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61-2570 / 3,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유vs서울, 16.9% 시청률 기록

    ... 이날 경기장은 만원사례를 이뤘으며, 특히 전국 시청률 16.9%(AGB닐슨)를 기록, 축구팬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전국시청률 조사기관인 AGB닐슨은 '남자 10대(11%)와 40대(11%)가 가장 많이 봤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 이글스, 웨인 루니, 파트리스 에브라의 연속 득점포로 골 퍼레이드를 펼치며 FC서울을 4-0으로 제압했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21 00:00 | sin

  • thumbnail
    맨유 프리미어리그 우승의 힘! FC서울 4:0으로 대파

    ... 것을 입증했다. 맨유의 16번 우승중 9번을 이끈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점수차가 아닌 선수들의 컨디션과 팀웍을 유심히 관찰하는 모습을 보였다.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 이글스, 웨인 루니, 파트리스 에브라의 연속 득점포로 골 퍼레이드를 펼치며 FC서울을 4-0으로 제압했다. 현란한 개인기와 가공할 순간 스피드, 놀라운 골 결정력, 강인한 대인방어로 FC서울 선수들은 변변한 공격한번 못해보고 내내 압도당했다. 선수단 추정 몸값 합계 3천200억원의 ...

    한국경제 | 2007.07.20 00:00 | mina76

  • 베어백호 18일 기사회생할까… 아시안컵 축구 인도네시아전

    ... '승자승 우선원칙'에 따라 바레인을 누르고 조 2위로 8강 진출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베어벡호는 '바늘구멍' 통과만큼 어려운 8강행 가능성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인도네시아를 반드시 잡겠다는 각오다. 베어벡 감독의 고민은 좀처럼 득점포가 터지지 않고 있는 전방 스트라이커 선정이다. 1,2차전에서 조재진 이동국 우성용을 모두 가동해봤지만 골 결정력 부족으로 무득점에 그쳤다. 따라서 포스트 플레이가 뛰어나고 슛 감각이 살아있는 조재진이 선발출전할 것으로 예상되며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김경수

  • [아시안컵축구] 한국, 바레인에 충격의 역전패

    ... 좌우 윙백도 김동진, 송종국으로 바꿨고 중앙 수비엔 김진규, 강민수가 나왔다. 수문장은 그대로 이운재. 바레인은 2004년 아시안컵 득점왕 알라 후바일과 신예 이스마일 압둘라티프를 투톱으로 내보냈다. 전반 4분 만에 시원한 득점포가 터졌고 주인공은 김두현이었다. 지난 달 2일 네덜란드전 직후 베어벡 감독의 질책을 들었던 김두현은 이천수가 페널티지역 좌중간 외곽에서 기회를 엿보자 문전으로 파고들었다. 김두현은 이천수의 로빙 패스가 수비수 등에 맞고 굴절돼 공중에 ...

    연합뉴스 | 2007.07.16 00:00

  • [아시안컵축구] 한국, 바레인에 충격의 역전패

    ... 좌우 윙백도 김동진, 송종국으로 바꿨고 중앙 수비엔 김진규, 강민수가 나왔다. 수문장은 그대로 이운재. 바레인은 2004년 아시안컵 득점왕 알라 후바일과 신예 이스마일 압둘라티프를 투톱으로 내보냈다. 전반 4분 만에 속시원한 득점포가 터졌고 주인공은 김두현이었다. 지난 달 2일 네덜란드전 직후 베어벡 감독의 질책을 들었던 김두현은 이천수가 페널티지역 좌중간 외곽에서 기회를 엿보자 문전으로 파고들었다. 김두현은 이천수의 로빙 패스가 수비수 등에 맞고 굴절돼 공중에 ...

    연합뉴스 | 2007.07.15 00:00

  • thumbnail
    베어벡호, 우즈벡 2-1 격파 … 평가전 연승 행진

    ... 떠나는 태극 전사들이 출정 전야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승전고를 울렸다. 핌 베어벡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앙아시아의 복병 우즈베키스탄과의 마지막 평가전에서 전반 6분과 19분 조재진의 연속 득점포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베어벡호'는 지난달 29일 이라크와의 1차 평가전 3-0 완승에 이어 연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8위 우즈베키스탄과의 역대 전적에서 4승1무1패로 우위를 점했고,올해 A매치 ...

    한국경제 | 2007.07.06 00:00 | 김경수

  • thumbnail
    조재진 골~골~"'47년 무관의 한'풀겠습니다"

    ... 압박으로 주도권을 장악하고 빠른 측면 전개와 정확한 크로스로 결정력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해결사 조재진은 전반 6분 최성국이 아웃사이드 스루패스로 공간을 열어주자 아크에서 한 템포 빠른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네트를 갈랐다. 두 번째 득점포의 주인공도 조재진이었다. 조재진은 전반 19분 염기훈의 왼발 센터링이 올라오자 골문 앞에서 솟구쳤다. 힘이 실린 방아찧기 헤딩슛은 바닥을 강하게 튀긴 뒤 골키퍼 옆을 지나쳐 네트를 휘감았다. 후반엔 이동국 이근호 오장은이 투입됐다. ...

    한국경제 | 2007.07.06 00:00 | saram001

  • thumbnail
    '작은 황새' 조재진 2골 터트려

    ... 2골을 뿜어내며 이동국(28.미들즈브러)과 원톱 스트라이커 주전 경쟁에 불을 붙였다. 조재진은 5일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중앙아시아 복병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평가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6분과 19분에 잇따라 득점포를 터트렸다. 두 골 모두 해결사다운 면모를 확실히 보여준 장면이었다. 조재진은 전반 6분 최성국(성남)이 아크 쪽으로 스루 패스를 찔러주자 맹수처럼 달려들며 오른발 인사이드로 논스톱 슈팅을 질렀다. 달려나오는 우즈벡 골키퍼의 ...

    연합뉴스 | 2007.07.05 00:00

  • [프로축구] K-리그 공격축구 부활하나

    ... 소감을 전했지만 수원은 지난 달 23일 경남전, 30일 성남전을 포함해 승리를 거둔 세 경기에서 연속 네 골 이상씩 뽑아내는 가공할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다. 여기다 정규리그 12경기에 고작 5골로 골 가뭄의 '주범'이던 FC서울도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서울은 인천 유나이티드와 2-2로 비겼지만 고명진과 심우연이 네트를 갈라 해결사 부재에 목말라하던 세뇰 귀네슈 감독의 시름을 덜게 했다. 또 작년부터 무승부가 많은 팀으로 '악명'이 높던 전남 드래곤즈도 모처럼 ...

    연합뉴스 | 2007.06.17 00:00

  • 설기현, 최종전서 시즌 4호골 작렬

    ... 찰턴전 3호골 이후 175일 만이다. 설기현은 박지성(2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이영표(30.토트넘), 이동국(28.미들즈브러) 등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네 명이 함께 활약한 이번 시즌 최종전에서 대미를 장식하는 득점포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일 뉴캐슬전부터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온 설기현은 특히 마지막 네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올리며 시즌 막판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설기현은 이번 시즌 27경기에 출전해 4골, 4도움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 | 2007.05.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