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91-2600 / 3,2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맨유-첼시 '더블' 각축…박지성 우승 메달 희망

    ... 맨유 승리에 밑거름이 되고 있어서다. ◇'득점기계' 호날두 골 행진 어디까지? 호날두는 아스널전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정규리그 28호 골로 득점 부문 1위를 질주했다. 맞대결을 펼친 에마뉘엘 아데바요르(아스널)가 두 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선제골을 쏘았지만 이제 20호다. 득점 2위 페르난도 토레스(리버풀)도 블랙번전에서 22호 골을 넣었지만 호날두 추월은 어려워 보인다. 이제 관심은 호날두가 과연 몇 골로 정규리그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할지다. 호날두는 ...

    연합뉴스 | 2008.04.14 00:00

  • '득점기계' 호날두, 골 폭풍 어디까지

    ... 3위 에마뉘엘 아데바요르(아스널.19골)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남은 5경기에서 토레스가 추월할 가능성은 희박해 호날두의 득점왕 타이틀은 떼어놓은 당상이다. 특히 호날두는 지난 달 16일 더비카운티전을 시작으로 5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해 8월 포츠머스와 경기 때 상대 선수 머리를 들이받고 퇴장당하는 바람에 3경기 출전정지로 27경기에 만 나섰지만 27골을 넣으면서 경기당 평균 1골을 기록하는 빼어난 득점력을 뽐냈다. 유럽축구연맹(UEFA) ...

    연합뉴스 | 2008.04.07 00:00

  • '100% 승리자' 박지성, 우승 메달 위하여

    ... 상승세의 박지성을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 맨유가 로테이션 시스템을 가동 중이긴 해도 나흘을 쉬어 체력적인 부담도 그리 크지 않다. 한편 미들즈브러의 이동국은 2일 선덜랜드와 2군 경기(4-1 승)에서 모처럼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했지만 박지성과 맞대결 가능성은 크지 않다. 이동국은 최근 9경기 연속 뛰지 못하며 1군에서는 완전히 밀려난 모습이다. 역시 결장 시간만 늘고 있는 이영표(토트넘)와 설기현(풀럼)은 5일 오후 11시 각각 블랙번, 선덜랜드전을 ...

    연합뉴스 | 2008.04.04 00:00

  • -여자핸드볼- 한국, 베이징올림픽 본선 진출

    ... 속공에 허순영(오르후스)의 포스트플레이, 문필희의 돌파가 이어지며 금세 10-5, 5점 차로 달아났다. 한국은 피봇 허순영이 전반 16분과 20분 연달아 2분 퇴장을 당해 위기에 몰렸지만 오성옥(오스트리아 히포)과 문필희, 우선희가 득점포를 멈추지 않고 수문장 오영란의 눈부신 선방까지 이어져 15-9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들어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오성옥이 돌파와 외곽포로 2골을 뽑아냈고 명복희(히포)의 7m던지기까지 묶어 18-9로 크게 앞서갔다.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여자핸드볼] 한국, 베이징올림픽 본선 진출

    ... 속공에 허순영(오르후스)의 포스트플레이, 문필희의 돌파가 이어지며 금세 10-5, 5점 차로 달아났다. 한국은 피봇 허순영이 전반 16분과 20분 연달아 2분 퇴장을 당해 위기에 몰렸지만 오성옥(오스트리아 히포)과 문필희, 우선희가 득점포를 멈추지 않고 수문장 오영란의 눈부신 선방까지 이어지며 점수 차를 지켜 15-9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들어 점수를 더 벌렸다. 오성옥이 돌파와 외곽포로 2골을 뽑아냈고 명복희(히포)의 7m던지기까지 묶어 18-9로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베이징 올림픽서 다시한번 '우생순'...女핸드볼 예선 '3修' 끝 본선 티켓

    ... 되지 않았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우선희(루마니아 브라쇼프)의 측면 돌파로 코트디부아르의 골문을 연 한국은 피봇 허순영이 전반 16분과 20분 연달아 2분 퇴장을 당해 위기에 몰렸지만 오성옥(오스트리아 히포)과 문필희,우선희가 득점포를 멈추지 않고 수문장 오영란의 눈부신 선방까지 이어지며 점수차를 지켜 15-9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4분부터 2분여간 우선희가 측면 돌파와 속공을 묶어 3골을 내리 성공시키며 21-10,11점 차로 달아나 일찌감치 ...

    한국경제 | 2008.03.30 00:00 | 이학영

  • [프로축구] 인천-포항, 주말 상승세 충돌

    ... 아이파크에 0-1로 덜미를 잡혔지만 상승세를 밑천 삼아 지난해 정규리그 때 2패를 안겼던 포항을 상대로 설욕전을 펼치겠다고 벼르고 있다. 시즌 개막전이었던 제주 유나이티드와 경기에 이어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스트라이커 라돈치치가 골 퍼레이드를 이어갈지가 관심거리다. 1승1패를 기록하면서 10위로 밀린 포항도 인천과 맞대결에서 선두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세르지오 파리아스 감독이 지휘하는 포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

    연합뉴스 | 2008.03.27 00:00

  • [월드컵축구] '북한킬러' 염기훈, 아쉬운 득점포 불발

    소문난 '킬러'도 혼자 빽빽한 밀집수비를 뚫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상하이 훙커우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2차전 남북대결에서 '대표적인' 골잡이들을 총출동시켰지만 제대로 된 슈팅 한번 날리지 못하고 0-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허정무 감독은 박지성(맨유)-조재진(전북)-설기현(풀럼)을 스리톱으로 세우고 박주영(서울)을 처진 스트라이커로 배치해 골 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연합뉴스 | 2008.03.26 00:00

  • thumbnail
    승부 또 못냈다 … 남북축구 월드컵 예선 0대0

    ... 기록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거 박지성(맨체스터) 등 해외파가 총출동한 한국(FIFA 랭킹47위)이 지난달 20일 충칭 동아시아선수권대회 때 허정무호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던 북한(126위)을 상대로 '무승부 징크스' 탈출을 노렸지만 기대했던 득점포는 터지지 않았다. 허정무 감독은 조재진(전북)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배치하고 좌우 윙에 박지성(맨유)과 설기현(풀럼)을 내세웠다. 박지성을 이용한 활발한 측면 돌파로 북한의 밀집수비를 뚫겠다는 허 감독의 승부수였다. 또 처진 스트라이커 ...

    한국경제 | 2008.03.26 00:00 | 김경수

  • thumbnail
    남북축구 박지성-정대세 첫 대결 ‥ 박지성 “정대세와 싸움 아니다”

    ... 뛰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중앙과 측면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박지성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허정무호의 북한전에서의 공격 옵션은 달라진다. 박지성은 지난달 6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월드컵 예선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며 득점포까지 가동해 4-0 대승을 이끌었다. 북한의 정대세는 태극 전사들이 가장 경계하는 위협적인 선수로 지난해 6월 마카오에서 열린 2008 동아시아선수권대회 예선 세 경기에서 8골을 몰아쳐 득점상을 받았던 정대세는 지난달 중국 충칭에서 열린 ...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