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1-2520 / 2,6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챔피언스리그] 태극전사 득점포 또 침묵

    유럽 축구리그 태극전사 4인방이 2003~2004유럽챔피언스리그 본선무대에 두번째 동반 출격했으나 아쉽게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했다.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박지성-이영표(PSV 에인트호벤), 설기현(안더레흐트)은 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나란히 선발 또는 교체 출전해 `꿈의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지난 달 18일 조별리그 1차전에 이어 이날 경기도 팀이 승리한 이천수만 웃었을 뿐 희비가 엇갈렸다. 이천수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갈라타사라이(터키)와의 ...

    연합뉴스 | 2003.10.01 00:00

  • 이천수 또 침묵

    유럽 축구리그 '태극 전사' 4인방이 2003~2004유럽챔피언스리그 본선무대에 두번째 동반 출격했으나 아쉽게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했다. 이천수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갈라타사라이(터키)와의 원정경기에 후반 22분 교체 투입돼 측면을 집요하게 파고들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레알 소시에다드는 사비 알론소의 결승골로 갈라타사라이를 2-1로 꺾고 2연승해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아인트호벤의 태극형제 박지성 이영표는 라코루나에서 열린 ...

    한국경제 | 2003.10.01 00:00

  • [올림픽축구 예선] 한국 조재진 對 홍콩 쳉시오위, '닮은꼴 승부'

    ... 당시만해도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지만 움베르투 코엘류 한국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취임 후 깜짝 발탁하면서 간판 킬러로 급성장했다. 조재진은 올 시즌 K리그에서 두 골밖에 넣지 못했으며 A매치에서도 아시안컵 베트남전 골을 빼고는 득점포를 거의 가동하지 못해 비난세례를 받았지만 코엘류 감독의 전폭적인 신임 속에 발끝을 연마하고 있다. `홍콩의 앙리'로 불리는 쳉시오위 또한 조재진과 비슷한 역정을 걸어왔다. 쳉시오위 또한 처음에는 프로 2부리그에 입단해 홍콩에서도 ...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차두리, 득점포 불발

    '아우토반' 차두리(프랑크푸르트)가 시즌 첫 골수확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차두리는 29일(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열린 2003-2004 시즌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샬케 04와의 원정경기에 공격수로 선발출장했으나 골을 뽑지 못했다. 프랑크푸르트 입단 후 독일컵 포함, 2개의 어시스트만 기록하고 있는 차두리는이날 2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으며 후반 45분 인저리타임 때 뷔르거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왔다. 1골씩 주고받으며 1...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태극전사 4인, 챔피언스리그 두번째 동반출격

    유럽축구리그의 태극전사 4인방이 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세계 최고의 클럽대항전인 2003~2004 유럽챔피언스리그에 나란히 출격, 첫 본선 득점에 재도전한다. 지난 18일 첫 도전에서 나란히 본선무대를 밟았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태극전사들은 이번에는 반드시 본선 무대의 한국인 첫 골을 작렬하겠다는 각오에 차있다. 이천수(22.레알 소시에다드)는 이날 새벽 3시45분 이스탄불 알리사미엔경기장에서 터키의 명가 갈라타사라이와 원정 경기를 벌인다.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설기현, 득점포 불발

    벨기에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설기현(안더레흐트)의 득점포가 침묵했다. 설기현은 27일(한국시간) 열린 벨기에 주필러리그 호이스덴-졸더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 90분을 풀타임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안더레흐트는 프리킥으로만 2골을 뽑은 세테르베리가 해트트릭을 작성한 데 힘입어 4-2 승리를 거두고 리그 선두를 질주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3.09.27 00:00

  • 송종국, UEFA컵 본선 첫 출전

    ... 지난해 유럽 진출 직후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했던 송종국은 이날 UEFA컵에도 이름을 내밀며 유럽 축구무대에서 자신의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페예노르트는 이날 후반 12분 마릭에게 선제골을 허용해 수세에 몰렸지만 쿠이트와 부펠의 득점포가 터져 카른텐을 힘겹게 따돌렸다. 이밖에 비슬라 크라코프(폴란드)는 토마스 프란코프스키의 원맨쇼로 NEC(네덜란드)를 2-1로 제압했고 함부르크 SV(독일)는 베르나르도 로미오의 결승골로 드니프로(우크라이나)를 2-1로 눌렀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9.26 00:00

  • 이천수, 28일 지역 라이벌전 교체 출격

    ... 각각 AZ 알카마르, FC 즈볼레와의 경기에 출전한다. 일본 프로축구(J리그) 그라운드에서는 `독수리' 최용수(제프 이치하라)와 `반지의 제왕' 안정환(시미즈)이 27일 오후 맞대결을 벌인다. 3경기를 쉬는 바람에 득점 순위 3위(13골)로 밀린 최용수는 다시 득점왕 경쟁에가세하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고 4경기 연속골 행진이 지난 경기에서 멈춘 안정환도 득점포를 재가동할 태세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09.26 00:00

  • [아시안컵축구] 조재진.김도훈, '코엘류호 새 희망'

    '조재진과 김도훈으로 아시안컵을 넘본다.' 한국대표팀의 간판 투톱인 조재진(22.광주)과 김도훈(33.성남)이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하며 골 가뭄에 허덕이는 코엘류호에 새 희망을 불어넣었다. `코엘류의 황태자' 조재진과 `갈색 폭격기' 김도훈은 25일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 2차예선 베트남전에서 연속골을 합작하며 팀의 5-0 승리에 큰몫을 했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은 대표팀 소집 당시 조재진-김도훈을 투톱으로 내세울 생각이었지만 ...

    연합뉴스 | 2003.09.25 00:00

  • [아시안컵축구] 김도훈.최성국, `골사냥 특명'

    ... 이을용(안양)과 김남일(전남)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해 역습을 노리는 상대 예봉을 미드필드부터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 이을용은 올해 국내 복귀 후 경기 운영 및 프리킥 능력이 경지에 올랐으며 `진공청소기' 김남일 또한 올 시즌 득점포까지 가동하며 고공비행을 거듭해 코엘류 감독의 신임이 대단하다. 후방을 책임지는 포백라인 역시 월드컵 태극전사인 김태영(전남)과 최진철(전북)이 중앙 수비를 책임져 든든하기 그지없다. 좌우풀백으로 나서는 김정겸(전남)과 이기형(성남)도 ...

    연합뉴스 | 2003.09.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