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1-2620 / 3,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FA컵 16강 리버풀전 출격

    ... 부상으로 아예 출전을 못했기 때문에 이번이 리버풀과 제대로 맞붙는 경기다. 더구나 지난 5일 풀햄전에서 정규리그 첫 골을 터트렸지만 다음 경기였던 12일 포츠머스전에서는 풀타임으로 뛰고도 이렇다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이번 경기는 득점포에 다시 시동을 걸어야 할 시점이다. 팀으로서도 리버풀전은 중요하다. 이번 시즌 맨유는 리그 우승을 사실상 첼시에 내준 상태이기 때문에 FA컵 우승으로 자존심 회복을 해야 한다. 맨유는 FA컵을 통산 11차례 제패했다. 또 16승6무4패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이동국.최진철 "코스타리카 잘 만났다"

    ... 열린 본프레레호의 데뷔전이던 바레인과 친선경기에서 이동국과 나란히 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11월16일 아드보카트호의 세 번째 평가전인 세르비아-몬테네그로전(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도 이동국과 최진철이 함께 득점포를 가동해 2-0 승리를 합작했다. 최진철의 4골 중 2004년 11월 월드컵 2차예선 레바논전에서 기록한 골을 빼면 2골은 이동국과 함께 넣었고 나머지 한 골은 이동국과 같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올린 A매치 데뷔골인 셈이다. ...

    연합뉴스 | 2006.02.11 00:00

  • 박지성, 포츠머스 상대 2경기 연속골 사냥

    ... 리그 하위팀으로 박지성으로서는 골 감각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는 좋은 상대다. 또 작년 12월21일 버밍엄시티와 칼링컵 8강전에서 잉글랜드 데뷔 골을 넣은 데 이어 정규리그 첫 골까지 터뜨렸기 때문에 박지성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득점포에 시동을 걸어야 한다. 승점 51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맨유로서도 이번에 승수를 쌓지 못하면 승점 15차로 앞선 선두 첼시를 따라잡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맨유는 3위 리버풀(승점 45)이 지난 9일 새벽 찰튼 어슬레틱에 ...

    연합뉴스 | 2006.02.10 00:00

  • thumbnail
    3골 폭발…'LA징크스' 날렸다‥아드보카트호, 美갤럭시에 3-0 완승

    ... 왼발 중거리슛을 날렸고,볼은 상대 오른쪽 골대로 빨랫줄처럼 빨려들어갔다. 지난해 11월16일 세르비아-몬테네그로와의 평가전(2-0승)에서 추가 골을 넣은 뒤 골가뭄에 시달렸던 이동국은 일곱경기 만이자 이번 해외 전훈 중 첫 득점포를 가동하며 해결사로서의 자존심을 되찾았다. 후반 시작하면서 골키퍼 이운재를 빼고 조준호를 투입한 한국은 30분 추가골이 터지며 승리를 확신했다. 김남일이 상대 페널티지역 오른쪽까지 파고든 뒤 크로스를 올렸고,이를 이동국이 헤딩슛으로 ...

    한국경제 | 2006.02.09 00:00 | 김경수

  • thumbnail
    한국, 갤럭시 3-0 완파…17년 만에 'LA 징크스' 털었다

    ... 골대에 빨랫줄처럼 빨려들어갔다. 지난해 11월16일 세르비아-몬테네그로와 평가전(2-0 승)의 추가골 뒤 지독한 골가뭄에 시달렸던 이동국은 지난 5일 미국과 비공개 평가전(2-1 승)을 포함해 7경기 만이자 이번 해외 전훈 중 첫 득점포를 가동하며 해결사로서 자존심을 되찾았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27분 김두현의 코너킥에 이은 최진철의 헤딩슛, 29분과 32분에는 이동국의 두 차례 슈팅이 이어지는 등 추가골 사냥에 박차를 가했다. 후반 시작하면서 골키퍼 이운재를 ...

    연합뉴스 | 2006.02.09 00:00

  • 이동국 'LA의 저주 내 발로 푼다'

    ... 넣겠습니다"(2006년 2월 아드보카트호 LA 전지훈련 인터뷰) 축구 국가대표팀 중앙 포워드 이동국(27.포항)에게 미국 로스앤젤레스는 '회한의 땅'이다. 2000년 2월 허정무 사단에서 뛰던 시절 그는 북중미 골드컵 코스타리카전에서 득점포를 작렬했다. 당시 이동국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해 보였다. 2년이 흐른 2002년 1월 전지훈련에 나선 히딩크호의 악전고투와 함께 이동국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다섯 경기 가운데 세 차례 교체 출전했을 뿐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 ...

    연합뉴스 | 2006.02.08 00:00

  • thumbnail
    "LA를 승리의 땅으로" ‥ 미국에 17년 무승…아드보號 9일 갤럭시전

    ... 스리톱(3-top) 라인에 박주영-이동국-이천수가 포진하고 '역삼각형' 미드필더진은 공격형 백지훈-김두현,수비형 이호가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포백(4-back)은 변수가 많지만 김동진-최진철-김진규-조원희의 조합쪽에 무게가 실린다. 지난달 그리스전과 핀란드전에서 연속골을 뽑은 박주영은 다시 득점포를 가동할 준비를 마쳤다. 1골1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이천수,LA를 네 번째 방문하지만 아직 골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이동국의 각오도 남다르다.

    한국경제 | 2006.02.07 00:00 | 김경수

  • 아드보카트호, 미국서 연승 시동 건다

    ... 포백(4-back)은 변수가 많지만 김동진(FC서울)-최진철(전북)-김진규(이와타)-조원희(수원) 조합 쪽에 무게가 실린다. 지난달 21일 그리스전, 25일 핀란드전에서 연속골을 뽑은 박주영은 이후 두 경기에서 골 행진을 멈췄지만 다시 득점포를 가동할 태세다. 박주영의 목표는 최종 엔트리 23인이 아니라 베스트 일레븐에 맞춰져 있다. 1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이천수, LA에 벌써 네 번째 오지만 아직 골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이동국의 각오도 남다르다. 지난달 29일 ...

    연합뉴스 | 2006.02.07 00:00

  • 박주영-아두, 천재와 신동이 만난다

    ... 1-6으로 참패했고 아두는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펄펄 날았다. 하지만 현재 대표팀내 처지는 박주영이 한 단계 위다. 박주영은 지난해 K-리그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뒤 작년 6월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 쿠웨이트전부터 득점포를 쏘아댔다. 이번 전지훈련에서도 그리스, 핀란드전에서 혼자 두 골을 책임져 초반 상승세를 이끌었다. 아두는 지난달 23일 캐나다전에서 처음 A매치에 데뷔했다. 2004년 미국 프로스포츠 사상 최연소로 미국프로축구(MLS) 무대에 ...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아드보카트 "골 넣어라'..공격수들 초긴장

    ... 하지만 초조해할 필요는 없다. 감독이 공격수를 질책하며 득점을 주문한 상황에서 해결사로서의 능력을 보여줄 수만 있다면 오히려 독일월드컵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다. 칼스버그컵 첫 우승을 놓고 다투는 덴마크전에서 누가 득점포를 쏘아 올려 감독의 눈도장을 찍을지 주목된다. 그러나 이 아드보카트의 눈도장은 덴마크전이 치른 홍콩에만 그치지않고 미국 캘리포니아 전지훈련에서도 계속된다. (홍콩=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6.01.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