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91-2600 / 2,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8강 돌입, `K-리그 재판될까'

    ... 이천수의 활약 여부가 첫 우승 도전에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유상철 효과' 덕에 정규리그 막판 8연승을 달렸던 울산은 명지대와 현대미포조선에 잇따라 3-2로 진땀승을 거두는 등 집중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졌지만 이천수의 득점포가 건재해 승산은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이밖에 정규리그 우승에 이어 프로와 아마를 아우르는 시즌 전관왕을 노리는 성남에 맞서 외국인 사령탑 영입을 통해 명예회복을 벼르는 부산의 김천 경기도 불꽃튀는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8일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일본프로축구] 안정환, 3호골 작렬

    일본프로축구(J리그)에서 뛰고 있는 '월드컵스타'안정환(시미즈 S-펄스)의 득점포에 불이 붙었다. 지난 20일 열린 브라질축구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한국의 추가골을 뽑아냈던 안정환은 24일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리그 경기에 90분간 풀타임 출장, 전반 33분그림같은 슈팅을 골로 연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안정환은 이로써 16일 FC도쿄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는 등 물오른 골감각을 과시하며 시즌 3호째를 기록했다. 안정환은 ...

    연합뉴스 | 2002.11.24 00:00

  • [대학농구] 연세대, 경희대 잡고 첫 승

    ... 고삐를 당기기 시작했고 4쿼터 들어서는 연세대의 페이스가됐다. 종료 6분여를 남겨두고 이상준이 연속 3점포에 이은 필드슛으로 8득점하며 68-66으로 역전에 성공한 연세대는 이후 경희대의 실책을 틈다 방성윤과 이상윤 등이 번갈아 득점포를 가동, 86-81로 여유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중앙대가 이중원(24득점.5리바운드), 박성욱(18득점.4리바운드) 등을 앞세워 김정윤이 23득점하며 버틴 단국대를 112-87로 크게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대학농구] 연세대, 경희대 잡고 첫 승

    ... 고삐를 당기기 시작했고 4쿼터 들어서는 연세대의 페이스가 됐다. 종료 6분여를 남겨두고 이상준이 연속 3점포에 이은 필드슛으로 8득점하며 68-66으로 역전에 성공한 연세대는 이후 경희대의 실책을 틈다 방성윤과 이상윤 등이 번갈아 득점포를 가동, 86-81로 여유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중앙대가 이중원(24득점.5리바운드), 박성욱(18득점.4리바운드) 등을 앞세워 김정윤이 23득점하며 버틴 단국대를 112-87로 크게 이겼다. 동국대도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한.브라질전] 설기현, 득점포 '물올랐다'

    '세계 최고의 골잡이를 향하여...' 한국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설기현(안더레흐트)이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계 최강 브라질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유럽무대를 통해 불붙은 득점포로 골을뽑아 '월드스타'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설기현은 이날 전반 8분 골지역에서의 프리킥 세트플레이에서 안정환이 올려준볼을 방향을 바꾼 채 헤딩슛, 골망을 흔들었다. 설기현은 유럽축구연맹(UEFA)컵 경기를 치르고 막바로 입국, 몸이 무거울 만도했지만 과감한 왼쪽 ...

    연합뉴스 | 2002.11.20 00:00

  • [한.브라질전] 추가골 주역 '꽃미남' 안정환

    ... 페루자와 원소속팀인 부산 아이콘스 등의 기나긴 소유권 분쟁으로 '국제미아'의위기에 처했던 것. 천신만고끝에 일본프로축구로 방향을 튼 안정환은 이제 전진만을 남겨두고 있다. 일본 무대에 적응하면서 최근 열린 FC 도쿄와의 정규리그에서 1골1어시스트를올리는 등 서서히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다. 월드컵 4강신화의 1등공신인 안정환이 향후 탄탄대로를 걸으며 최고의 골잡이로거듭날 지 관심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2.11.20 00:00

  • [프로농구] 서울SK, 중위권 도약 발판 마련

    ... 8위에 그대로 머물렀으나 승률을 0.417로 높이며 중위권에 접근했고 SBS는 공동 5위에서 7위로 밀려났다. SK는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용병 리온 트리밍햄(31득점. 10리바운드)이 화려한 테크닉을 앞세워 초반부터 득점포를 가동한데다 황성인(9점.6어시스트)이 3점포2개를 림에 꽂으며 한때 15점차까지 리드하는 등 26-18, 8점차로 여유있게 앞선 채1쿼터를 마쳤다. 그러나 2쿼 들어 손규완과 김종학 등의 무리한 외곽포가 잇따라 빗나가면서 SBS에게 ...

    연합뉴스 | 2002.11.19 00:00

  • [프로축구] 성남.울산 '우승컵은 어디로'

    ... 성남으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이겨야만 살아남는 성남은 샤샤-김대의-신태용 '삼각편대'에 운명을 걸고 있다. 정규리그에서 9골, 8도움을 기록 중인 김대의의 스피드와 믿음직한 리더 신태용의 노련미가 최전방 샤샤의 득점포에 불을 지른다면 승산은 충분하다는 게 차경복감독의 생각이다. 또한 주중 경기가 없어 체력을 비축한 것도 성남의 보이지 않는 플러스 요인으로 꼽힌다. 초조한 성남에 비해 울산은 "우승을 못해도 후회가 없다"는 느긋함 속에 우승샴페인을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프로축구] 울산 7연승..'끝까지 해보자'

    ... 우성용(12골.부산)을 제치고 득점 단독선두에 나섰지만 앞서 후반 29분 절호의 페널티킥을 실축, 빛이 바랬다. 이밖에 수원은 가비(2골)와 데니스(1골.1어시스트)의 활약으로 안양 LG를 4-1로격파했고 포항은 우성용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부산을 3-1로 물리쳤다. 광양 원정에 나선 부천 SK는 후반 남기일과 이원식의 연속골로 전남 드래곤즈를2-0으로 눌렀다. (서울.전주=연합뉴스) 김재현.박재천.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jahn@yna.co.kr ...

    연합뉴스 | 2002.11.13 00:00

  • [프로축구] 전북, 포항 꺾고 5위 도약

    ... 34(8승10무7패)를 기록, 이날 경기가 없던 동률의 전남 드래곤즈를 다득점에서 앞서 5위로 2계단 상승했다. 득점 공동선두인 에드밀손(11골)과 비에라를 최전방에 세운 전북은 경기 시작과함께 계속 몰아 붙이다 추운기가 전반 40분 득점포를 뿜었다. 추운기는 에드밀손이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서 센터링해 준 볼을 골지역 오른쪽에서 받아 오른발로 슛,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이후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으나 에드밀손의 잇단 슛이 빗나가는 등 무위에 그쳤고, 포항은 후반 ...

    연합뉴스 | 2002.1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