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1-2520 / 3,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북축구 박지성-정대세 첫 대결 ‥ 박지성 “정대세와 싸움 아니다”

    ... 뛰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박지성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허정무호의 북한전에서의 공격 옵션은 달라진다. 박지성은 지난달 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해 4-0 대승을 이끌었다. 북한의 정대세는 태극 전사들이 가장 경계하는 위협적인 선수로 지난해 6월 마카오에서 열린 2008 동아시아선수권대회 예선 세 경기에서 8골을 몰아쳐 득점상을 받았던 정대세는 지난달 중국 충칭에서 열린 ...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

  • thumbnail
    박지성 vs 정대세 … 축구팬 관심 집중

    ... 선수가 몇 명만 더 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박지성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허정무호의 공격 옵션은 달라진다. 박지성은 지난달 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해 4-0 대승을 이끌었다. 북한의 정대세는 태극 전사들이 가장 경계하는 위협적인 선수다. 181㎝,80㎏으로 다부진 체격의 정대세는 현란한 드리블과 빼어난 스피드,날카로운 슈팅력까지 겸비한 아시아 정상급 골잡이다. 수비를 ...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kkh

  • thumbnail
    맨유, 리버풀에 완승 리그 단독 선두 나서…박지성은 두경기 연속 결장

    ... 만들어냈다. 후반 33분 슈팅이 또 한번 골대에 맞아 득점 기회를 날렸던 호날두는 1분 뒤 코너킥이 올라오자 수비수 벽을 헤치고 반사적으로 뛰어오른 뒤 공의 방향을 살짝 틀어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25호골로 이날 맞대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부문 2위 페르난도 토레스(20골)와 간격을 5골 차로 벌렸다. 이어 교체 투입된 나니가 후반 35분 루니와 2대 1 패스로 상대 문전을 돌파한 뒤 왼쪽 골 구석을 파고드는 강한 슈팅으로 골문을 갈라 승부에 쐐기를 ...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minniee

  • thumbnail
    누가 '상하이 트위스트' 출까...26일 오후 8시 남북축구 박지성-정대세 첫 대결

    ... 선수가 몇 명만 더 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박지성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허정무호의 공격 옵션은 달라진다. 박지성은 지난달 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해 4-0 대승을 이끌었다. 북한의 정대세는 태극 전사들이 가장 경계하는 위협적인 선수다. 181㎝,80㎏으로 다부진 체격의 정대세는 현란한 드리블과 빼어난 스피드,날카로운 슈팅력까지 겸비한 아시아 정상급 골잡이다. 수비를 ...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김경수

  • [월드컵축구] 박지성-정대세 가세 '제대로 붙자'

    ... 좋겠다"고 주저하지 않고 말할 정도다.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박지성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허정무호의 공격 옵션은 달라진다. 경험 많은 박지성은 지난달 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해 4-0 대승을 이끌었다. 이에 맞서는 북한의 정대세도 태극전사들로서는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위협적인 선수다. 181㎝, 80㎏의 다부진 체격의 정대세는 현란한 드리블과 빼어난 스피드, 날카로운 슈팅력까지 겸비한 아시아 ...

    연합뉴스 | 2008.03.24 00:00

  • 맨유, 리버풀 완파…박지성은 결장

    ... 만들어냈다. 후반 33분 슈팅이 또 한번 골대에 맞아 득점 기회를 날렸던 호날두는 1분 뒤 코너킥이 올라오자 수비수 벽을 헤치고 반사적으로 뛰어오른 뒤 공의 방향을 살짝 틀어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25호골로 이날 맞대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부문 2위 페르난도 토레스(20골)와 간격을 5골 차로 벌렸다. 이어 교체 투입된 나니가 후반 35분 루니와 2대 1 패스로 상대 문전을 돌파한 뒤 왼쪽 골 구석을 파고드는 강한 슈팅으로 골문을 갈라 승부에 쐐기를 ...

    연합뉴스 | 2008.03.24 00:00

  • 맨유 박지성 "어떤 경기든 모두 우승하고 싶다"

    ... 역전골을 터트려 2-1 승리를 안겼다. 올 시즌 팀의 주장이라는 중책까지 맡은 고종수는 1-1로 비기고 있던 후반 39분 왼쪽 엔드라인 부근에서 박성호가 찔러준 패스를 상대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자 이를 놓치지 않고 골문 안에 차 넣었다. 지난 시즌 유일한 골을 기록했던 9월30일 K-리그 전남전 이후 6개월 만의 득점포가 재가동된 것이다. 개막전의 부활포여서 그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saram001

  • [프로축구] 연속골 시위 이근호 "기회는 많다"

    "크게 신경을 안 써요. 아직 기회는 많으니까요." 남자 축구 대표팀 허정무호에 재승선하지 못한 분풀이라도 하듯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연일 득점포를 쏘아 올린 공격수 이근호(23.대구FC). 그는 지난 9일 경남FC와 K-리그 개막전부터 19일 열린 성남 일화와 컵대회 첫 경기까지 올 시즌 치른 3경기에서 매 경기 골 맛을 봤다. 개인적으로 3경기 연속골은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이근호는 "지난해 리그에서 많은 경험을 했다. 올해는 남다른 ...

    연합뉴스 | 2008.03.20 00:00

  • [프로축구] 초반 득점경쟁 '토종 돋보이네'

    ... FC서울과 홈경기에서 감각적인 동점골을 터트린 조재진(전북)과 같은 경기에서 결승골을 작렬한 박주영(서울)을 최종엔트리에 발탁했다. 또 9일 개막전에서 두 골을 넣으며 깜짝 활약한 신예 서상민(경남)도 생애 최초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처럼 득점포에 불을 붙이고 있는 토종 선수들의 맹활약으로 올 시즌 K-리그는 개막전에 이어 2라운드까지 관중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8.03.17 00:00

  • 박지성, 꼴찌팀 제물로 득점포 쏜다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16일 더비카운티전 연속 2경기째 결장한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최약체를 상대로 다시 한번 득점포를 가동할 전망이다. 박지성은 16일 0시(한국시간) 영국 더비 프라이드파크에서 열리는 더비카운티와의 2007∼2008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원정경기를 앞두고 있다.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올라온 더비카운티는 단 1승밖에 거두지 못하며 리그 꼴찌(1승7무21패,승점 10)로 내려앉았고 ...

    한국경제 | 2008.03.14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