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91-2500 / 3,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허정무호 `지옥의 4연전' 카운트다운

    ... 저돌적인 팀이라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국내파 선수들도 주말 K-리그에서 막판 컨디션을 점검한다. 허 감독이 공격의 핵으로 지목한 안정환(부산)은 24일 밀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경남 FC와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또 대표팀에서 주전 경쟁 라이벌인 `골잡이' 박주영(FC 서울)과 신예 스트라이커 조동건(성남)은 25일 자존심을 건 한판 대결을 펼친다. 미드필더 조원희, 수비수 곽희주, 이정수(이상 수원)와 ...

    연합뉴스 | 2008.05.23 00:00

  • 박지성 '아시아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쓴다'

    ... 그대로 적중할지 팬들의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호날두-루니 VS 드로그바-발라크 축구의 묘미는 화끈한 골. 이런 의미에서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와 지난 시즌 득점왕 디디에 드로그바(첼시)의 득점포 공방은 결승전 최고의 볼거리다. 호날두와 드로그바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나란히 7골과 6골을 터트리고 있어 역시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다. 화력 면에서는 맨유의 우세가 점쳐진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맨유가 80골(22실점)을 ...

    연합뉴스 | 2008.05.21 00:00

  • 맨유-첼시, 22일 챔프전 격돌…박지성 출격 대기

    ... 있다. 아버지 박성종씨, 옛 스승 거스 히딩크 러시아 대표팀 감독,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김주성 국제부장의 응원을 받을 박지성은 "우승할 때마다 기쁜 건 똑같다. 큰 무대에서 골을 넣는 것은 영광"이라며 더블 달성과 득점포 가동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첼시는 `검은 폭격기' 디디에 드로그바와 대포알 슛을 장착한 미드필더 미하엘 발라크를 내세워 정규리그 우승을 좌절시켰던 맨유에 진 빚을 갚겠다는 각오다. 드로그바는 챔피언스리그에서 6골을 사냥해 득점 ...

    연합뉴스 | 2008.05.19 00:00

  • 김남일 풀타임…고베는 1-1 무승부

    ... 않았다. 고베는 전반 31분 오쿠보 요시토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전반 42분 니카타 공격수 알렉산드로에게 동점골을 내준 뒤 후반에도 득점을 올리지 못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고베는 3승7무3패(승점 16)로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북한 축구 대표팀 간판 골잡이 정대세(24.가와사키)는 17일 오미야와 홈 경기에 출전했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는 못했고 팀은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연합뉴스 | 2008.05.18 00:00

  • 축구 대표팀 허정무호 승선할 태극전사는

    ... 2차전 소집명단 24명 가운데 왼쪽 발등뼈 피로골절로 수술을 받은 공격수 염기훈(울산)과 왼쪽 발목을 다쳐 재활 중인 `골 넣는 수비수' 곽태휘(전남)는 제외 대상이다. 대신 2차전 예비 엔트리 43명에서 빠졌음에도 최근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는 특급 새내기 조동건(성남)과 수원의 `골잡이 듀오' 서동현, 신영록 등이 허 감독의 눈도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기량이 검증된 조재진(전북)과 이근호(포항), 박주영(서울) 등도 허정무호 승선이 점쳐진다. ...

    연합뉴스 | 2008.05.13 00:00

  • [프로축구] 수원-대구 '공격축구 맞불'

    ... 우세하지만은 않다. 수원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에두(5골)와 신영록(4골)이 정규리그에서 함께 뽑아낸 골은 대구의 장남석(6골)과 이근호(4골)가 합작한 골보다 적다. 다만 수원의 백업 스트라이커인 서동현과 조용태가 언제든 후반에 투입돼 득점포를 쏘아 올릴 능력을 갖추고 있는 반면 대구는 장남석-이근호 조의 뒤를 받쳐줄 확실한 대안이 없다는 게 아쉽다. 수원이 올해 컵 대회를 포함, 12경기를 치르면서 무려 11경기에서 2득점 이상을 기록한 게 '백업 스트라이커'의 ...

    연합뉴스 | 2008.05.09 00:00

  • J-리그 김남일, 풀타임 출전…정대세는 5호골

    ... 3승5무2패가 됐다. 정대세는 세 경기 만에 5호골을 터트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대세는 가시마와 홈 경기에서 1-2로 끌려 가던 후반 11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동점골을 뽑으며 3-2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정대세의 득점포가 터진 것은 지난달 19일 FC도쿄와 7라운드 원정경기(2-4 패)에서 정규리그 4번째 골 맛을 본 뒤 세 경기 만이다. 선발 출전한 정대세는 79분을 뛰고 후반 34분 교체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

    연합뉴스 | 2008.05.03 00:00

  • 웨스트햄전 앞둔 박지성, 맨유 선두 지킨다

    ... 앞서 있어 웨스트햄 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자력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간다. 첼시는 5일 밤 시즌 12위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37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맨유 간판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날 경기에서 다시 한번 득점포를 가동할 지도 관심거리다. 올 시즌 28골로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호날두는 남은 경기에서 한 골만 더 넣는다면 아스널에서 뛰고 있는 에마뉘엘 아데바요르(24골)를 가볍게 제치고 득점왕에 오를 공산이 크다. 주전 경쟁에서 밀려 ...

    연합뉴스 | 2008.05.02 00:00

  • 관심 끄는 맨유-바르셀로나, 4강 '맞수 대결'

    ... 양팀 간판 스타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티에리 앙리와 같은 아르헨티나 국적의 카를로스 테베스-리오넬 메시가 맞붙고 박지성-사무엘 에투는 2008 베이징올림픽 한국-카메룬 간 D조 조별리그 전초전을 치른다. ◇신.구 득점왕 호날두-앙리, 득점포 충돌 올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예약한 호날두(맨유)가 아스널 시절 4차례나 득점 부문 타이틀을 차지했던 앙리(바르셀로나)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호날두는 이번 시즌 28골을 넣어 득점왕을 사실상 확정했고 남은 3경기에서 두 골을 더 넣으면 ...

    연합뉴스 | 2008.04.23 00:00

  • 블랙번전 앞둔 박지성, 우승 메달을 향하여

    ... 맨유 입단 이후 골 감각이 최절정에 올랐던 때였다. 하지만 박지성은 이 경기에서 무릎을 다쳤고 수술과 재활을 거치며 9개월 동안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지난달 2일 풀럼전 이후 골 맛을 보지 못한 박지성은 이번 경기에서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자신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하는 동시에 개인적으로도 좋은 추억은 이어가고 잊고 싶은 기억은 떨쳐낼 필요가 있다. 맨유도 프리미어리그 2연패를 위해 이번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정규리그 4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

    연합뉴스 | 2008.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