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31-2540 / 3,3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또 무승부…허정무호 '테헤란 해법 찾기' 어렵네

    ... 두바이 전지훈련을 마쳤다. 바레인과 역대 상대 전적에서는 9승4무2패로 우위를 지켰다. 또 2007년 11월 출범한 허정무호는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0-1로 패한 후 17경기 연속 무패(8승9무) 행진을 이어갔다. 골잡이 이근호가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고질적인 수비 불안을 드러내 11일 이란과 최종예선 4차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 선수단은 6일 '결전의 땅'인 테헤란에 발을 디딜 예정이다.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30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

    한국경제 | 2009.02.05 00:00 | 한은구

  • thumbnail
    [월드컵축구] 한국, 시리아와 1-1 무승부

    ... 4차전 승리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은 다만 시리아와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2승2무1패 우위를 유지했다. 허정무호는 출범 후 첫 경기였던 칠레와 평가전 0-1 패배 후 16경기 연속 무패(8승8무) 행진을 이어갔다. 시원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어도 전술을 실험하고 조직력을 점검한 것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대표팀은 4일 바레인과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르고 5일 결전의 땅인 이란으로 건너간다. 허정무 감독은 이란 원정을 앞두고 월드컵 예선을 치르면서 ...

    연합뉴스 | 2009.02.02 00:00

  • 박지성.이영표.박주영, 풀타임

    ... 15분간 뛰었다. 그러나 1월25일 번리와 잉글랜드 FA컵 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신고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지난해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올라온 승격팀 간 맞대결은 난타전 끝에 2-2로 비겼다. ◇박주영 풀타임..석달째 득점포 침묵 박주영은 이날 그레노블과 프랑스 리그1(1부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서 전.후반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42일 만의 부상 복귀전이었던 지난 19일 캉과 21라운드, 26일 니스와 프랑스컵 32강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

    연합뉴스 | 2009.02.01 00:00

  • 설기현 3경기 연속 선발…풀타임 활약

    ... 오른쪽 페널티지역에서 스루패스를 받아 강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3분 뒤에는 왼쪽 코너킥을 헤딩으로 문전 앞에 떨어뜨렸지만 알 카타니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설기현은 이후에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수비수를 끌고 다녔으나 득점포 가동에는 실패했다. 한편 설기현은 알 사밥과 1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 무대 첫 골에 다시 도전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9.01.29 00:00

  • 박지성, 5경기 만에 복귀…김두현 결장

    ... 골문 앞에 있던 테베스가 지체없이 차 넣었다. 맨유는 수적 우위를 앞세워 후반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15분 긱스의 코너킥을 비디치가 헤딩으로 꽂아 넣었고, 5분 뒤에는 호날두가 역시 긱스의 도움으로 오랜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호날두는 후반 28분 한 골을 더 보태 다섯 골차 승리를 자축했다. 박지성은 후반 16분 한 차례 경고를 받았다. 25일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 번리와 FA컵 4라운드에서 프리킥으로 시즌 첫 ...

    연합뉴스 | 2009.01.28 00:00

  • 박지성, 평점 7 "계속 뛰었다"

    ... 건 리오 퍼디낸드와 네마냐 비디치, 존 오셔, 게리 내빌 등 4명이고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된 조란 토시치가 가장 낮은 6점을 받았다. 선제 결승골과 함께 도움까지 기록한 디미타르 베르바토프가 가장 높은 9점을 받았고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두 차례 골문을 가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인 카를로스 테베스가 나란히 평점 8점을 얻었다. 이날 오른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박지성은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공격은 물론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

    연합뉴스 | 2009.01.28 00:00

  • 김두현 15경기만에 프리미어리그 데뷔골

    ... 터뜨렸다. 한국인으로는 다섯 번째로 프리미어리거 꿈을 이룬 김두현의 시즌 첫 골이다. 지난해 8월17일 아스널전을 통해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한 김두현이 정규리그 13경기(선발 8경기)와 FA컵 2경기 등 15경기 출장 만에 따낸 첫 득점포이기도 하다. 김두현은 팀이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이던 지난해 5월4일 퀸스파크레인저스(QPR)와 2007-2008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잉글랜드 진출 후 처음 골을 넣었지만 프리미어리거로 승격된 뒤 골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이후 ...

    한국경제 | 2009.01.27 00:00 | 한은구

  • 프리미어리거 김두현, 15경기 출장 만에 첫 득점포

    ... 4라운드(32강) 챔피언십(2부) 소속의 번리와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전반 45분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다. 지난해 8월17일 아스널전 데뷔 후 정규리그 13경기(선발 8경기)와 FA컵 2경기 등 15경기 출장 만에 터뜨린 첫 득점포다. 김두현은 이날 전후반 90분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며 활약했다. 그러나 아쉽게도 웨스트브롬은 후반 막판에 번리에 동점골을 내줘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했다. 김두현은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영표(32.보루시아.전 ...

    한국경제 | 2009.01.25 00:00 | crispy

  • 김두현, 프리미어리그 첫골 폭발

    ... 터뜨렸다. 한국인으로는 다섯 번째로 프리미어리거 꿈을 이룬 김두현의 시즌 첫 골. 지난해 8월17일 아스널전을 통해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한 김두현이 정규리그 13경기(선발 8경기)와 FA컵 2경기 등 15경기 출장 만에 가동한 첫 득점포다. 김두현은 팀이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이던 지난해 5월4일 퀸스파크레인저스(QPR)와 2007-2008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잉글랜드 진출 후 처음 골을 넣었지만 프리미어리거로 승격된 뒤 골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이후 공식 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9.01.25 00:00

  • 설기현, 사우디 안착…성공시대 여나

    ... 24일(한국시간) 리야드 킹파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알 나스로와 경기에서 쐐기골을 어시스트하면서 지난 14일 이적 후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진출 후 두 경기 만에 수확한 공격포인트다.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어도 설기현은 날카로운 크로스와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이국 땅에서 주전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풀럼 FC 시절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주전 경쟁에서 밀려 2군에서 뛰거나 벤치를 지켰던 때와 ...

    연합뉴스 | 2009.0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