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91-2600 / 3,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정환ㆍ조재진 '아드보카트호 원톱은 내 자리'

    ... 보여주는가가 숙제다. 경험만으로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뽑힐 가능성은 더욱 적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조재진은 큰 경기 경험은 적지만 일본 무대에서 맹활약을 보이고 있어 나름대로 경쟁력이 있다. 조재진은 J리그 개막전부터 득점포를 폭발시키더니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펄펄 날았고 지난 9일 오이타와 리그 7차전에서는 2골을 몰아치며 팀의 해결사로 우뚝 섰다. 다만 15일 가시마와 원정경기에서 핌 베어벡 대표팀 수석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풀타임을 뛰었으나 ...

    연합뉴스 | 2006.04.21 00:00

  • "박지성, 선덜랜드전 주목할 선수"..골닷컴

    ... "무엇보다도 팬들은 열정을 갖고 전력을 다하는 박지성의 공헌을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이제 자신이 갖고 있는 훌륭한 기량을 서서히 보여 주려 하고 있다"며 박지성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대해 큰 기대를 드러냈다. 박지성이 득점포를 가동한 지난 10일 아스날전에 대해서는 "맨유 입단 후 최고의 경기였다. 왼쪽 날개로 질주하는 모습은 새로운 발견이었다. 그의 골은 승리를 확정지었고, 교체될 때 7만 명의 팬으로부터 기립 박수를 받을 만 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6.04.14 00:00

  • 차두리.안정환.설기현 '벤치만 지킬 순 없다'

    ... 울버햄프턴이 다음 시즌 주전에서 밀린 선수들에 어떤 대우를 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개막전 이후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뒤 이후 3경기에서 골 침묵에 빠져 있는 조재진(시미즈)은 9일 낮 1시 오이타와 홈경기에서 다시 득점포를 가동시키며 김정우(나고야)는 8일 오후 3시 교토와 홈경기에 나선다. 허벅지 부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김진규(이와타)는 8일 오후 4시 FC도쿄와 원정경기에 출전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해외파 경기 일정 △8일(토) 김정우=...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프로축구] 무릎다친 이동국, 2∼3주 재활 필요

    ... 뒤틀리면서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교체됐다. 당초 6일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5일 밤 응급 진단을 받았고, 진통제 등은 맞지 않은 채 부상 부위에 테이핑만 하고 귀가했다. K-리그에서 4경기 연속골의 고공행진을 이어온 이동국은 대표팀 승선에 대한 유려는 털어냈지만, 오는 8일 부산 아이파크와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프로축구 무대에서는 잠시 득점포 가동을 중단할 수 밖에 없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6.04.06 00:00

  • [프로축구] 김대의 맹활약..수원 6경기 무패 행진

    ... 29일 경남과 홈경기에서 잇따라 골을 성공시켰던 이천수는 이날 지치지 않는 체력을 과시하면서 수차례 골문을 두드렸지만 3경기 연속 골 사냥에 실패했다. 특히 이호는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과 압신 고트비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기세를 올렸지만 후반 36분 상대 공격수 이따마르에게 과격한 태클을 하다 퇴장당하는 바람에 빛이 바랬다. 창원에서 열린 경남 FC-광주 상무 경기와 부산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전남 드래곤즈 경기는 두 경기 모두 1-1 ...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4호골 폭발… 성남 연승 중단

    ... 터닝슛을 네트에 꽂아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6일 전남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뿜어낸 이동국은 시즌 4호골로 우성용(성남)과 함께 득점순위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동국은 지난 19일 서울전을 빼고는 매 경기 득점포를 터뜨려 '대표 선수들의 K-리그 플레이를 지켜보겠다'고 공언한 딕 아드보카트 대표팀 감독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전반 11분 일대일 찬스 슛과 15분 헤딩슛을 실패한 이동국은 후반 2분 골대를 살짝 벗어난 다이빙 헤딩 슛으로 ...

    연합뉴스 | 2006.03.29 00:00

  • 박지성, 웨스트햄전서 리그 2호골 사냥

    ...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1차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출격한다. 박지성은 지난달 5일 풀햄과 경기에서 자신의 정규리그 첫 골을 폭발시켜 4-2 승리를 이끌었지만 이후 50일이 넘도록 침묵이 이어지고 있다. 슬슬 득점포를 가동시켜야 할 시점이다. 웨스트햄과는 좋은 기억이 있다. 박지성은 지난해 11월28일 새벽 리그 13차전 원정경기(맨유 2-1 승)에 선발출전해 풀타임 활약했으며 0-1로 뒤지던 후반 2분 간판 스트라이커 웨인 루니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

    연합뉴스 | 2006.03.28 00:00

  • 조재진, 고트비 앞에서 득점포 불발

    아드보카트호 중앙 포워드 자리를 놓고 엔트리 경쟁을 벌이고 있는 조재진(25.시미즈 S.펄스)이 압신 고트비 축구대표팀 코치가 지켜보는 앞에서 득점포를 노렸으나 불발했다. 조재진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우라와 고마바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축구(J리그) 5라운드 오미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J리그 개막 이후 3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던 조재진은 전.후반 한 차례 슈팅을 때렸으나 골을 뽑지 못했다. 시미즈는 0-1로 졌다. ...

    연합뉴스 | 2006.03.25 00:00

  • 위기의 유럽축구 3인방 '돌파구 찾아라'

    ... 출격을 준비 중이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개막과 함께 3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이다 21일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와 홈경기(1-2 패)에서 한 박자 쉰 조재진(25.시미즈 S펄스)은 25일 오후 3시 오미야와 원정경기에서 득점포 재가동에 나선다. ◇해외파 경기 일정 △25일(토) 조재진= 시미즈-오미야(오후 3시.원정) 김진규= 이와타-카와사키F(오후 3시.홈) 안정환= 뒤스부르크-바이에른 뮌헨(오후 11시30분.홈) 차두리= 프랑크푸르트-FC쾰른(오후 ...

    연합뉴스 | 2006.03.24 00:00

  • [프로축구] 성남 4연승 도전..박주영 제주 원정

    ...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일전이 관심을 끈다. 두 팀 모두 연고지를 옮긴 구단이다. 2무1패의 제주는 홈 첫 승리가 급하다. 지난 주말 이동국(포항 스틸러스)과 맞대결에서 집중 견제를 당해 제대로 슈팅 한 번 때려보지 못한 박주영이 득점포를 재가동할 지도 주목된다. 지난 시즌 18골, 올해 한 골을 넣은 박주영은 20호골 도전이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박주영 외에도 백지훈, 김동진, 김한윤 등 FC서울의 공수, 중원 주축 선수들을 눈여겨본다는 복안이다. 둥지를 바꾼 ...

    연합뉴스 | 2006.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