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61-2570 / 2,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정윤성, 수원의 새 해결사

    ...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하지만 듬직한 선배인 서정원과 투톱을 이룬 정윤성은 이날 경기 시작 휘슬이울리자마자 이기형과 싸빅이 버티는 성남의 막강 포백 수비라인를 뒤흔들기 시작했다. 전반 15분 김두현의 지원사격으로 첫 득점포를 가동한 정윤성은 후반 13분에 뚜따와 교체될 때까지 체력이 떨어진 서정원을 대신해 사실상 원톱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특히 후반 5분에는 단독 돌파를 자제하고 우르모브에게 절묘한 스루패스를 찔러주는 등 신인답지않은 차분한 모습까지 ...

    연합뉴스 | 2003.07.30 00:00

  • [피스컵축구] 히딩크, "우승만 남았다"

    ... 당초 에인트호벤은 뮌헨을 4-2로 격파하며 A조의 올림피크 리옹과 2강으로 분류돼 결승행이 유력했지만 나시오날에게 덜미를 잡혀 결승 진출이 힘들게 보였다. 하지만 에인트호벤은 이날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박지성을 시작으로 득점포가 불을 뿜었고 뮌헨마저 갈길 바쁜 나시오날을 잡아주는 행운까지 겹쳐 히딩크감독은 결승 티켓을 낚을 수 있었다. 히딩크 감독은 특히 시종 매서운 눈빛으로 선수들의 표정을 면밀히 주시하고 테크니컬라인까지 나와 소리를 질러대는 등 ...

    연합뉴스 | 2003.07.20 00:00

  • [피스컵축구] 불붙은 '골든슈' 전쟁

    ... 대회 마수걸이 골을 낚아 토종 킬러의 대표 주자로 득점왕 경쟁에 가세했다. 김도훈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두차례 결정적인 슈팅을 무위로 날려 아쉬움을 곱씹었으나 좌우 날개 데니스-이리네의 강력한 화력 지원을 등에 업고 언제든 득점포를 이어갈 태세를 갖추고 있다. 베시크타스(터키)와의 경기에서 그림같은 30m 프리킥을 꽂아넣은 샤샤는 스피드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지만 노련한 골 감각으로 한방을 노리고 있고, 개막전 역전골의 히어로 김대의는 후반 조커로 투입되면 ...

    연합뉴스 | 2003.07.18 00:00

  • [올림픽축구평가전] 한국, 아쉬운 무승부

    ... 프로축구 명문PSV 에인트호벤를 맞아 선전하며 2004아테네올림픽 본선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올림픽대표팀은 14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에인트호벤과 평가전에서 정조국(안양)과 김정우(울산)가 문전처리 미숙의 불안감을 일거에 털어내는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골잡이' 케즈만에 2골을 허용해 2-2로 비겼다. 올림픽대표팀은 힘든 일전이 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에인트호벤과 대등한 경기를 펼쳐 20여년전 국가대표 선배들이 당했던 완패를 설욕하는듯 했지만 수비실책으로 동점을 ...

    연합뉴스 | 2003.07.14 00:00

  • [프로축구] 울산, 부천 잡고 공동선두

    ... 제압했다. 부천의 거센 반격을 받은 울산은 이천수와 `닮은 꼴' 최성국이 후반 1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부천 수비수 신승호를 제친 뒤 통렬한 오른발 땅볼슛으로골망을 흔들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최성국은 시즌 7호골로 이날 득점포가 침묵한 라이벌 정조국(안양.8골)과의 신인왕 경쟁에 불을 댕겼다. 성남경기에서는 성남이 샤샤-김도훈 황금콤비의 연속골로 뚜따가 분전한 수원을2-1로 잡고 파죽의 4연승을 내달렸다. 김도훈은 샤샤와 뚜따가 1골씩 넣어 1-1 ...

    연합뉴스 | 2003.07.12 00:00

  • [프로축구] 수원, 부천 꺾고 5위 상승

    ... '찰떡콤비' 서정원이 골지역 부근에서 슛, 균형을 이뤘다. 동점 어시스트로 기세가 오른 뚜따는 1-1의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2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올려준 김두현의 센터링을 머리로 받아 넣어 승부를 갈랐다. 4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에 5경기 내리 공격포인트를 올린 뚜따는 시즌 8호골로 득점왕 경쟁에 가세했다. 포항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대전 시티즌의 경기는 득점없이 0-0 무승부로 끝났다. 6경기째 승리를 신고하지 못한 승점 29(8승5무6패)의 ...

    연합뉴스 | 2003.07.05 00:00

  • [일본축구] 고종수, 정규리그 첫 골 신고

    일본 무대에서 명예회복을 노리는 '앙팡테리블' 고종수(교토)가 드디어 득점포를 가동했다. 고종수는 5일 열린 일본 프로축구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원정경기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뛰며 동점골을 뽑아내 팀을 패전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교토는 전반 42분 웨주레이에게 한 골을 허용해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 12분 고종수가 문전에서 왼발로 감아찬 슛이 골문에 빨려들어 1-1로 비겼다. 고종수는 지난 4월 나비스코컵 오이타 트리니타전에서 일본 ...

    연합뉴스 | 2003.07.05 00:00

  • 태극전사, J리그 하반기 이끈다

    ... 원톱에 발탁됐지만 팬들에 실망만 안겨줬던 만큼 후반기 골폭풍으로 J리그 득점왕에 올라 진가를 입증하겠다는 의지가 대단하다. 특히 J리그 구단들은 대인마크 보다는 지역방어와 공격축구를 선호해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는 최용수로선 추가 득점포를 쏘아 올리기에 더 없이 좋은 환경이다. 대표팀의 맏형인 유상철 또한 만만치 않은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3년간의 J리그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 프로무대에 복귀해 울산의 연승행진을 이끌었던 유상철은 요코하마로 돌아가 ...

    연합뉴스 | 2003.07.01 00:00

  • [프로축구] 이천수-김남일 시즌 첫 격돌

    ... 선두권 대혼전을 틈타 턱밑까지 바짝 추격한다는 전략이다. 주말경기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어이없는 일격을 당해 졸지에 선두를 빼앗긴 성남은 올 시즌 무승의 꼴찌 부천 SK를 홈으로 불러들여 분풀이에 나선다. 성남은 특급용병 샤샤의 득점포가 최근 무거운 침묵에 빠진 점이 내심 불안하지만 부활한 MVP 김대의와 이리네-김우재의 `조커 듀오'가 최상의 컨디션으로 돌아와 이번 경기에서 대승을 노리고 있다. 새 감독을 물색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는 부천은 `한국판 레알 마드리드'성남의 ...

    연합뉴스 | 2003.07.01 00:00

  • [프로축구] 김은중.이동국, '시위는 실력으로'

    ... '해외파' 차두리(빌레펠트)와 '젊은 피' 조재진(광주) 등 후배에 밀려 최근 잇따라 열린 A매치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비운의 인물들. 그러나 이들은 약속이라도 하듯 3주만에 재개된 2003삼성하우젠 K리그에서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 대표팀 탈락의 설움을 어느정도 달랬다. 아무도 예상하지 않았던 대전의 고고비행을 이끌고 있는 김은중은 14일 열린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자신이 만들어낸 페널티킥 골을 포함해 2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

    연합뉴스 | 2003.06.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