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51-2560 / 2,6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서울SK, 중위권 도약 발판 마련

    ... 8위에 그대로 머물렀으나 승률을 0.417로 높이며 중위권에 접근했고 SBS는 공동 5위에서 7위로 밀려났다. SK는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용병 리온 트리밍햄(31득점. 10리바운드)이 화려한 테크닉을 앞세워 초반부터 득점포를 가동한데다 황성인(9점.6어시스트)이 3점포2개를 림에 꽂으며 한때 15점차까지 리드하는 등 26-18, 8점차로 여유있게 앞선 채1쿼터를 마쳤다. 그러나 2쿼 들어 손규완과 김종학 등의 무리한 외곽포가 잇따라 빗나가면서 SBS에게 ...

    연합뉴스 | 2002.11.19 00:00

  • [프로축구] 성남.울산 '우승컵은 어디로'

    ... 성남으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이겨야만 살아남는 성남은 샤샤-김대의-신태용 '삼각편대'에 운명을 걸고 있다. 정규리그에서 9골, 8도움을 기록 중인 김대의의 스피드와 믿음직한 리더 신태용의 노련미가 최전방 샤샤의 득점포에 불을 지른다면 승산은 충분하다는 게 차경복감독의 생각이다. 또한 주중 경기가 없어 체력을 비축한 것도 성남의 보이지 않는 플러스 요인으로 꼽힌다. 초조한 성남에 비해 울산은 "우승을 못해도 후회가 없다"는 느긋함 속에 우승샴페인을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프로축구] 울산 7연승..'끝까지 해보자'

    ... 우성용(12골.부산)을 제치고 득점 단독선두에 나섰지만 앞서 후반 29분 절호의 페널티킥을 실축, 빛이 바랬다. 이밖에 수원은 가비(2골)와 데니스(1골.1어시스트)의 활약으로 안양 LG를 4-1로격파했고 포항은 우성용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부산을 3-1로 물리쳤다. 광양 원정에 나선 부천 SK는 후반 남기일과 이원식의 연속골로 전남 드래곤즈를2-0으로 눌렀다. (서울.전주=연합뉴스) 김재현.박재천.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jahn@yna.co.kr ...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프로축구] 전북, 포항 꺾고 5위 도약

    ... 34(8승10무7패)를 기록, 이날 경기가 없던 동률의 전남 드래곤즈를 다득점에서 앞서 5위로 2계단 상승했다. 득점 공동선두인 에드밀손(11골)과 비에라를 최전방에 세운 전북은 경기 시작과함께 계속 몰아 붙이다 추운기가 전반 40분 득점포를 뿜었다. 추운기는 에드밀손이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센터링해 준 볼을 골지역 오른쪽에서 받아 오른발로 슛,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이후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으나 에드밀손의 잇단 슛이 빗나가는 등 무위에 그쳤고, 포항은 후반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설기현, 시즌 8호골 작렬

    벨기에 안더레흐트에서 뛰고 있는 설기현이 3경기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설기현은 5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벨기에 주필러리그 리에주와의 시즌 10차전에 90분간 풀타임 출장, 0-1로 뒤지던 전반 30분 동점골을 뽑았다. 설기현은 이로써 지난 9월 28일 이후 3경기만에 골맛을 보며 시즌 8호째를 기록,득점 공동선두로 나섰다. 안더레흐트는 그러나 후반 45분 휘세헴스에 결승골을 허용, 1-2로 패하면서 승점 20으로 리그 6위에 머물렀다. ...

    연합뉴스 | 2002.11.05 00:00

  • [청소년축구] '트윈타워', 사우디 넘고 결승간다

    ... 예상된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문을 두드릴 공격의 선봉은 장신인 김동현(청구고.185㎝), 정조국(대신고.183㎝)의 '트윈타워'가 맡는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와 득점왕 타이틀을 넘보고 있는 김동현은 가공할 헤딩력과 공포의 왼발로 득점포를 가동할 준비를 마쳤고 부진에서 벗어난 정조국도 '영파워'의 진가를 확인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팀의 기둥인 최성국(고려대)은 예선 개막전부터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으나 아시안게임 출전 등에 따른 체력저하로 후반 '조커'로 활용된다. ...

    연합뉴스 | 2002.10.28 00:00

  • [청소년축구] 한국, 인도 대파하고 4강행

    ... 골지역에서 솟구치며 헤딩슛했고 볼은 GK쿠마르의 손을 맞고 골네트를 출렁이면서 골잔치의 시작을 알렸다. 한국은 2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을 권집이 왼발로 감아찬 게 그라운드를 맞고 골문으로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득점포에 불이 붙은 한국은 이어 9분께 김수형이 왼쪽에서 찬 코너킥을 상대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낸 것을 달려들던 조성윤이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강슛,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이후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한 인도의 골문을 마음껏 유린하며 ...

    연합뉴스 | 2002.10.26 00:00

  • 안정환, J리그 첫 골

    ... 털고 일본에 진출, 지난달 28일 우라와 레즈와의 경기에서 J리그에 데뷔했던 안정환은 이날 정규리그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면서 `월드컵 4강 주역'의 위용을 일본 팬들 앞에서 선보였다. 이미 지난 9일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뉴레이디언트(몰디브)와의 홈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득점포를 점검했던 안정환은 앞으로 산토스와의 호흡 속에 본격적인 골사냥에 나서리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10.26 00:00

  • [아시아청소년축구] '영파워' 3인방, 득점포 조련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청소년축구대표팀의 주포들인 김동현(청구고), 정조국(대신고), 최성국(고려대)이 득점포의 정밀도를 가다듬었다. 한국청소년팀은 25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알 와크라스타디움 보조구장에서 인도와의 제33회 아시아청소년(20세이하)축구대회 8강전을 하루 앞두고 마지막 전술훈련을 벌였다. 전날 수비조직력을 점검했던 박성화 감독은 이날 훈련에서 이들 공격수 3인방의골 결정력을 높이는 '특별과외'를 실시했다. 박성화 감독은 이날 ...

    연합뉴스 | 2002.10.25 00:00

  • [청소년축구] 김동현.최성국, 태국전 '투톱'

    ... 최성국(고려대)이 다시 한번 투톱에 기용돼 태국 골문 공략에 나선다. 이들은 당시 찰떡궁합을 과시하며 '아우들의 반란'을 이끈 바 있다. 카타르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잇따라 결승골을 터뜨리며 절정의 골감각을 자랑한 김동현은 3연속 득점포를 가동할 태세이고, 이전 경기에서 왼쪽 미드필더로 그라운드를 누볐던 만능공격수 최성국도 오랜만에 제 포지션에서 공격의 활로를 뚫는다. 공격진 운용이 여유로운 박성화 감독은 주포 중 하나인 정조국(대신고)의 경우 교체카드로 활용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 2002.10.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