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91-2500 / 3,3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지성 "챔프리그 결승 출전 예약이요"

    ... 오른발을 갖다댔고,공은 반대편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준결승 1차전 홈경기에서 승리(1-0)를 거뒀던 맨유가 아스널의 역전 승리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적인 골이었다. 맨유 입단 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처음 쏘아올린 득점포여서 기쁨이 더욱 컸다. 아스널 팬들은 설상가상으로 3분 뒤 호날두의 추가골까지 터지자 할 말을 잃었다. 박지성은 준결승전 활약에 힘입어 결승전에서 뛸 가능성이 한껏 높아졌다. 그는 2007~2008 시즌 챔피언스리그 8강과 준결승까지 ...

    한국경제 | 2009.05.06 00:00 | 김진수

  • 시즌 3호골 박지성 "득점은 언제나 좋다"

    ... 100% 노력을 했다.시즌이 얼마 남지 않아 내 모든 것을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주겠다는 생각이다." `산소 탱크'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3일(이하 한국시간) 시즌 3호골로 팀의 2-0 승리에 앞장서고 나서 오랜만의 득점포 가동에 대한 기쁨과 함께 남은 시즌 각오를 드러냈다. 박지성은 전날 밤 영국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6분 루니의 패스를 환상적인 ...

    연합뉴스 | 2009.05.03 00:00

  • 홍명보호, 트리니다드 평가전서 3-1 승리

    홍명보호가 북중미의 '복병'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평가전에서 활발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완승을 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청소년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치러진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1차 평가전에서 배천석(숭실대)-한재만(동국대)-최정한(연세대)의 릴레이 골을 앞세워 3-1로 이겼다. 홍 감독은 북중미 예선에서 4위를 차지해 200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

    연합뉴스 | 2009.05.02 00:00

  • 조재진, 시즌 4호골…이근호 첫 풀타임

    ... 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다. 조재진은 29일 일본 오카사 엑스포70 스타디움에서 열린 2009 J-리그 8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장해 3-0으로 크게 앞선 후반 23분 쐐기골을 터뜨렸다. 지난 12일 오미야 아르디자와 5라운드에 득점포를 가동한 이후 세 경기 만의 골맛으로 시즌 4호골. 오사카는 후반에 두 골을 내줬지만 4-2 승리를 낚아 시즌 4승1무3패(승점 13점)로 종전 8위에서 6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조재진은 3-0으로 승부가 굳어진 후반 23분 ...

    연합뉴스 | 2009.04.29 00:00

  • 박주영, 프랑스 프로축구 4호골

    ... 42분 결승골을 뽑아 모나코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프랑스 리그 진출 후 박주영의 개인 통산 4호 골이자 지난달 22일 열린 낭시와 정규리그 29라운드 원정경기(1-0 승)에서 헤딩 결승골을 넣고서 4경기, 36일 만에 재가동한 득점포다. 공격포인트는 13일 열린 강호 올랭피크 리옹과 31라운드 원정경기(2-2 무승부)에서 예르코 레코의 선제골을 돕고 나서 2경기 만이다. 박주영의 올 시즌 공격포인트는 4골 5도움이 됐다. 모나코는 박주영의 활약으로 2연승을 ...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이근호, 2경기 연속골…팀은 3-2 승리

    한국 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이근호(24.주빌로 이와타)가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소속팀의 2연승 행진을 이끌었다. 이근호는 25일 일본 교토 니시쿄고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교토 퍼플상가와 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19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3-2 승리에 앞장섰다. 일본 무대 데뷔전이었던 지난 19일 시미즈 S펄스전에서 두 골을 폭발한 데 이은 2경기 연속 득점. 이근호는 두 경기에서 3골을 ...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4골 폭발 아르샤빈 `아스널 영웅으로'

    ... 작용했다. 아르샤빈은 리버풀과 대결하지 전 프리미어리그 7경기 출전해 2골에 3개 도움을 보태긴 했어도 러시아에서 뛸 때와 비교하면 미미한 활약이었다. 지난 19일 열린 첼시와 잉글랜드 FA컵 준결승에서는 후반 30분 교체 투입되면서 주전 경쟁에서도 밀려나는 듯했다. 그러나 아르샤빈은 이날 `빅4' 라이벌 리버풀과 빅매치에서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해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여자 박주영'' 박은선, 또 선수단 이탈…선수생명 위태

    ... 없다. 팀에 조건 없이 복귀하든지 아니면 2억여원의 위약금을 내고 팀을 떠나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청은 이달 월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하고 박은선 없이 이번 시즌을 끌고 가는 등 특별한 대책도 세우고 있다. 방황을 거듭하는 박은선이 소속팀으로 돌아와 그라운드에서 부활의 득점포를 쏘아 올릴지 아니면 끝내 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최악의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독일 프로축구 차두리, 시즌 2호골 폭발

    독일 프로축구 2부리그에서 수비수로 뛰는 차두리(29.TuS코블렌츠)가 한 달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시즌 2호 골을 기록했다. 차두리는 20일(한국시간) 독일 MSV 아레나에서 열린 MSV 뒤스부르크와 2008-2009 독일 2부리그 28라운드 원정경기에 오른쪽 풀백으로 선발 출장해 2-2로 팽팽하게 맞선 후반 추가시간에 결승골을 터뜨리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21일 한사 로스토크와 25라운드 홈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사냥한 이후 ...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이근호, J-리그 데뷔전서 2골 폭발

    한국 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이근호(24.주빌로 이와타)가 일본 프로축구 J-리그 데뷔전에서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올 시즌 소속 팀의 첫 승리를 이끌었다. 이근호는 19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의 에코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미즈 S펄스와 2008-2009 정규리그 6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0분 선제 결승골과 28분 추가골을 터뜨리며 3-0 승리에 앞장섰다. 지난 8일 이와타 공식 입단식을 치른 이근호가 데뷔전에서 두 골을 사냥하며 화려한 ...

    연합뉴스 | 2009.04.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