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51-2560 / 3,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이상민 없는' 삼성, KTF 격파

    ... 들어서자마자 패스 실수부터 저질렀다. 삼성은 16-24로 8점 뒤진 채 맞이한 2쿼터 강혁의 송곳 같은 어시스트가 살아나면서 활력을 찾았다. 강혁은 2쿼터에만 6개 어시스트를 배달하며 이규섭, 테렌스 레더(21점, 16리바운드)의 득점포에 불씨를 댕겼다. KTF는 속수무책으로 끌려갔다. 삼성 빅터 토머스(11점)와 레더가 골밑을 파고드는 사이 이규섭이 연속 3점슛으로 텅 빈 외곽을 공략한 반면, KTF는 2쿼터 중반 4분간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바람에 역전을 허용했다. ...

    연합뉴스 | 2007.11.29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 고민 '박주영 어디다 쓸까'

    ... 데뷔골을 터트린 장소가 바로 이 곳이다. 비록 경기장은 파크타코르 스타디움으로 달랐지만 2006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원정경기로 치른 2005년 6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0-1로 끌려가 패색이 짙었던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려 1-1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박주영의 득점포가 다시 살아나 준다면 6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마지막 고비도 수월하게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타슈켄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7.11.14 00:00

  • [亞청소년축구] 한국, 괌 28-0 대파

    ... 내디뎠다.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청소년대표팀은 6일 오후 베트남 호찌민 탄 롱 경기장에서 열린 2008 아시아 청소년(U-19) 축구선수권대회 예선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조용철(요코하마FC)이 10골을 뽑아내는 등 무려 8명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약체 괌을 28-0으로 대파했다. 28골 차는 한국 축구 역사상 최다 골차 승리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03년 10월 경기도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아시아 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이 역시 괌 U-15 ...

    연합뉴스 | 2007.11.06 00:00

  • thumbnail
    고종수ㆍ박주영, 부활을 예고하나 ‥ 30일 경기서 골 기록

    ... 찬스에서 깨끗한 왼발 슛을 골문 왼쪽에 꽂았다. 이로써 고종수는 전남 소속이던 2005년 6월15일 포항전 이후 2년3개월여 만의 골이자 K-리그 통산 35호골을 기록했다. 한편, '천재 골잡이' 박주영(FC서울)도 6개월여만에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지긋지긋한 부상의 잔재를 털어버렸다. 세뇰 귀네슈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30일 오후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7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이상협의 선제골과 히칼도, ...

    한국경제 | 2007.10.01 00:00 | dong

  • thumbnail
    고종수, 옛스승 부름에 부활골로 '화답'

    ... 찬스에서 깨끗한 왼발 슛을 골문 왼쪽에 꽂았다. 이로써 고종수는 전남 소속이던 2005년 6월15일 포항전 이후 2년3개월여 만의 골이자 K-리그 통산 35호골을 기록했다. 한편, '천재 골잡이' 박주영(FC서울)도 6개월여만에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지긋지긋한 부상의 잔재를 털어버렸다. 세뇰 귀네슈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30일 오후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7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이상협의 선제골과 히칼도, ...

    한국경제 | 2007.10.01 00:00 | mina76

  • 앙리 해트트릭…바르셀로나 선두

    ... 정규리그에서 골대만 세 차례 맞추는 불운에 울었던 앙리는 전반 17분 리오넬 메시의 슛을 골키퍼가 쳐내자 리바운드 볼을 밀어넣어 골 갈증을 해소했다. 기세가 오른 앙리는 7분 뒤 메시의 패스를 두 번째 골로 연결했고 후반 4분 세 번째 득점포를 꽂아넣었다. 앙리는 팀 동료 메시(5골), 청소년 월드컵이 낳은 스타 세르지오 쿤 아게로(아틀레티코 마드리드.4골) 등에 이어 3골로 득점 경쟁에 가세했다. 바르셀로나는 4승2무로 한 경기를 덜 치른 레알 마드리드에 앞서 프리메라리가 ...

    연합뉴스 | 2007.09.30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대표팀 11시간 골 가뭄' 풀었다

    각 연령대 태극전사들에게 전염병처럼 번지던 '골 가뭄'이 마침내 해소됐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이 22일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후반 26분 이상호의 동점골로 득점포를 터뜨려 국가대표팀, 17세이하(U17) 청소년대표팀까지 합쳐 667분이나 이어온 무득점 터널에서 벗어났다. 한국 축구는 국가대표팀이 지난달 18일 아시안컵축구 조별리그 인도네시아전에서 골맛을 본 뒤 지독한 골 갈증에 시달렸다. ...

    연합뉴스 | 2007.08.22 00:00

  • 프리미어리그 개막…이동국 13분 출전

    이동국(28.미들즈브러)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출전했지만 기다렸던 득점포를 쏘아올리진 못했다. 미들즈브러는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사이드 경기장에서 열린 2007-2008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블랙번 로버스와 홈 경기에서 전반 스튜어트 다우닝의 선제골로 앞서 갔지만 후반 호케 산타크루스, 매트 더비셔에게 연속골을 내줘 1-2로 졌다. 이동국은 팀이 1-2로 뒤지던 후반 38분 제레미 알리아디에르 대신 전방 공격수로 ...

    연합뉴스 | 2007.08.12 00:00

  • 조재진, J-리그 시즌 6호골

    2007 아시안컵축구에서 골을 뽑아내지 못해 내내 답답했던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조재진(26.시미즈)이 소속 리그에서 득점포를 터트렸다. 조재진은 11일 일본 니혼다이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축구(J-리그) 19라운드 오미야와 홈 경기에서 전반 10분 동점골을 뽑아내 시즌 6호골을 기록했다. 시미즈는 오미야와 2-2로 비겼다. 0-1로 뒤진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조재진은 후반 8분 1-2로 다시 뒤지던 흐름에서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

    연합뉴스 | 2007.08.11 00:00

  • [아시아농구] 한국, 시리아 완파하고 3연승

    ... 하승진, 김승현, 양희종이 돌아가며 득점에 가세, 연속 10점을 넣으며 흐름을 되찾았다. 전반을 47-34로 끝낸 한국은 3쿼터 시작과 동시에 상대를 약 4분간 3득점에 묶어놓고 이동준, 김주성, 신기성 등이 다시 한 번 '릴레이 득점포'를 가동시켜 62-37까지 점수를 벌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하승진이 16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주성이 17점, 4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이동준도 5반칙 퇴장을 당했지만 14분 여만 뛰고 12점, 12리바운드로 제 몫을 ...

    연합뉴스 | 2007.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