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901-47910 / 49,8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5일자) 바트화 지원하는 일본

    ... 있다. 물론 동아시아경제는 남미경제와는 비교할수 없을 정도로 저축과 투자가 활발하며 성장잠재력도 여전히 크다는 반론이 만만치 않다. 하지만 비효율적인 투자가 계속되고 금융시장이 서둘러 정비되지 못하면 국제자본의 급격한 이동이 언제든지 이지역의 경제안정을 위협할수 있다는 가능성이 이번 사태로 확인됐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우리제품의 주요 수출시장인 동남아지역에 대한 일본경제의 영향력이 더욱 강화되리라는 점이다. 한 예로 태국의 외채 6백억달러중 ...

    한국경제 | 1997.08.04 00:00

  • 안양 만안 보궐선거 내달 4일 실시

    정부는 자민련 권수창의원의 사망으로 공석이 된 안양시 만안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오는 9월4일 실시키로 방침을 정하고 이같은 선거일 공고안을 5일 국무회의에 상정키로 했다. 정부는 만안지역 보궐선거일을 9월4일로 결정한데 대해 "9월10일부터 열리는 정기국회 회기를 피하고 많은 국민의 이동이 예상되는 추석연휴와 9월 하순부터 시작되는 가을철 행락기간 등을 두루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8.04 00:00

  • [산업I면톱] 기아 협력사 부도 사태..채권단회의 연기 거듭

    ... 제출하지 않을 경우 부도를 유예해 준다해도 자금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어서 이달 중순께면 협력 업체의 도미노 부도 현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렇게 될 경우 협력업체는 물론 기아자동차나 아시아자동차의 생산라인도 정상가동이 어려워진다. 기아자동차 구매본부장 신영철전무는 "기아 협력사의 부도는 기아만의 문제 가 아니다"며 "안산에 소재한 중소기업의 50% 이상이 기아협력사인 만큼 지방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부품업체는 ...

    한국경제 | 1997.08.03 00:00

  • [사설] (2일자) 어음보험에 대한 기대와 우려

    ... 바람직한 일인지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어쨌든 어음보험의 시행은 이제 확정된 일이기 때문에 그 순기능을 살리고 부작용은 줄이는 지혜가 긴요하다. 우리는 무엇보다도 걱정스러운게 어음보험금을 노린 계획적인 부도사범들의 준동이다. 백지어음을 팔고 사는 어음사기범들의 입장에서 보면 어음보험은 좋은 먹이감일수 있다. 국민의 혈세가 그런 사기꾼들의 젖줄이 되는 일이 없도록 신용보증기금은 각별한 노력을 해야 한다. 특히 초기에는 어음발행자 보험가입자의 ...

    한국경제 | 1997.08.01 00:00

  • [4단계 금리자유화] '동남 매일재테크통장' 등..은행상품 2

    ... ] 하루만 맡겨도 최고 연10.1%를 지급하는 입출금이 자유로운 단기고금리 상품. 이상품에 돈을 예치후 다시 돈을 꺼낼 때에 대비, 현금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다. 또 전기료 전화요금등 각종 공과금을 납부할 수 있는 자동이체통장으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가입대상에는 실명의 개인에 한하되 가입계좌수나 예치한도에는 제한이 없다. 이자는 매일의 최종잔액에 대해 분기마다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자율은 금액별로 차등화시켜 5백만원 이상 연5%, 1천만원이상 ...

    한국경제 | 1997.07.31 00:00

  • [단신] 거평그룹, 의식개혁운동 'KP-365' 발대식 가져

    거평그룹은 30일 계열사별로 의식개혁 운동인 "KP-365" 발대식을 갖고 기업문화 혁신에 착수했다. KP-365는 임직원 모두가 3백65일 언제나 거평인으로서 갖춰야 할 기본원칙을 준수하고 실천하자는 운동이다. 실천방안은 다함께 변화 정보공유 그린리더 등이며 개인및 부서단위로 변화계획을 자율수립, 평가하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1일자).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통신요금납부 손쉬워진다'..신용카드결제/편의점서도 받아

    ... 또 한국통신은 오는 10월부터 편의점에 요금수납을 맡기기로 하고 현재 시스템개발 및 제휴업체 선정작업을 벌이고 있다. 데이콤은 LG25와 요금수납대행을 협의하고 있으며 SK텔레콤도 편의점에서 요금을 받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현재 통신사업자들은 자동이체방식으로 요금을 낼 경우 1%를 할인해주고 있으나 자동이체비율이 30%선에 불과해 대부분 지로를 이용해 은행 등 금융기관에 가서 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7.07.29 00:00

  • [천자칼럼] 반달곰

    유아기를 지나면서 처음 손에 잡게되는 그림책이 "아기곰 푸우"이다. 몸집이 커 힘이 세고 성질도 사나울 것 같은 겉모습과는 달리, 곰은 아이들에게 유난히 친근한 재롱동이로 인기가 높다. 그러나 그처럼 사랑스런 곰도 일단 동화속을 빠져나오면 어른들의 군침을 돌게하는 강정식품으로 둔갑한다. 모두다 그놈의 쓸개 때문에 곰에 얽힌 신성한 단군신화도 무색해지고 만다. 검찰의 반달곰 밀렵수사에 따라 야생반달곰이 국내에 서식하는지의 여부가 새삼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부동산면톱] 종로구 내수동일대 '대규모 주상복합타운된다'

    ... 개발계획 구역별 시공업체로 1구역 (주)기산, 2.4구역 대우건설부문, 3구역 쌍용 건설 등이 각각 선정됐다. 1구역은 내수동 70일대 1천6백24평으로 지하5~지상15층 연면적 1만6천200평 규모의 주상복합건물 1개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그러나 기아그룹 부도유예협약으로 인해 1구역 개발사업은 다소 늦춰지거나 사업자가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 2구역 72일대 1천4백26에는 지하6~지상14층 규모의 사무용 건물 1개동과 지하6~지상15층 규모의 ...

    한국경제 | 1997.07.25 00:00

  • [레저/관광] '평창군 봉평 문학여행' .. 소설속 무대 그대로

    ... 조금 가면 봉평중고 맞은편에 가산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이 곳에는 가산선생의 동상이 있어 공원의 벤치에 잠시 앉아 선생의 문학상품을 떠올리며 상상의 나래를 펴 보는 것도 괜찮다. 봉평장터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소설속에서 동이가 허생원을 업고 건넜던 개울이 나타난다. 남안교를 지나면 얼마전에 복원해 놓은 물레방앗간을 만난다. 허생원과 성서방네 처녀가 하룻밤의 사랑을 나눴던 곳으로 지금도 애잔한 서정을 불러 일으킨다. 원래는 더 안쪽에 있었으나 ...

    한국경제 | 1997.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