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유, 웨스트햄 잡고 EPL 4위 도약…래시퍼드 극장 결승골

    ... 맨유는 승점 38(11승 5무 6패)을 쌓아 웨스트햄(승점 37·11승 4무 8패)을 5위로 끌어 내리고 4위 자리를 꿰찼다.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루누 페르난데스, 메이슨 그린우드 등을 앞세워 상대를 위협했으나, 한동안 득점포는 잠잠했다. 0-0으로 시작한 후반 4분, 프레드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하며 찬 왼발 슛은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웨스트햄도 후반 9분 코너킥 이후 흐른 공을 재러드 보웬이 재빠르게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 옆 그물을 ...

    한국경제 | 2022.01.23 09:14 | YONHAP

  • thumbnail
    '네베스 결승골' 울버햄프턴, 브렌트퍼드 2-1로 꺾고 3연승

    ... 있다. 승점 34(10승 4무 7패)를 쌓은 울버햄프턴은 EPL 8위를 유지했다. 4연패에 빠진 브렌트퍼드는 14위(승점 23·6승 5무 12패)에 자리했다. 전반 득점 없이 0-0으로 맞선 울버햄프턴은 후반 시작 3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넬송 세메두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페널티 지역으로 파고든 무티뉴가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6분에는 브렌트퍼드가 이반 토니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울버햄프턴이 7분 뒤 네베스의 결승골로 승리를 ...

    한국경제 | 2022.01.23 08:21 | YONHAP

  • thumbnail
    '이재성 72분' 마인츠, 최하위 그로이터 퓌르트에 1-2 패배

    ... 굴절됐다. 1-0으로 앞서가던 퓌르트는 후반 21분 마인츠의 자책골로 2-0으로 달아났다. 두지아크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가 마인츠 슈테판 벨의 발에 맞고 골라인을 넘어갔다. 마인츠는 후반 추가 시간에야 카림 오니시워의 득점포가 터져 한 골을 만회했다. 소속팀 일정을 소화한 이재성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에 소집돼 레바논과 시리아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7·8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3 07:37 | YONHAP

  • thumbnail
    지소연 동료 샘 커, A매치 54골…호주 선수 최다 신기록

    ... 대승을 이끌었다. 선발 출전한 커는 9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전반에만 3골을 터트렸고, 후반에도 두 골을 보탰다. 후반 16분 페널티킥이 크로스바만 맞지 않았더라면 한 골을 추가할 수도 있었다. 이날 커의 득점포가 폭발하면서 호주 축구의 새 역사도 쓰였다. 커는 자신의 A매치 통산 득점을 54골(105경기)로 늘려 호주 선수로는 남녀를 통틀어 A매치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섰다. 경기 전까지는 은퇴한 호주 남자축구의 레전드 팀 케이힐(43)의 ...

    한국경제 | 2022.01.22 11:00 | YONHAP

  • thumbnail
    2경기 연속 눈도장 '쾅'…김진규·백승호, 벤투호 새로운 무기로

    ... 처음으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은 김진규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아이슬란드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그는 데뷔골은 물론 도움 1개까지 더하며 '멀티 공격포인트' 활약을 펼쳤고, 이날 몰도바전까지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벤투 감독의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다. 이에 질세라 백승호도 득점에 가세했다. 김진규와 함께 중원을 책임진 백승호는 전반 33분 2-0을 만드는 추가 골을 터트렸다. 김영권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

    한국경제 | 2022.01.21 22:10 | YONHAP

  • thumbnail
    '정우영 교체 출전' 프라이부르크, 호펜하임 누르고 포칼 8강행

    ... 2라운드에서 탈락했던 프라이부르크는 2014-2015시즌 이후 7년 만에 포칼 8강에 진입했다. 분데스리가에서 두 계단 높은 4위를 달리는 호펜하임과의 대결에서 프라이부르크는 경기 시작 10분 만에 루카스 횔러의 패스를 받은 그리포의 득점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6분엔 상대 핸드볼 파울로 선언된 페널티킥을 그리포가 차 넣어 두 골 차로 전반을 마쳤다.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8분 중앙 수비수 니코 슐로터베크의 자책골로 추격을 허용했지만, 2분 만에 케빈 샤데의 추가 ...

    한국경제 | 2022.01.20 08:00 | YONHAP

  • thumbnail
    베르흐베인 극장 멀티골…토트넘, 레스터 시티에 3-2 역전승

    ... 못하는 사이 전반 24분에는 레스터 시티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페널티 지역에서 공을 걷어낸다는 게 레스터 시티의 팻슨 다카에게 연결됐고, 다카가 왼발 슛을 차 넣었다. 그러자 토트넘도 전반 38분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하며 맞섰다. 해리 윙크스의 패스를 받아 쇄도한 케인이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찬 왼발 슛이 왼쪽 골대를 때린 뒤 골대 안으로 향했다. 균형을 맞춘 채 후반을 시작한 토트넘은 공세를 이어갔지만, 역시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 ...

    한국경제 | 2022.01.20 06:47 | YONHAP

  • thumbnail
    박지현+박혜진 47점…우리은행, 하나원큐 잡고 단독 2위로

    ... 외곽포가 말을 듣지 않으면서 고전했다. 우리은행은 2쿼터까지 13개의 3점 슛을 시도해 한 개도 넣지 못했다. 양인영(10점)과 신지현(9점), 김지영(8점)이 고루 득점한 하나원큐는 2쿼터 후반 33-27로 앞섰으나 뒤늦게 득점포를 가동한 우리은행 박혜진에게 연달아 실점하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들어서는 외곽포가 살아난 우리은행이 31점을 몰아치며 균형을 깼다. 박혜진이 3쿼터 초반 팀의 첫 3점포를 포함해 내리 10점을 올려 43-38을 만들었고, ...

    한국경제 | 2022.01.19 20:56 | YONHAP

  • thumbnail
    가나, 네이션스컵 조별리그 탈락…처음 출전한 코모로에 충격패

    ... 초반 주도권을 내준 가나는 전반 25분 앙드레 아이유가 퇴장당해 수적 열세까지 떠안았고, 코모로는 후반 16분 아메드 모니의 추가 골로 틈을 벌렸다. 가나는 후반 19분과 32분 리치먼드 보아케와 알렉산데르 지쿠가 연달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2-2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40분 모니가 결승골을 터트린 코모로가 한 골 차 승리를 따냈다. C조에선 모로코가 1위(승점 7·2승 1무), 가봉이 2위(승점 5·1승 2무)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모로코와 ...

    한국경제 | 2022.01.19 11:29 | YONHAP

  • thumbnail
    브루클린, 듀랜트 부상 딛고 뉴올리언스 제압…하든 더블더블

    ... 수 있었다. 브루클린은 1쿼터에만 12점을 올린 듀랜트를 앞세워 32-22로 앞서며 분위기를 가져갔지만, 2쿼터 중반 듀랜트가 무릎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하는 악재를 맞았다. 그래도 브루클린은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하든이 득점포를 연사한 덕이 컸다. 하든이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을 올렸고, 브루클린은 69-41로 크게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하든의 활약은 후반에도 이어졌다. 뉴올리언스가 추격의 고삐를 죌 때마다 득점을 올려 힘 빠지게 했다. ...

    한국경제 | 2022.01.16 15: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