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01-2510 / 2,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축구] 안정환도 득점포 불발

    ... 뛰는 안정환(27.시미즈)이나비스코컵축구대회 연속골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안정환은 8일 고마바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 2차전 우라와 레즈와의 경기에 스트라이커로 나와 풀타임을 뛰며 후반 2차례 슛을 날렸으나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1차전에서 안정환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시미즈는 우라와의 용병 에메르손에게 해트트릭을 내주며 1-6으로 대패,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0.08 00:00

  • [올림픽축구] 조재진, `역시 김호곤호 선봉장'

    ... K리그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였을 것이라면서 국내에서는 가장 기대되는 골잡이라고 입을 모을정도. 비록 이날 악착같은 근성으로 1골을 뽑아냈기는 했지만 상대가 약체인 홍콩이라는 점에서 조재진이 한국을 올림픽 본선에 올리기 위해서는 득점포를 더욱 예리하게다듬어야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진국 기술위원장은 "재진이는 매우 성실한 선수로 신체조건 등에서 수준급 선수로 꼽기에 손색이 없지만 골마무리 능력을 더욱 높여야 진정한 킬러로 인정받을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고양=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한.홍콩 올림픽축구] 조재진.최성국, '골사냥 특명'

    ...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홍콩전에서 감정의 기복을 다스리지 못한 미숙한 플레이로 비난을 받았던 조재진과 최성국 또한 간판 스타로서 구겨진 자존심을 홈팬들 앞에서 찾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특히 최근 올림픽대표팀의 득점포가 대부분 세트플레이에서 나왔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홍콩전에는 공격수 뿐 아니라 김동진, 박용호(이상 안양) 등 장신의 수비수를 총동원해 골문을 노릴 방침이다. `재간둥이' 김두현(수원)은 공격형 미드필더이자 게임메이커로 공격을 조율하는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이천수, 8경기 연속 출장

    ... 소시에다드)가 8경기 연속 출장하며 물오른 기량을 선보였다. 이천수는 6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정규리그 6차전 세비야와의 홈경기에 후반31분 니하트와 교체 투입돼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팀은 1-1로 비겼다. 이천수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치열한 주전 경쟁 속에서도 유럽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매경기 선발 또는 교체로 출장해 레알 소시에다드에 필요한 선수임을 각인시켰다. 레알 소시에다드는 이날 경기 시작 3분만에 터진 코바세비치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10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이천수, 8경기 연속 출장

    ... 소시에다드)가 8경기 연속 출장하며 물오른 기량을 선보였다. 이천수는 6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정규리그 6차전 세비야와의 홈경기에 후반 31분 니하트와 교체 투입돼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팀은 1-1로 비겼다. 이천수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치열한 주전 경쟁 속에서도 유럽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매경기 선발 또는 교체로 출장해 레알 소시에다드에 필요한 선수임을 각인시켰다. 레알 소시에다드는 이날 경기 시작 3분만에 터진 코바세비치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10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안정환, 득점포 불발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고 있는 안정환(27.시미즈)의 득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안정환은 5일 홈경기로 열린 교토 퍼플상가와의 J리그 후반기 경기에 출장, 팀의 공격을 주도했지만 골을 뽑지 못했다. 최근 물오른 골감각을 과시 중인 안정환은 이날 최전방을 누비며 6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무위에 그친 가운데 시미즈는 후반 43분 터진 두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3.10.05 00:00

  • 차두리.박지성, 득점포 침묵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차두리(프랑크푸르트)의 득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시즌 첫 골에 목말라 있는 차두리는 5일(한국시간)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을 뽑지 못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반 10분 라이나에 결승골을 허용, 0-1로 패했다. 네덜란드 에인트호벤의 '코리언듀오' 박지성과 이영표도 이날 ADO 덴하그전에뛰었지만 골을 터뜨리지 못한 가운데 에인트호벤은 보우마, 존 데 ...

    연합뉴스 | 2003.10.05 00:00

  • 이천수, 8경기 연속 출전 첫 골 도전

    ... 태극전사의 위용을 뽐낸다. 일본 프로축구(J리그)에서는 최고참 태극전사끼리 맞대결을 벌인다. `유비' 유상철(요코하마)과 `독수리' 최용수(이치하라)는 4일 오후 3시 `한국의날' 이벤트와 함께 열리는 정규리그 경기에서 맞붙는다. 나비스코컵에서도 득점포를 쏘아올려 올해 10골째를 수확한 안정환(시미즈)은 5일 오후 3시30분 교토 퍼플상가와의 경기에서 득점 행진을 이어갈 기세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0.03 00:00

  •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U.첼시, 종가 동반침몰

    ... 마드리드는 이반 엘게라, 산티아고 솔라리, 지네딘 지단의 릴레이 골로 유럽축구연맹(UEFA)컵 챔피언 포르투를 3-1로 제압, 쾌조의 2연승으로 챔피언스리그 통산 10회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베컴과 라울이 벤치에 앉고 호나우두의 득점포도 침묵했지만 레알 마드리드에는 루이스 피구가 있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피구의 현란한 드리블과 감각적인 패스로 그라운드를 지배했고 선취골을 뽑아 저항하던 포르투를 곧바로 잠재웠다. 레알 마드리드는 0-1로 뒤지던 전반 28분 엘게라의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안정환, 일본 나비스코컵서 득점포

    ... 20m 중거리 슛으로 네트를 갈랐다. 안정환이 나비스코컵에서 골을 기록한 것은 지난 8월13일 감바 오사카와의 준준결승 1차전 이후 두번째다. 정규리그에서 8골을 뽑아낸 안정환은 이로써 나비스코컵 2골을 포함해 총 10골을 기록했다. 지난 달 23일 정규리그 4경기 연속골 행진을 중단한 안정환은 지난 달 27일 정규리그 득점포를 재가동한데 이어 나흘 만에 또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0.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