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41-2550 / 3,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설기현, 첼시와 2군경기서 득점포 가동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설기현(29.풀럼)이 첼시와 2군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설기현은 12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런던 그리핀파크에서 열린 첼시와 2군 경기에서 4-4-2 포메이션의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전반 27분 마이클 팀린의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 선제골을 터트렸다. 지난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에선 첫 경기(4-0 승)에서 2골 ...

    연합뉴스 | 2008.02.12 00:00

  • 설기현, 첼시와 2군 경기서도 선제골 터트려

    설기현(29.풀럼)의 득점포가 작동됐다. 지난 6일 서울서 투르크메니스탄과 가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첫 경기(4-0 승)에서 2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설기현이 영국으로 돌아가서도 첼시와 2군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설기현은 12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런던 그리핀파크에서 열린 첼시와 2군 경기에서 4-4-2 포메이션의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전반 27분 마이클 팀린의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하는데 ...

    한국경제 | 2008.02.12 00:00 | saram001

  • 박주영도 한 골…허정무호 골잡이 득점포 가동

    허정무호 국내파 골잡이들의 득점포가 모처럼 가동됐다. 17일부터 중국 충칭에서 열릴 2008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파주NFC(대표팀 트레이닝터)에서 담금질 중인 축구대표팀이 11일 숭실대와 연습경기에서 구자철(제주), 이근호(대구), 박주영(서울), 고기구(전남)의 연속골로 4-1 승리를 거뒀다. 허정무 감독은 30분씩 3피리어드로 진행된 연습경기에서 스리백을 기본으로 원톱과 투톱을 번갈아 써가며 대표팀에 가장 적합한 시스템을 찾고자 ...

    연합뉴스 | 2008.02.11 00:00

  • 지성.기현.영표 '다시 프리미어리그 속으로'

    ... 중 중간 기착지 독일 뮌헨에서 전세기가 추락해 선수 8명을 포함해 23명이 숨진 뮌헨 참사를 추모하며 1950년대 스타일의 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 대표팀에서 골맛을 본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는 아니지만 부상 복귀 이후 처음 득점포를 가동했다는 점에서 감각적으로는 상승세를 탈 수 있을 전망이다. 그렇지만 라이언 긱스, 루이스 나니와 측면 미드필더 포지션 경쟁은 계속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전반 곽태휘(전남)의 헤딩 선제골을 어시스트하고 후반 ...

    연합뉴스 | 2008.02.07 00:00

  • 박성화호 '유럽 강팀 골문 열어라'

    ... 강등됐지만 팀 재건을 통해 다음 시즌 빅 리그 재진입을 노리고 있다. 지난 7일 장도에 오른 박성화호는 엘체FC(스페인 2부), FC툰(스위스 1부)과 평가전을 치러 2무승부에 그쳤다. 엘체전에선 그나마 박주영(서울), 김승용(광주)이 득점포를 터트렸지만 FC툰전에선 다시 헛발질을 반복했다. FC툰은 1진이 아니라 20대 초반 젊은 선수들이 주축을 이뤘다. 말라가도 27일 U.D.살라망카와 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어 1진이 출전할지는 불투명하다. 그러나 앞선 두 차례 ...

    연합뉴스 | 2008.01.22 00:00

  • 박성화호 말라가로 이동, 스위스팀 등과 3차례 경기

    ...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버스를 타고 3시간 거리의 말라가로 이동했다고 대한축구협회가 밝혔다. 말라가에서는 3차례 연습 경기가 예고돼 있다. 라망가에서 가진 스페인 2부 엘체FC와 연습 경기에서 득점포를 터트린 박주영(FC 서울)을 비롯한 대표 선수들이 그동안 가다듬은 조직력을 시험하고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다. 첫번째 상대는 스위스 프로축구 1부리그 FC 툰인데 21일 맞붙는다. 22일 예정됐던 평가전은 독일 2부리그 ...

    연합뉴스 | 2008.01.18 00:00

  • 돌아온 호나우두 2골 폭발 '녹슬지 않았다'

    ... 입증했다"고 말했다. 작년 7월 캐나다에서 열린 20세이하(U-20) 청소년월드컵에서 브라질이 한국을 3-2로 이길 때 두 골을 뽑아냈던 삼바군단의 떠오르는 새별 알렉산드레 파투(18)는 이날 AC밀란 유니폼을 입고 치른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한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위 레알 마드리드는 노장 골잡이 뤼트 판 니스텔로이(네덜란드)가 두 골을 터트린데 힘입어 꼴찌 레반테를 2-0으로 누르고 2위 FC바르셀로나에 승점 7점 앞선 선두를 지켰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1.14 00:00

  • 이동국, 2군 경기서 득점포

    1군에서 주전 경쟁에 밀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의 이동국(28)이 2군 경기에서 골을 넣었다. 이동국은 18일 밤(한국시간)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군 원정 평가전에서 3-1로 이기던 후반 막판 쐐기골을 쏘아 넣어 미들즈브러의 4-1 완승을 이끌었다. 1군에서 제레미 알리아디에르, 산리 툰자이 등에 밀려 결장이 잦아지고 있는 이동국은 2군 경기에서 골 맛을 보며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 출전 가능...

    연합뉴스 | 2007.12.19 00:00

  • thumbnail
    '라이언 킹' 이동국, 2군 경기서 후반전 득점포

    '라이온킹' 이동국(28, 미들스브러)이 리저브 경기에서 마지막 골을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동국은 18일 오후(현지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리저브 원정 친선경기에서 선발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미들스브러는 4-1 완승을 거두었다. 뉴캐슬이 경기의 첫골의 테이프를 끊었다. 뉴캐슬은 경기 시작 2분후 데미안 더프의 패스를 받은 마크 비두카가 골을 넣으며 먼저 앞서나가며 경기를 시작됐다. 미들스브러는 전반 22분 허친슨이 페널티킥...

    한국경제 | 2007.12.19 00:00 | leesm

  • [프로농구] `이상민 없는' 삼성, KTF 격파

    ... 들어서자마자 패스 실수부터 저질렀다. 삼성은 16-24로 8점 뒤진 채 맞이한 2쿼터 강혁의 송곳 같은 어시스트가 살아나면서 활력을 찾았다. 강혁은 2쿼터에만 6개 어시스트를 배달하며 이규섭, 테렌스 레더(21점, 16리바운드)의 득점포에 불씨를 댕겼다. KTF는 속수무책으로 끌려갔다. 삼성 빅터 토머스(11점)와 레더가 골밑을 파고드는 사이 이규섭이 연속 3점슛으로 텅 빈 외곽을 공략한 반면, KTF는 2쿼터 중반 4분간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바람에 역전을 허용했다. ...

    연합뉴스 | 2007.1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