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권 거쳐 대권…'3대 관문' 앞에 선 이낙연

    ...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그런 일을 외면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총리가 이번 전당대회에서 마주할 첫 과제는 당내 기반 확보다. 이개호 의원과 설훈 의원 등 호남 혹은 동교동계를 기반으로 하는 인사 일부와 21대 총선을 계기로 이 전 총리와 접촉면을 늘린 일부 초·재선 의원을 제외하면 민주당 내에 이낙연계로 분류되는 인사는 많지 않다. 이 전 총리의 당권 도전을 주장해온 측근들은 전대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5.28 17:18 | 김소현

  • thumbnail
    입법부 지휘봉 내려놓은 문의장…"의회주의자로 남겠다"

    ... 여야 지도부를 만날 때마다 빠지지 않고 내놓은 조언이었다. '여의도 포청천'(중국 송나라 시절의 강직하고 청렴한 판관)으로 불리는 문 의장은 경기 의정부에서만 6선을 지냈다. 1980년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을 쫓아 동교동계에 몸담았고, 1992년 14대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와 처음 국회의원 배지를 달았다. 15대 총선에서 한 차례 고배를 마신 뒤엔 16∼20대에서 내리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참여정부 시절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후 ...

    한국경제 | 2020.05.20 19:21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이낙연, '독이 든 성배' 대표 도전 나서나 마나

    ... 한나라당 대표 재임 시절인 2004년 3월부터 2년 3개월 동안 상대 당인 열린우리당은 대표가 일곱 번 바뀌기도 했다. 계파 간 다툼도 대표를 '파리 목숨'으로 만든 주요 요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000년대 친노(친노무현)계와 동교동계가, 미래통합당은 친박(친박근혜)과 친이(친이명박)계가 사생결단식 다툼으로 대표가 희생양이 되곤 했다. 2004년 이부영 열린우리당 의장이 국가보안법 문제를 두고 한나라당과 협상을 벌인 끝에 폐지하는 대신 일부 조항(고무·찬양)을 ...

    한경Business | 2020.05.18 09:33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여당 당권·대권판 손에 쥔 친문의 선택은

    ... 이낙연 전 총리(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대책위원장)가 4·15 총선을 계기로 당내 세력을 얼마만큼 확보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이 전 총리는 당내 최대 주주인 친문이 아닌 비주류에 속한다. 그는 2003년 친노(친노무현)계가 동교동계를 겨냥해 벌인 '정풍운동'으로 당이 분화할 때 열린우리당에 합류하지 않았다. 그 대신 호남계 위주의 민주당에 남았던 것이 '아킬레스건'이다. 당내 지지 기반이 취약한 그는 이번 총선에서 인적 기반을 넓혔다는 평을 듣는다. 현재 당내에서 ...

    한경Business | 2020.04.27 11:10

  • thumbnail
    '형제 당선'·28세 금배지·싱글맘…21대 총선 이색 당선인들

    ... '동시 당선' 사례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를 잇는 '부자 정치인' 사례로는 민주당에서 5선을 지낸 고(故) 노승환 전 국회부의장의 차남인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에서 활동한 고 김상현 전 의원의 아들 김영호 의원(서울 서대문을) 등이 대표적이다. 통합당에서는 6선 의원을 지낸 고 정석모 전 내무부 장관이 아들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과 고 장성만 국회부의장의 아들인 장제원 의원(부산 ...

    한국경제 | 2020.04.16 16:34 | YONHAP

  • thumbnail
    [선택 4·15] '한 집안 두 배지'…희비 엇갈린 2세 정치인

    ... 원내대표에 재도전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민주당에서는 서울 서대문을의 김영호 의원도 현재 65.2%의 득표(개표율 39.8%)를 하면서 재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김 의원의 부친인 고(故) 김상현 전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에서 역할을 했다. 민주화운동 대부로 불리는 고 김근태 전 의원의 부인인 민주당 인재근 의원은 남편의 생전 지역구였던 서울 도봉갑에서 개표율 36.8% 현재 49.5%로 1위다. 이번에 당선되면 3선에 오른다. 다만 고 노무현 전 ...

    한국경제 | 2020.04.15 23:50 | YONHAP

  • thumbnail
    [총선 D-8] 이해찬 "경합지서 노력해 민주·시민 합쳐 과반 넘겨야"(종합)

    ... 일주일이면 따라잡을 수 있다고 한다'고 하자 "큰 열세에 몰리면 말을 강하게 하는 수밖에 없다. 또 선거를 안 치러본 분이 아니라 그렇게 한다"며 "우리가 선거를 치러보면, 일주일 내에 변하는 것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동교동계 일부 원로들이 민주당 복귀 선언을 한 것을 두고는 "원로 정치인 몇 사람이 참여 선언을 했는데 '받아줄 것이냐'며 빗발치게 전화가 와 '걱정하지 말라, 저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했다"며 사실상 거부의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4.07 21:29 | YONHAP

  • thumbnail
    [총선 D-11] 민주, 동교동계 원로 복귀선언에 "총선 전 허용여지 없어"

    호남 일부 무소속 후보에 "결코 입·복당 없다" 강하게 선 긋기도 더불어민주당이 '복귀'를 선언한 동교동계 정치 원로 정대철·권노갑 전 의원 등의 복당을 4·15 총선 전에는 허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날 정 전 의원과 권 전 의원을 비롯한 동교동계 14명이 민주당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해 "총선 전 입·복당을 ...

    한국경제 | 2020.04.04 16:45 | YONHAP

  • thumbnail
    동교동계 원로 정대철·권노갑 "4년 만에 민주당 복귀"

    동교동계 정치 원로인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을 포함한 동교동계 14명의 인사가 3일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선언했다. 권·정 전 의원의 민주당 복귀는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한 지 4년 만이다. 정 전 의원 등은 이날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지난날 같은 꿈을 함께 꾸고, 그 꿈을 함께 이뤘던 민주당에 오늘 복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

    한국경제 | 2020.04.03 16:36 | 이보배

  • thumbnail
    [총선 D-12] 열린민주 비례표심 잠식에…민주, '박빙지역'에 화력 지원(종합)

    ... 이인영 원내대표는 제주를 각각 방문했다. 앞으로도 이 위원장과 이 원내대표가 '투트랙'으로 전국을 찾고, 출마하지 않아 선거법 위반 소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이해찬 대표는 시민당 지원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동교동계 정치 원로인 정대철·권노갑 전 의원을 비롯한 동교동계 인사 14명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으로 민주당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입·복당을 허용할 경우 호남 출신인 이낙연 위원장의 종로 선거를 ...

    한국경제 | 2020.04.03 1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