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21-130 / 7,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영길 "용적률 500%” 박주민 “건폐율 낮추고 용적률 상향"

    ... 지어서 녹지가 들어갈 공간이 없기 때문”이라며 “주택 공급과 녹지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도록 건폐율과 용적률 기준을 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박 의원과 ... “내곡동 5만호·구룡마을 1만5000호 공급대책 및 집값의 10%만 내면 10년 간 거주하다가 최초분양가로 집을 살 수 있는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전면화하겠다”고 밝혔다. 오형주 기자 ...

    한국경제 | 2022.04.25 16:49 | 오형주

  • thumbnail
    '소규모 뉴타운' 방식…신축 빌라 피하고 실거주 가능해야

    ... 모아주택·모아타운이라는 새 카드를 꺼내들었다. 오 시장은 최근 “상반기 중 모아타운이 전 자치구에서 동시에 시작되도록 최대한 서두를 생각”이라며 속도전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투자자와 실수요자 사이에서도 모아주택에 ... 들어 지은 신축 빌라는 피해야 한다. 모아주택 발표 당일을 권리산정일로 고시했기 때문이다. 권리산정일은 아파트 분양권을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시점을 뜻한다. 이날 이후 지은 신축 빌라는 분양권을 받을 수 없다. 대부분이 ...

    한국경제 | 2022.04.24 16:42 | 박종필

  • thumbnail
    PEF가 건설사 새 주인이 되면 생기는 일 [김은정의 클릭 부동산]

    ... 두텁다고 보고 있다. 권 회장은 두산건설에 '공격 DNA'를 주문하고 있다. 2010년 대규모 미분양 사태 이후 유동성 위기에 휘청거렸던 두산건설은 그룹의 잇단 수혈을 받으면서 대내외 활동이 위축됐다. '부실 ... 판단에서다. 적재적소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투입해 마케팅 활동 반경을 넓히고 영업능력을 키워 규모·수익성을 동시에 끌어올린다는 전략이었다. 큐캐피탈이 경영권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실시한 2500억원의 유상증자가 실탄으로 쓰였다. ...

    한국경제 | 2022.04.21 17:02 | 김은정

  • thumbnail
    "규제 풀린다" 1기 신도시 2억 올라…집값 치솟자 고심 커진 尹정부

    ... 기대가 선반영된 측면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현 정부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실거주 의무, 안전진단, 분양가 규제 등으로 겹겹이 눌려왔던 만큼 강남권 재건축시장이 가장 빠르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재건축 연한을 ... 아파트가 시장 불안 요인으로 떠오른 것은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새 정부가 시장의 기대 충족과 부동산시장 안정을 동시에 꾀해야 하는 ‘규제 완화 딜레마’에 직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건축 기대에 1기 신도시도 ...

    한국경제 | 2022.04.14 17:40 | 심은지

  • thumbnail
    절반 지었는데 공사 중단…'재건축 분쟁 백과사전' 된 둔촌주공

    ... 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석면 처리 과정을 둘러싼 논란으로 1년 넘게 시간을 허비한 이후에는 정부의 ‘분양가 옥죄기’에 발목이 잡혔다. 분양 일정이 지연되자 분양가를 두고 조합 내 갈등이 최고조로 치달았다. 여기에 ... 이뤄지지 않은 탓에 공사 기간이 증가할수록 금융비용만 눈덩이처럼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 재건축 사업은 착공과 동시에 일반 분양으로 확보한 자금으로 공사비를 충당하고 부족한 부분은 조합원들이 분담금을 낸다. 서울시도 혀를 내두르고 ...

    한국경제 | 2022.04.12 17:34 | 심은지/이혜인

  • thumbnail
    속초 전용 131㎡ 분양권 17억…동해안 새 아파트 신고가 행진

    ... 단지가 강세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속초 동명동에 짓는 ‘속초디오션자이’ 펜트하우스(전용 131㎡) 분양권은 지난 2월 최고가인 17억4008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5월 거래가(16억9008만원)보다 5000만원 올랐다. 속초 교동 ‘속초교동시티프라디움’ 전용 84㎡는 지난달 신고가인 5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거래가인 3억5300만원보다 1억6000여만원 오른 가격이다. ...

    한국경제 | 2022.04.07 17:36 | 심은지

  • thumbnail
    대우건설, 서충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 이달 공급

    ... 지상에 주차공간이 있지만 이 단지는 주차장을 모두 지하에 넣고, 주차 공간이 있던 자리는 녹지와 수변이 어우러진 중앙광장으로 마련한다. 분양 관계자는 “충주의 새로운 중심으로 각광받고 있는 서충주신도시의 최중심이면서 대단지로서 일대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도시는 전국구 청약이 가능하고, 동시에 비규제 지역이라 수도권을 비롯한 외부 지역 수요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한국경제 | 2022.04.04 11:47 | 안상미

  • thumbnail
    "대출 잘못 받았다가 발등 찍고 후회합니다" [집코노미TV]

    ... 많아요. 그래서 어떤 경우에 많이 위반을 하냐면요. 우리가 투자자들이 많이 취하는 포지션 중에 하나가 1주택 1분양권이에요. 1주택 산 상태에서 지방의 분양권을 하나 가지고 있는 분들이 되게 많아요. 그러면서 전세 대출을 받거든요. ... DSR이 풀려야 돼요. ▶서기열 기자 그렇겠네요. 알겠습니다. 그리고 사실 티 님이 또 대출 전문가이시면서 동시에 또 투자가이시기도 하잖아요. ▷강동훈 대출상담사 그렇죠. 투자도 하죠. ▶서기열 기자 네, 그런 그런 입장에서 ...

    한국경제 | 2022.04.04 11:30 | 서기열

  • thumbnail
    "서울 아파트값 10% 이상 오를 것…무주택자, 적극 청약해야"

    “서울 내 공급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인데 인건비, 자재비, 땅값은 동시에 오르고 있습니다. 분양가는 물론 집값도 계속 올라갈 수밖에 없어요.”(이상우 인베이드투자자문 대표) “현재 인플레이션 상황을 ... 변수와 무관하게 시공 기간이 늘어나면서 공급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분양가와 집값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서울지역 공급 가뭄이 심각한 수준인 만큼 ...

    한국경제 | 2022.04.03 17:29 | 안상미

  • thumbnail
    전세 낀 매물 사려는 1주택자, 조정대상지역에 있을 땐…1년내 집 팔고, 1년뒤 전입신고

    ... 주택을 매도할 경우 상급지 주택이나 잠재 가치가 있는 재개발 지역으로 ‘갈아타기’를 하는 편이 낫다”며 “신규 분양을 노리더라도 3기 신도시보다는 수도권 아파트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동시에 하남 주택을 매도하지 않고 지방 분양권을 산 뒤 3년 내에 매도해 비과세 혜택을 받는 방안도 제시했다. 보유 주택 수에 관해서는 박 대표와 정 대표의 의견이 엇갈렸다. 재건축 사업지인 방화5구역의 ‘1+1’ ...

    한국경제 | 2022.04.03 17:28 | 이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