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2 MVP' 부산 이동준, 개막 10경기째 만에 '득점포 활짝'

    ... 이동준의 활약은 눈부셨다. 전반 9분 이정협의 선제골을 도우면서 어시스트로 시즌 마수걸이 공격포인트를 따낸 이동준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15분 '김학범호 동기' 김진규의 침투 패스를 받아 빠른 발을 활용한 돌파로 마침내 마수걸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무려 개막 10경기 만에 터진 소중한 득점이었다.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이동준은 3분 뒤 또다시 김진규와 호흡을 맞춰 결승 골을 뽑아내더니 후반 39분 이번에는 김진규의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도우면서 팀의 4-2 ...

    한국경제 | 2020.07.05 07:00 | YONHAP

  • thumbnail
    드디어 터진 타가트 '멀티골'…아쉬운 무승부 속 수원의 희망

    ... 신호탄을 쐈다. 수원이 후반 주춤하며 3-1 리드를 지키지 못한 채 3-3으로 비겼지만, 타가트의 발끝이 깨어난 것은 고무적이다. 타가트의 부활은 수원 공격진을 깨웠다. 타가트의 멀티 골에 이어 전반 추가 시간엔 김건희가 시즌 첫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수원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도 무승부라는 결과에 대해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타가트의 분전을 반겼다. 그는 "타가트의 강점은 박스 근방에서 찬스가 왔을 때 굉장히 ...

    한국경제 | 2020.07.04 22:57 | YONHAP

  • thumbnail
    서울 최용수 "우리 저력 봤다"…수원 이임생 "후반 여전히 문제"

    ... 이제 팀이 정상적으로 가고 있지 않나 싶다"면서 "승리하지 못한 건 아쉽지만, 긍정적인 면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서울이 이번 시즌 빈공에 시달린 가운데서도 최 감독이 기회를 준 공격진의 젊은 피 조영욱이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올린 것 등이 희망적이었다. 이날 서울의 선발 투톱으로 나선 박주영과 조영욱은 1골 1도움씩을 올리며 올해 서울의 K리그 최다 득점 경기를 이끌었다. 최 감독은 "연패를 끊은 이후 선수들이 부담을 덜고 훈련에서 강조한 것처럼 과감하게 ...

    한국경제 | 2020.07.04 22:45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종합)

    ... 넣었다. 이로써 박주영은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 데얀(현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한 방을 더 터뜨리며 다시 앞섰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건희까지 득점포를 가동해 기세를 올렸다. 수원은 올 시즌 최다 득점 경기를 예약하며 3-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수비가 흔들리며 전반 막바지 연속 실점한 서울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스리백 중 한 명인 김원식을 김남춘으로 바꿔 분위기 전환을 ...

    한국경제 | 2020.07.04 22:24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

    ... 넣었다. 이로써 박주영은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 데얀(현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한 방을 더 터뜨리며 다시 앞섰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건희까지 득점포를 가동해 기세를 올렸다. 수원은 올 시즌 최다 득점 경기를 예악하며 3-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수비가 흔들리며 전반 막바지 연속 실점한 서울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스리백 중 한 명인 김원식을 김남춘으로 바꿔 분위기 전환을 ...

    한국경제 | 2020.07.04 21:59 | YONHAP

  • thumbnail
    '이동준 2골 2도움' 부산, 강원에 4연패 떠안기고 4-2 승리

    ...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추가 골을 작성했다. 이번 시즌 10경기 만에 터진 이동준의 1호 득점이었다. 더불어 김진규 역시 시즌 첫 공격포인트였다. 이동준은 3분 뒤 또다시 김진규의 패스를 받아 득점포를 가동하며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부산은 후반 28분 강원의 한국영에게 추격 골을 허용하며 잠시 위기에 빠졌지만, 후반 38분 이번에는 이동준의 도움을 받은 김진규의 쐐기 골이 터지면서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

    한국경제 | 2020.07.04 20:58 | YONHAP

  • thumbnail
    클래스에 헌신을 더하니…'특급 조력자' 데얀의 재발견

    ... 향해 집중하라는 의미로 포효하는 그의 모습은 '형님' 다웠다. 공수 가리지 않는 데얀의 헌신은 베테랑으로서 팀 내 존재감을 키운다. K리그1에서는 교체로만 6경기에 출전한 그는 친정팀인 FC서울과 수원 삼성을 상대로 각각 득점포를 가동했다. '조커' 임무를 완수한 덕분에 대구의 6월 상승세에 적잖은 힘이 됐다. 팀을 뒷받침하는 조력자의 역할에도 녹아들고 있다. 출전 욕구가 워낙 커 세월의 흐름 속에 좁아진 입지를 받아들이지 못하거나, 소속팀이 경기 ...

    한국경제 | 2020.07.02 09:14 | YONHAP

  • thumbnail
    김대원 멀티골 대구, FA컵 16강행…서울·대전 4R '황선홍 더비'(종합)

    ... 측면의 힘을 강화했고, 안양은 마우리데스와 최근 영입한 황문기를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후반전 초반 코너킥 기회에서 김형진의 매서운 슛을 구성윤이 연이어 선방하며 위기를 넘긴 대구는 후반 17분 다시 데얀과 김대원의 합작품으로 득점포가 터져 격차를 벌렸다. 센터 서클 부근에서 볼을 따낸 데얀이 왼쪽의 김대원에게 볼을 밀어줬고, 김대원은 골 지역 왼쪽에서 침착하게 한 번 접은 뒤 오른발 슛을 꽂아 승기를 잡았다. 대구는 후반 34분 츠바사 대신 '에이스' 세징야까지 ...

    한국경제 | 2020.07.01 22:55 | YONHAP

  • thumbnail
    김대원·데얀 '찰떡호흡'…대구, 안양 꺾고 FA컵 16강 진출

    ... 측면의 힘을 강화했고, 안양은 마우리데스와 최근 영입한 황문기를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후반전 초반 코너킥 기회에서 김형진의 매서운 슛을 구성윤이 연이어 선방하며 위기를 넘긴 대구는 후반 17분 다시 데얀과 김대원의 합작품으로 득점포가 터져 격차를 벌렸다. 센터 서클 부근에서 볼을 따낸 데얀이 왼쪽의 김대원에게 볼을 밀어줬고, 김대원은 골 지역 왼쪽에서 침착하게 한 번 접은 뒤 오른발 슛을 꽂았다. 안양은 마음이 급해졌지만, 아코스티가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

    한국경제 | 2020.07.01 20:52 | YONHAP

  • thumbnail
    기성용 떠난 마요르카, 구보 2도움 활약 속 셀타비고에 5-1 완승

    ... 29)에 머물렀다. 대승을 거둔 이날 경기에서는 구보의 활약이 돋보였다. 구보는 빠른 발을 이용해 상대의 수비 사이로 침투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13분 안테 부디미르의 페널티킥 골과 27분 후안 카밀로 에르난데스의 득점포로 리드를 잡은 마요르카는 전반 40분 구보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연결한 패스를 알레얀드로 포소가 왼발로 마무리해 격차를 벌렸다. 후반 5분 셀타 비고가 페널티킥 골로 추격했지만 2분 후 부디미르가 한 골을 더했다. 구보는 후반 ...

    한국경제 | 2020.07.01 09: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