹이 이름만 ...

    한국경제 | 2019.02.14 17:59 | 조아란

  • thumbnail
    '돈스코이 보물선 투자사기' 후속범죄 계속…주범 행방 묘연

    ... 침몰한 보물선으로 알려진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의 주범으로 지목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류승진 전 '싱가포르 신일그룹' 대표의 행방이 반년 넘게 묘연한 상황이다. 경찰은 지난해 7월 돈스코이호 인양 투자사기 사건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한 뒤 관계자들을 여럿 사법처리했지만 류 전 대표의 신병확보에는 여전히 애를 먹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류 전 대표는 2014년께 해외로 출국해 현재 베트남에 머무는 것으로 파악되고 ...

    한국경제 | 2019.01.28 08:03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자 등 3명 추가 입건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차량화재' BMW 파일 3만4천600개 분석 중"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 호를 둘러싼 신일그룹(현 신일해양기술) 투자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 회사 관계자 등 3명을 추가로 입건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추가로 3명을 입건해 피의자가 총 11명이 됐다"고 밝혔다. 추가 ...

    한국경제 | 2018.11.12 13: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