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찰 "신일그룹, 돈스코이 인양 의사 애초 없었다" 결론

    ... 애초부터 거짓이었고, 보물선 인양을 담보로 발행한 '신일골드코인(SGC)'도 가상 화폐가 아닌 단순한 포인트에 불과하다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7일 "신일그룹은 처음부터 돈스코이호를 인양할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보이고, SGC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지급하는 단순한 포인트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6월 1일 설립한 신생회사인 신일그룹은 인양 경력이 없고 투자금으로 인양 대금을 충당했으며 ...

    한국경제 | 2018.08.27 20:16 | YONHAP

  • [마켓인사이트]'돈스코이호 테마주' 제일제강, 매각계약 취소

    ≪이 기사는 08월22일(16:1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돈스코이호 테마주’였던 코스닥 상장사인 제일제강의 매각 계약이 취소됐다. 돈스코이호 사건의 주요 관계자인 최용석·류상미 전 신일그룹 대표이사가 제일제강 인수에 필요한 잔금을 납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2일 제일제강은 인수자로 나섰던 최 전 대표와 류 전 대표가 잔금의 납입기한이었던 지난 21일까지 ...

    마켓인사이트 | 2018.08.22 17:39

  • thumbnail
    경찰, '보물선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사 대표 옥중조사

    ... 유씨가 "변호사 없이 조사받지 않겠다"며 진술을 대부분 거부한 바 있다. 경찰 조사에서 유씨는 자신이 관리하던 투자금 대부분이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 류승진씨에게 넘어갔다고 주장하고, 돈스코이호를 인양하려 했을 뿐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면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류씨는 베트남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가 내려진 상태다. 국제거래소는 형식상 신일그룹과는 대표가 다른 별개 ...

    한국경제 | 2018.08.22 17:21 | YONHAP

  • thumbnail
    신일그룹 前대표 '대금 미지급'에 제일제강 인수계약 해지

    ... 측은 "중도금 잔액 6억7천586만6천800원과 법무법인에 예치해야 할 잔금 157억7천413만3천200원 등 총 164억5천만원은 입금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상미씨는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둘러싼 투자 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제일제강은 류씨의 주식 양수도계약을 계기로 신일그룹의 자회사로 시장에 잘못 알려지면서 한동안 '보물선 테마주'로 주가가 급등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22 15:12 | YONHAP

  • thumbnail
    경찰, '보물선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자 3명 압수수색

    ... 투자사기 의혹 관련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경찰은 앞서 7일에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신일그룹과 강서구 공항동 국제거래소를 비롯해 총 8곳을 압수수색했다. 국제거래소는 형식상 신일그룹과 별개의 법인이지만, 실제로는 돈스코이호 인양을 담보로 발행된 가상화폐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하는 등 투자사기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회사다. 유씨는 투자사기를 기획한 것으로 의심받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 류승진씨와 함께 사기 혐의로 고발당한 ...

    한국경제 | 2018.08.20 13:38

  • thumbnail
    경찰, '보물선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자 3명 압수수색

    ... 투자사기 의혹 관련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경찰은 앞서 7일에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신일그룹과 강서구 공항동 국제거래소를 비롯해 총 8곳을 압수수색했다. 국제거래소는 형식상 신일그룹과 별개의 법인이지만, 실제로는 돈스코이호 인양을 담보로 발행된 가상화폐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하는 등 투자사기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회사다. 유씨는 투자사기를 기획한 것으로 의심받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대표 류승진씨와 함께 사기 혐의로 고발당한 ...

    한국경제 | 2018.08.20 12:47 | YONHAP

  • thumbnail
    경찰, 잇단 화재 BMW 'EGR 결함' 관련 자료 정밀분석

    ... (피고발인 외에) 피의자로 입건할 대상자들을 선정한 뒤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신일그룹 류상미 전 대표와 최용석 전 대표를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과 BMW코리아 수사를 맡은 지능범죄수사대와 대형사건을 취급하는 광역수사대 업무가 과중하다는 일각의 우려에 이 청장은 "두 수사대의 인원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가 ...

    한국경제 | 2018.08.20 12:07 | YONHAP

  • thumbnail
    '보물선' 투자금 어디에… 경찰, 신일그룹 자금분석 주력

    대대적 언론홍보 배경·의도도 파악 중 보물선으로 알려진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을 캐는 경찰이 발굴·인양 사업 계획을 내놨던 신일그룹의 사업자금 분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 사건을 맡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12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회계자료 등을 통해 신일그룹의 사업자금이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조성되고 사용됐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에 150조원 ...

    한국경제 | 2018.08.12 09:16 | YONHAP

  • thumbnail
    '보물선 투자사기' 신일해양기술 전 대표들 마라톤 조사 후 귀가

    ... 핵심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상미 씨는 대표로 이름만 올려둔 채 이른바 '바지 사장' 역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류씨에 이어 대표 자리에 오른 최씨는 지난달 2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의 책임을 언론에 돌려 논란을 키웠다. 경찰이 신일그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지난달 26일 류상미 씨는 대표 자리를 최씨에게 넘겼고, 신일그룹은 사명을 신일해양기술로 바꿨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

    한국경제 | 2018.08.10 06:05 | YONHAP

  • thumbnail
    '보물선 사기 의혹' 류상미, 포토라인 피해 경찰 출석

    ...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46분께 최씨, 오후 1시30분께 류씨를 서울 중랑구 묵동 사무실로 소환해 신일그룹의 사기 혐의에 관해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 출석 예정 시간보다 10여 분 일찍 사무실에 도착한 최씨는 기자들이 돈스코이호 인양이 실제 가능한지, 투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의혹이 사실인지, 제일제강 인수가 무산됐는지 등을 묻자 "죄송하다"는 말만 남기고 취재진을 피하듯 잰걸음으로 조사실을 향했다. 류상미 씨는 취재진의 눈을 의식한 ...

    한국경제 | 2018.08.09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