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61-2570 / 3,3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카타르 잡고 사우디 깬다

    ... 염기훈(울산)을 보강할 것으로 보인다. 허정무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유지할 가능성이 큰 가운데 투톱에는 UAE전에서 진가를 발휘한 이근호(대구)-정성훈(부산) 콤비가 설 것으로 보인다. 이근호는 UAE전까지 A매치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빼어난 골 감각을 뽐냈고 정성훈은 장신을 이용한 포스트 플레이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서동현(수원)도 최전방 공격수 후보다. 좌우 날개는 염기훈-이청용(서울)이 포진하고 중앙 미드필더는 노련한 김정우(성남)와 대표팀 ...

    연합뉴스 | 2008.11.13 00:00

  •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도하 도착…담금질 시작

    ... 골고루 기용해 컨디션을 체크할 생각"이라면 (16일과 17일 대표팀에 합류하는)해외파와 종합해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경기에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덧붙였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최종예선 2차전까지 A매치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대표팀 간판 공격수인 이근호(대구)도 "골을 꼭 넣겠다고 생각하면 오히려 부담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승리하는 데 초점을 맞춰 경기에 집중할 생각이다. 사우디와 경기에서 꼭 승점 3점을 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연합뉴스 | 2008.11.12 00:00

  • 박지성, 칼링컵 16강서 시즌 2호골 쏜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 웨인 루니는 6점에 그쳤다. 출격하게 된다면 시즌 2호골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2부리그 팀인 상대가 비교적 약팀인데다 아스널전에서 보여준 컨디션이 최고조에 달해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칼링컵은 한국 선수들의 득점포와 인연이 깊다. 설기현(29.풀럼)이 2004년 울버햄프턴에서 뛸 때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영국 진출 첫 골을 넣었고, 박지성도 2005-2006 시즌 버밍엄시티와 8강전에서 첫 골을 넣으며 맨유 입단 후 공식경기 데뷔골을 성공했으며 ...

    연합뉴스 | 2008.11.10 00:00

  • [월드컵축구] 염기훈.임유환.하대성 "주전경쟁 뚫겠다"

    ... 우디아라비아 원정 대표팀 멤버에 합류했다. 지난 2월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의 우승을 이끈 뒤 9개월 만의 대표팀 복귀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로 동아시아선수권대회 일본전과 북한전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염기훈은 허정무호의 간판 골잡이로 떠오른 듯 했다. 하지만 그해 4월 왼쪽 발등뼈 피로골절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고 2008 베이징올림픽 대표팀 와일드카드 후보로 유력했지만 부상이 재발하면서 뽑히지 않는 불운을 맛봤다. ...

    연합뉴스 | 2008.11.10 00:00

  • 호날두 초특급대우…주급 3억여원으로 인상

    ... UEFA 올해의 선수, 영국축구선수협회(PFA) 최우수선수, 유럽피언 골든부츠, 국제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 최고 선수상을 휩쓸었고 12월 발표될 발롱도르(Ballon d'or)와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올라 있다. 이번 2008-2009시즌 발목 수술 재활로 출발이 늦었던 호날두는 2일 헐시티전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시즌 7골을 기록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8.11.03 00:00

  • 박주영, 프랑스 프로축구 2호골 폭발

    ... 속에 모나코는 전반 40분 페헤이라 아드리아누의 도움으로 리카타가 추가골을 넣어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모나코는 후반 시작 3분 만에 르아브르의 로이크 네스토르에게 만회골을 내줘 쫓겼다. 하지만 해결사 박주영의 득점포가 곧바로 터졌다. 실점 1분 뒤 알론소가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어 크로스를 올렸고, 박주영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차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자칫 흐름이 상대에게 넘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나온 값진 골이었다. 모나코는 후반 15분 ...

    연합뉴스 | 2008.11.03 00:00

  • 박지성.김두현.이영표.박주영, 주말 출격 대기

    ... 쌓아야 `빅4'들이 포진한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에 활력을 불어 넣는 박지성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 박지성은 개인적으로도 지난달 22일 첼시전에서 시즌 첫 골을 터뜨린 이후 침묵을 지키는 득점포를 가동할 때가 됐다. 10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한 헐시티는 30일 첼시전에서 0-3 완패를 당했지만 직전까지 6경기 연속 무패(5승1무)로 5위에 올라 있어 맨유로서는 안심할 수 없다. 김두현의 복귀 소식도 반갑다. 지난달 ...

    연합뉴스 | 2008.10.31 00:00

  • 2호골 도전 지성ㆍ주영, 30일 선발 출격 대기

    ... 대거 부상으로 빠져 있는 가운데 박지성은 지난달 21일 첼시와 4라운드 원정에서 시즌 첫 골을 터뜨리고 나서 한 달이 넘도록 골을 넣지 못했다. 박지성이 주전 경쟁에서 유리한 입지를 굳히고 선발을 꿰차기 위해서라도 다시 한번 득점포를 가동할 필요가 있다. 맨유 간판 골잡이 웨인 루니의 활약도 기대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99골을 기록 중인 루니는 웨스트햄 전에서 한 골만 더 보탠다면 통산 100호 골의 영예를 안게 된다. 프랑스 무대에 안착한 박주영은 같은 ...

    연합뉴스 | 2008.10.28 00:00

  • 박지성, 선발 67분 활약…맨유는 에버턴과 무승부

    ... 투입했다. 이후 루니를 빼고 루이스 나니, 플레처를 빼고 카를로스 테베스를 차례로 내보내 득점을 노렸지만 에버턴 골문은 더는 열리지 않았다. 최근 정규리그 3연승을 비롯해 칼링컵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까지 합해 6연승을 달렸던 맨유는 이날 무승부로 리그 성적은 4승3무1패가 됐다. 7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루니도 통산 100호골 사냥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8.10.25 00:00

  • 박지성 시간 늘리고 박주영 득점 늘려라

    ... 나왔기 때문에 이번에는 박지성에게 선발 출전 기회가 돌아갈 공산이 크다. 프랑스 무대에 안착한 박주영은 26일 오전 4시에 열리는 툴루스와의 리그1 10라운드 원정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팀에서 주전 자리를 굳힌 박주영이지만 득점포가 식어가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박주영은 지난달 14일 로리앙과의 5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꿈의 데뷔전을 치른 이후 한 달 넘도록 5경기에서 골맛을 보지 못했다. 설기현(28ㆍ풀럼)은 27일 새벽 포츠머스와의 원정경기를 ...

    한국경제 | 2008.10.24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