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01-2610 / 3,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버풀, 잉글랜드 FA컵 7골 폭발

    ... 시티와 단판 승부에서 두 골을 터뜨린 장신 공격수 피터 크라우치 등의 활약에 힘입어 7-0 대승을 거두고 4강에 안착했다. 전반 1분 만에 수비수 새미 히피아의 첫 골로 기선을 잡은 리버풀은 전반 5분과 38분 크라우치가 득점포를 작렬해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고 후반 페르난도 모리엔테스, 존 아르네 리세, 지브릴 시세의 연속골에다 상대 자책골까지 묶어 골 퍼레이드를 펼쳤다. 16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고 올라온 리버풀의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은 "오늘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조재진, 3경기 연속골 `고공 행진'

    ... 출장해 90분 간 풀타임 활약하며 후반 5분 선제 결승골을 폭발시켰다. 조재진은 이로써 5일 J리그 개막전 고후와의 원정경기, 11일 나고야와 홈경기에 이어 이날 3호 골을 기록하며 해결사로 우뚝 섰다. 시미즈는 조재진의 3경기 연속 득점포에 힘입어 FC도쿄를 1-0으로 물리치면서 3연승을 달렸다. 조재진은 0-0으로 득점없이 팽팽한 공방이 이어지던 후반 5분 후지모토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상대 골문 7m 앞에서 감각적인 헤딩 슛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

    연합뉴스 | 2006.03.18 00:00

  • 박주영 PK 동점포…서울-수원 무승부

    '천재 골잡이' 박주영이 K-리그 개막일부터 득점포를 가동했다. 수원 삼성과 FC 서울은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6 전기리그 개막전에서 이따마르와 박주영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씩 주고받아 1-1로 비겼다. 지난 시즌 1무2패로 몰렸던 수원은 라이벌 서울을 맞아 이따마르의 선취골로 설욕할 기회를 잡았으나 박주영에게 동점포를 얻어맞아 무승부에 만족했다. K-리그 최고의 라이벌 대결답게 3만3천819명의 ...

    연합뉴스 | 2006.03.12 00:00

  • 박지성, 뉴캐슬 상대 리그 2호골 재도전

    ... 2005-2006 프리미어리그 28차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 출격한다. 박지성은 지난달 5일 새벽 풀햄(맨유 4-2 승)과 리그 25차전에 선발 출전해 정규리그 첫 골을 폭발시킨 뒤 한 달이 넘도록 추가골 소식이 없어 이제 슬슬 득점포에 시동을 걸어야 할 시점. 또 뉴캐슬과는 지난해 8월29일 리그 5차전에서 맞붙은 경험이 있지만 경기 종료를 5분여 남기고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와 교체돼 투입됐기 때문에 이번이 뉴캐슬과 제대로 된 승부가 될 전망이다. 맨유로서도 ...

    연합뉴스 | 2006.03.10 00:00

  • thumbnail
    [여자농구] 우리은행, 겨울리그 정상 등극

    ... 5분15초를 남기고 캐칭이 레이업슛을 시도하다 코트에 넘어진 충격으로 벤치를 지켰고 맥윌리엄스와 강영숙의 골밑 플레이가 빛을 발하며 신한은행은 전반 4분23초를 남기고 37-21, 16점차로 앞서기도 했다. 하지만 영원히 캐칭의 득점포를 막아 놓을 수는 없었다. 후반부터 다시 투입된 캐칭은 3점슛 2개와 골밑슛 3개로 12점을 몰아 넣어 46-52, 6점차로 점수를 좁히며 추격의 불을 댕겼다. 4쿼터에서도 캐칭은 골밑과 외곽을 가리지 않고 슛을 터뜨리며 4분9초를 ...

    연합뉴스 | 2006.03.08 00:00

  • thumbnail
    "토고, 봤냐?" ‥ 한국축구, '토고 천적' 앙골라 1-0 제압

    ... 골잡이' 박주영의 결승골로 검은 대륙의 '다크호스' 앙골라를 가볍게 제압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토고 천적' 앙골라와의 평가전에서 전반 22분 박주영이 통렬한 득점포를 쏘아올려 1-0으로 이겼다. 아드보카트호는 독일 월드컵 본선 첫 상대 토고를 가상한 모의고사에서 시종 압도,아프리카 팀에 대한 적응력을 길렀다. 월드컵 본선에 처음 진출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의 앙골라는 차가운 날씨 ...

    한국경제 | 2006.03.01 00:00 | 한은구

  • thumbnail
    [한.앙골라축구] 박주영 결승골 낙승

    ... 결승골로 검은 대륙의 '다크호스' 앙골라를 가볍게 제압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국제공항 개항 5주년기념 친선경기로 치러진 앙골라와 평가전에서 전반 22분 박주영이 통렬한 득점포를 쏘아올려 1-0으로 이겼다. 아드보카트호는 독일 월드컵 본선 첫 상대 토고를 가상한 모의고사에서 시종 압도, 아프리카 팀에 대한 적응력을 길렀다. 월드컵 본선에 처음 진출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의 앙골라는 차가운 ...

    연합뉴스 | 2006.03.01 00:00

  • 김동현, 포르투갈 리그 데뷔골

    포르투갈 프로축구 1부 리그에 진출한 김동현(22.SC브라가)이 데뷔골을 터뜨렸다. 김동현은 28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데 브라가에서 열린 리오 아베와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팀의 네 번째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김동현은 후반 31분 마드리드 대신 교체 투입돼 2분 만에 골을 뽑았고 후반 40분에는 골 포스트를 맞추는 슈팅을 때렸다. 팀 동료 델리바시치는 김동현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뽑았다. 수원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아드보카트호 해외 전지훈련 총결산

    ... 나온 '플레이 자질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러나 코칭스태프는 여전히 왼쪽 윙포워드 요원으로 그를 염두에 두고 있다. 이동국(포항)은 초반에 잠잠하다 갈수록 상승세를 탔다. 지난 9일 LA 갤럭시전에서 어렵사리 마수걸이 득점포를 쏜 뒤 16일 멕시코전 결승골로 상한가를 쳤다. 정조국(FC서울)은 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지난 5일 미국과 비공개 평가전에서 감각적인 토킥으로 네트를 갈라 나름대로 인상을 남겼다. 조재진(시미즈)도 세 차례 중앙 포워드로 선발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숫자로 풀어본 아드보카트호 항해

    ... 총득점. 경기당 평균은 1.22골로 화력 면에서는 다소 부족한 느낌. 19 : 아드보카트호의 한 경기 최다 슈팅 수. 지난 9일 LA 갤럭시전에서 19개의 슈팅을 때린 대표팀은 이동국(포항), 김두현(성남), 이천수(울산)가 릴레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3골차 완승을 거뒀다. 21과 35 : 아드보카트호 막내 백지훈(FC서울), 김진규(이와타), 박주영(FC서울)과 최고참 최진철(전북)의 나이. 띠동갑을 지나 두 살 더 차이가 난다. 23 : 3기(期) 아드보카트호의 태극전사 ...

    연합뉴스 | 2006.02.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