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071-48080 / 51,5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JP '林통일 자진사퇴' 최후통첩..청와대.민주당 '사퇴불가' 입장 고수

    ... 입장을 분명히 밝힌데 대해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가 즉각 "오늘중 임 장관의 자진사퇴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반격, 양측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제의 발단은 방북을 했던 사람들중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며 "방북단의 돌출적인 행위에 대해 장관에게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도 '임장관 사퇴불가'가 당론임을 분명히 했고, 소장파 의원 ...

    한국경제 | 2001.08.30 20:59

  • [강원 평창 '효석문화제'] 장돌뱅이 시린 애환 하얗게 젖은 메밀밭

    ... 열린다. 폐교를 개조해 만든 무이예술관은 운동장에 자리한 조각공원과 교실에 마련된 전시실이 이채롭다. 보름 밤에는 효석문화마을을 중심으로 작품 배경지 탐방행사가 열린다. 장돌뱅이들이 지친 여정을 풀었던 "충주집터"며 허생원이 동이의 등에 업혀 건넜던 장평냇가, 성서방네 처녀와 정분을 나눴던 "물레방앗간" 등을 따라 걷고 산허리에 펼쳐진 메밀밭의 전경도 만끽해 볼 수 있다. 효석문화제를 둘러본 후에는 "흥정계곡"과 "한국자생식물원"을 들러보자. 흥정계곡은 ...

    한국경제 | 2001.08.30 17:10

  • JP, 林통일 자진사퇴 최후 통첩

    ... 대해 자민련 김종필 자민련 명예총재가 즉각 "오늘중 임 장관의 자진사퇴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최후통첩을 보내 양측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제의 발단은 방북을 했던 사람들중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며 "방북단의 돌출적인 행위에 대해 장관에게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선 자민련과 약간의 이해를 달리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01.08.30 16:45

  • [청와대 '임장관 경질불가' 고수]

    ... 박 대변인은 "임 장관 문제는 간단하게 처리할 문제가 아니다"면서 "정부가 8.15 민간 방북단의 방북허가 결정을 내린 과정을 다시한번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제의 발단은 방북했던 분들 중 극히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면서 "정부가 방북단 일부의 문제있는 행동에 대해 감싸거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이 문제는 정치적인 논쟁이 될 수있지만 정부는 (방북단 일부의)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 엄격하게 ...

    연합뉴스 | 2001.08.30 11:52

  • 2여 정면대립 'DJP공조' 고비

    ... 사퇴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 2여가 정면대립하고 있어 'DJP 공조'가 중대고비를 맞고 있다. 청와대 박준영(朴晙瑩)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임 장관 문제와 관련, "문제의 발단은 방북을 했던 분 가운데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면서 "방북단의 돌출적인 행위에 대해 장관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정부가 방북단 일부의 문제있는 행동을 감싸거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

    연합뉴스 | 2001.08.30 10:58

  • 청와대 "임장관 문책 바람직안해"

    ... 관련, "방북단의 돌출적인 행위에 대해 장관까지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않다"고 밝혔다. 박준영(朴晙瑩)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임 장관 거취문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문제의 발단은 방북을 했던 분 가운데 일부의 돌출행동이며 정부의 책임과 방북단 일부의 책임은 구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가 방북단 일부의 문제있는 행동을 감싸거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이 문제는 정치적인 논쟁이 될 수 있으나 정부는 (방북단 일부의)불법적인 ...

    연합뉴스 | 2001.08.30 10:39

  • `서초동 꽃마을' 무단철거 벌금형..서울지법

    ... 철거를 강행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히고 "그러나 땅주인들과 철거용역 계약을 체결한 회사의 지시에 따라 불가피하게 무단철거에 나선 점을 감안, 벌금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염씨는 99년 12월 비닐하우스 등 무허가 건물 수십동이 밀집한 서초3동 `꽃마을'에서 철거작업을 지휘하면서 이주비 지급을 요구하며 자진철거를 거부하는 김모씨의 비닐하우스 주택을 불도저 등으로 철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

    연합뉴스 | 2001.08.30 09:23

  • ['초저금리 시대' 뉴트렌드] (15.끝) '換테크'

    ... 이익을 얻을 수 있다. 환테크를 잘하기 위해서는 환율이 어떻게 결정되고 앞으로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에 대한 기초 개념을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환율을 결정하는 요인은 복잡해 일반개인이 알기 쉽지 않다. 그러나 환율의 변동이 경제전반에 미치는 여파는 꼭 알아둬야 한다. 다시 말해 앞으로 우리 경제가 나빠질 것으로 예상되면 달러화와 같은 외화를 사놓는 것이 유리하다. 원.달러 환율이 오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달러화를 살 때에는 적어도 ...

    한국경제 | 2001.08.29 17:41

  • [kedOK '매물마당']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가좌동 대지

    ◇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가좌동 대지 =지하철 일산선 대화역이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2백50평 대지. 건평 40평의 창고 2동이 포함돼 있다. 창고임대료로 보증금 2천만원에 월 1백80만원을 받고 있다. 가좌동 아파트개발예정지역 내에 위치해 있다. 상가부지로 적당하다. 융자 9천만원이 있다. 3억8천만원. (031)908-3838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국경제 | 2001.08.29 14:42

  • 오뚜기, 年 10만t 생산 '충북 대풍공장 완공'

    ... 오뚜기는 29일 충북 음성에 있는 대풍공단내에 첨단 자동화공장을 완공해 30일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발표했다. 대풍공장은 지난 96년 착공에 들어가 5년만에 준공됐으며 3만2천여평의 대지에 연건평 1만평에 이르는 2개 공장동이 들어섰다. 생산규모는 연간 약 10만?이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 이 공장에 생산시설을 2∼3개 정도 추가해 오뚜기의 주력생산 시설로 만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현재 안양의 평촌공장에서 만들고 있는 주력 제품 시설을 ...

    한국경제 | 2001.08.29 1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