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농구 신인상 자격 기준, 2년차 선수까지 확대

    ... 등록 신인 선수만 신인상 자격이 있었지만 2020-2021시즌에는 2년차 선수까지 대상을 확대한다. 다만 신인 시즌에 출전 가능 경기의 2분의 1 이상 뛴 선수는 2년차 때는 신인상 자격이 없다. 따라서 지난 시즌 신인 드래프트 전체 5순위로 서울 SK에 지명됐으나 무릎 수술 등의 이유로 한 경기도 출전하지 않은 김형빈(20)은 2020-2021시즌 신인상 자격을 갖출 수 있게 됐다. 또 해외 리그 경력자의 경우 아시아 쿼터제로 들어온 한국 국적이 아닌 선수는 ...

    한국경제 | 2020.09.28 16:08 | YONHAP

  • thumbnail
    KBL, FA 보상 제도 전년 보수 50위까지 확대

    ... 시즌 ½ 이상 출전 시 차기 시즌 제외) 출전해야 한다. 해외 리그 경력자의 경우 국적을 미 보유한 선수(아시아쿼터제)는 프로 경력 1시즌 이하(단, ½ 미만 출전)로 제한하며 국적 선수는 국내 신인 드래프트 선발 선수에 한해 신인 선수상 자격 이 가능하다. 올 시즌 처음으로 시행된 아시아쿼터제와 관련해 재계약은 FA 자율 협상 기간(15일) 중 원 소속구단과 우선협상으로 진행되며 재계약 금액은 샐러리캡 내 구단 자율이다. 타 구단에서 ...

    한국경제 | 2020.09.28 15:5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첫 홈런' 강한울 "잠실에서 칠 줄은" [잠실:생생톡]

    ... 지고 있는 4회 초 1사 1루에서 두산 선발 투수 유희관과 8구 승부까지 펼쳤다. 그리고 유희관이 던지는 6구 높은 슬라이더를 받아 쳐 우월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데뷔 첫 홈런 탄생이다. 오래 걸렸다. 강한울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KIA에 입단하고 지금까지 홈런을 치지 못했다. 1545타석. KBO 역대 최장 기록이다. 경기가 끝나고 그는 `좋은 기록은 아니지 않느냐`며 멋쩍어했다. 강한울은 `사실 내 데뷔 첫 홈런보다 팀이 3연패에서 ...

    한국경제 | 2020.09.25 22:04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프로 7년차 강한울, 유희관 상대 통산 첫 홈런 [잠실:온에어]

    ... 선발 출장해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강한울은 1-3으로 지고 있는 4회 초 1사 1루에서 두산 선발 투수 유희관에게 우월 투런 홈런을 빼앗아 동점을 만들었다. 프로 데뷔 첫 홈런으로 비거리 115m 기록됐다. 강한울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 전체 5순위 지명으로 KIA에 입단했고 2017년 삼성으로 옮겨 맞은 7년 차 시즌에서 첫 홈런을 터뜨렸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국경제 | 2020.09.25 19:42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밀레니엄 힐튼 서울, 맥주 페스티벌 '옥토버페스트2020' 실시

    ... '옥토버페스트 2020'를 실시한다. 올해는 유럽으로 직접 떠나지 못하는 고객들을 위해 독일의 풍미가 가득한 미식으로 보다 알차게 준비했다. 먼저, 옥토버페스트의 주인공 맥주로는 16세기 뮌헨에서 시작돼 긴 역사를 자랑하는 파울라너 드래프트 맥주가 제공되며, 이 외에도 달콤한 향의 파울라너-헤베바이스, 독일 정통 밀맥주 에딩거 등 독일을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를 병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곁들여 먹을 수 있도록 구성된 시그니쳐 메뉴는 돼지 뒷다리살을 오븐에 ...

    한국경제TV | 2020.09.25 13:10

  • thumbnail
    캔자스시티 '전설' 고든, 은퇴 선언…"가족 품으로 돌아갈 것"

    ... 선수 생활을 마치기로 했다"며 "이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캔자스시티는 올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이 무산됐다. 고든은 28일까지 이어지는 디트로이트와 4연전이 선수 생활 마지막 경기가 됐다. 2005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캔자스시티에 지명된 고든은 한 팀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그는 이날 경기 전까지 메이저리그 14시즌 동안 1천74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7, 199홈런, 867득점, 749타점을 기록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

    한국경제 | 2020.09.25 07:15 | YONHAP

  • thumbnail
    "차명석 단장이 직접 답합니다" LG, 26일 라이브 방송 진행

    ... 월간 팀내 주요 이슈를 분석하고, 키워드를 뽑아 팬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에 대해 답변하는 시간을 갖는다. 현장 댓글 질문에 답변하는 'Q&A' 시간도 진행한다. 특별히 이번 방송에서는 '2021 KBO 신인드래프트'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려줄 예정이다. 차명석 단장은 `'월간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지속적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더 좋은 시간을 만들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

    한국경제 | 2020.09.24 13:27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고침] 스포츠(왕웨이중, 대만프로야구 역대 최고액 5년 2…)

    ...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왕웨이중은 2018년 국내 프로야구 NC에 입단하며 1시즌 동안 7승 10패 평균자책점 4.26을 올렸다. 2019년 다시 미국으로 건너간 왕웨이중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피츠버그에서 뛰었지만, 시즌 종료 뒤에는 방출당했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미국 구단과 계약에 난항을 겪은 왕웨이중은 2021시즌 신인을 뽑는 대만 드래프트에 참여했고, 웨이촨이 전체 1순위로 지목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4 10:57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신인 올스타 세컨드팀'에 선정…한국계 더닝은 퍼스트팀

    ... 모두 선발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3.19, 피안타율 0.190, 이닝당출루허용 1.03으로 활약했다. 더닝은 한국인 어머니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57)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57) 사이에 태어났다. 2016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9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에 입단한 더닝은 올해 빅리그에 데뷔했고, 주목받는 신예 투수로 자리매김했다. MLB닷컴은 더닝과 함께 토니 곤솔린(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식스토 산체스(마이애미 말린스), 더스틴 메이(다저스), ...

    한국경제 | 2020.09.24 09:48 | YONHAP

  • thumbnail
    왕웨이중, 대만프로야구 역대 최고액 5년 24억2천만원에 계약

    ...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왕웨이중은 2018년 국내 프로야구 NC에 입단하며 1시즌 동안 7승 10패 평균자책점 4.26을 올렸다. 2019년 다시 미국으로 건너간 왕웨이중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피츠버그에서 뛰었지만, 시즌 종료 뒤에는 방출당했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미국 구단과 계약에 난항을 겪은 왕웨이중은 2021시즌 신인을 뽑는 대만 드래프트에 참여했고, 웨이촨이 전체 1순위로 지목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4 08: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