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담팀 구성"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 사건 수사

    ... 진술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는 대로 신일그룹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신일그룹은 지난달 15일 `1905년 러일전쟁에 참가했다가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배에 150조원어치 금괴가 있다는 미확인 소문이 돌면서 이른바 `보물선 테마주` 주가가 출렁이는 등 관심이 증폭됐다. 그러나 신일그룹은 이후 기자회견에서 금괴 가치가 10조원 ...

    한국경제TV | 2018.08.06 13:02

  • thumbnail
    경찰, '보물선 투자사기' 의혹 수사 전담팀 구성

    ...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확보하는 대로 신일그룹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신일그룹은 지난달 15일 '1905년 러일전쟁에 참가했다가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배에 150조원어치 금괴가 있다는 미확인 소문이 돌면서 이른바 '보물선 테마주' 주가가 출렁이는 등 관심이 증폭됐다. 그러나 신일그룹은 이후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2018.08.06 11:24 | YONHAP

  • thumbnail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페이퍼 컴퍼니`"..`그것이 알고싶다` 확인

    ... 현실화되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4일 밤 `보물선과 회장님`편 방송에서 현지 취재결과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페이퍼 컴퍼니`인 것으로 밝혀냈다. 지난 15일 신일그룹은 1905년 러일전쟁에 참가했다가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돈스코이호에는 약 150조원어치 금괴가 실려 있다는 미확인 소문이 돌았다. 신일그룹은 이미 탐사 시작 전부터 대대적으로 배에 실린 200톤의 금괴를 꺼내기만 하면 부자가 될 수 있다고 ...

    한국경제TV | 2018.08.05 00:15

  • thumbnail
    '그것이 알고싶다' 보물선과 신일그룹 회장님 '돈스코이호' 미스터리 집중 해부

    욕망의 신기루 보물선, 그리고 베일 속 회장님. 그를 실제로 본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를 둘러싼 어디에나 그가 있었다. 여러 이름, 여러 직책, 1인 다역으로 인양 사업 곳곳에 등장하는 그의 정체는 신일그룹의 대표이자 회장이며, 본명은 류승진이다. 그나마 그를 만났던 두 사람조차 그에게 “당했다”고 분노한다. 4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

    한국경제 | 2018.08.04 23:02 | 이미나

  • thumbnail
    '그것이 알고싶다', 보물섬 돈스코이호 실체 파헤친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 1132회 예고 화면. / 사진제공=SBS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4일 보물섬으로 알려진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의 실체를 파헤친다. 드미트리 돈스코이호(이하 돈스코이호)는 1905년 러·일 전쟁 중에 울릉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고 알려진 러시아의 순양함으로 150조 상당의 금화와 금괴가 실렸다는 소문 때문에 '보물선'으로 자주 불린다. 1981년과 2003년 돈스코이호를 ...

    텐아시아 | 2018.08.04 17:10 | 이은호

  • thumbnail
    신일그룹 회장 실체?…돈스코이호 미스터리, 제보자 증언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신일그룹의 대표이자 회장에 대해 파헤친다. 지난 7월, 150조 상당의 금화와 금괴가 실린 채 침몰되어 있다는 '드미트리 돈스코이호'라는 배가 발견되었다는 소식으로 뜨거웠다. 울릉도 앞바다에서 발견된 이 배는 1905년 러·일 전쟁 중에 울릉도 앞바다에서 침몰했다고 알려진 러시아의 순양함이다. 돈스코이호 탐사 성공에 멈추지 않고 인양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내겠다는 신일그룹.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좀처럼 ...

    한국경제TV | 2018.08.04 11:44

  • thumbnail
    '보물선 투자사기 의혹' 수사 확대… 서울경찰청 이관

    ... 보인다"며 "서울경찰청에서 집중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현재까지의 수사기록 일체를 지능범죄수사대에 인계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신일그룹은 1905년 러일전쟁에 참가했다가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배에 약 150조원어치 금괴가 실려 있다는 미확인 소문이 돌면서 관심을 증폭시켰고, 신일그룹은 보물선에 담긴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CG)'이라는 가상화폐를 ...

    한국경제 | 2018.08.02 22:48 | YONHAP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 '점입가경'…다단계 사기 의심

    ... 모집하는 과정을 들여다보면 전형적인 다단계 투자 사기가 의심된다"고 밝혔다. 신일그룹은 보물선에 담긴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CG)'이라는 가상화폐를 만들어 판매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신일그룹'과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대표가 다른 별개의 회사처럼 보인다. 하지만 싱가포로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와 신일그룹 전 ...

    한국경제 | 2018.08.02 16:45 | 강경주

  • thumbnail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의혹 '눈덩이'…경찰 "다단계 사기 의심"

    ... 모집하는 과정을 들여다보면 전형적인 다단계 투자 사기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신일그룹은 보물선에 담긴 금괴를 담보로 '신일골드코인(SCG)'이라는 가상화폐를 만들어 판매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겉보기에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신일그룹'과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대표가 다른 별개의 회사다. 하지만 싱가포로 신일그룹 전 회장 유모씨와 신일그룹 전 대표 류모씨는 ...

    한국경제 | 2018.08.02 16:34 | YONHAP

  • thumbnail
    `보물선 가상화폐 발행` 전 회장 인터폴 수배 요청

    ... 검토가 필요해 실제 서류를 보내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라며 "인터폴로부터 적색수배 승인이 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보물선 테마를 내세워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자를 모으는 회사다. 겉보기에 돈스코이호 탐사와 인양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신일그룹`과는 대표가 다른 별개의 회사지만 경찰은 신일그룹이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가상화폐 발행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씨와 신일그룹 전 대표인 류모씨는 인척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TV | 2018.08.01 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