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31-2640 / 3,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두리, 연습경기서 득점포 가동

    '아우토반' 차두리(26.프랑크푸르트)가 전지훈련 중 가진 연습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차두리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전훈지인 포르투갈 휴양도시 알부페리아에서 열린 독일 2부리그 SC 프라이부르크와 연습경기에서 전반 22분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프랑크푸르트는 차두리의 득점에 이어 2분 뒤 터진 벤야민 쾰러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프리트헬름 푼켈 프랑크푸르트 감독은 이날 경기에 15명을 출전시켜 후기리그에 ...

    연합뉴스 | 2006.01.10 00:00

  • [프로농구] 삼성, 이틀만에 단독 선두 복귀

    ... 서장훈은 매 쿼터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입단후 처음이자 삼성이 욕심내고 있는 다섯 시즌만의 정상복귀에 대한 집념을 불태웠다. 1쿼터를 24-23으로 앞선 채 마친 삼성은 2쿼터 들어 이규섭(10점)과 강혁(16점)의 득점포가 불을 뿜었고 3쿼터에서는 서장훈이 팀의 19점 중 8점을 책임지며 LG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LG는 노먼 놀런과 드미트리우스 알렉산더가 23점씩을 몰아 놓았지만 힘을 보태주는 선수가 없었다. 전주에서는 원주 동부가 ...

    연합뉴스 | 2006.01.07 00:00

  • thumbnail
    박지성 '황금의 왼발'

    ... 박지성(24)이 21일(이하 한국시간) 칼링컵 8강 버밍엄시티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5분 왼발 강슛으로 맨유 데뷔골을 쏘아올렸다. 박지성의 득점은 버밍엄시티가 한 골을 만회해 결과적으로 결승골이 됐다. 돌이켜보면 박지성의 결정적인 득점포는 모두 왼발이 만들어냈다.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이 '양발을 자유롭게 쓴다'는 점에 끌렸다고 말할 만큼 박지성은 왼발, 오른발을 가리지 않지만 기억에 남을 만한 골 장면은 줄곧 왼발에서 터져나왔다. 2000년 6월8일 이란 테헤란에서 ...

    연합뉴스 | 2005.12.21 00:00

  • [NBA] 하승진, 8경기째 출전...3득점

    ... 위슬리(18점)가 뒤를 받쳐 코비 브라이언트(24점)를 내세운 LA레이커스에 76-64로 승리했다. 뉴저지 네츠는 `트리플더블'에 리바운드 1개가 모자란 제이슨 키드(24점.13어시스트.9리바운드)의 빛나는 활약에 빈스 카터(25점)의 득점포가 가세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118-90으로 꺾었다. 애틀랜타 호크스는 조 존슨(30점) 등의 고른 득점으로 카멜로 앤서니(37점. 11리바운드)가 `원맨쇼'를 펼친 덴버 너기츠를 연장 접전 끝에 110-107로 물리쳤고 서부지구 ...

    연합뉴스 | 2005.12.19 00:00

  • thumbnail
    [NBA] 하승진, 야오밍과 시즌 첫 대결

    ... 남겼다. 하승진은 3쿼터 들어서는 수비 파울로 얻은 자유투 1개를 성공시킨 데 이어 상대 수비수를 앞에 두고 통쾌한 원핸드 덩크를 꽂기도 했다. 끌려가던 포틀랜드는 3쿼터에 53-51 2점차까지 따라붙기도 했지만 맥그레이디의 득점포가 불을 뿜은 휴스턴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마이애미 히트는 발목 부상을 털고 1달여 만에 복귀한 샤킬 오닐(10점.11리바운드)과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친 드웨인 웨이드(41점.10리바운드.8어시스트)를 앞세워 워싱턴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이천수-박주영-마차도 MVP 3파전

    ... 신드롬'을 이어갈 태세였다. 그러나 소속 팀 FC서울이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뒤 경기 수를 늘리지 못한 탓에 박주영의 트리플 크라운(신인상.득점왕.MVP) 꿈은 현실에서 멀어졌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 결정전에서 가공할 득점포로 3골을 더한 마차도가 13골(1도움)로 득점왕을 예약해 박주영의 신인 득점왕 꿈은 물거품이 됐다. 마차도가 12월4일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도 골 시위를 벌인다면 9년만에 울산을 정상에 올려놓은 수훈으로 유력한 MVP감이 된다. ...

    연합뉴스 | 2005.11.28 00:00

  • 설기현, 풀타임 출전..팀은 0-0 무승부

    설기현(26.울버햄프턴)이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득점포를 터트리지 못했다. 설기현은 23일(한국시간) 치러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리그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20차전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맛을 보지 못했고, 팀 역시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설기현은 후반 36분께 옐로카드를 받을 정도로 활발한 경기를 펼쳤지만 지난 6일 노르위치시티전에서 시즌 3호골을 맛본 이후 2경기 연속 골 침묵을 지켰다.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프로농구] LG, 4연승 신바람

    ... 3쿼터에서도 속공을 속속 성공시켜 한때 9점차까지 점수를 벌렸지만 헥터로메로의 무리한 공격이 상대 김주성에게 차단을 당한데다 김주성에게 오히려 속공을 허용, 58-56의 2점차 리드를 간신히 유지한 채 4쿼터에 들어섰다. 김주성의 득점포가 살아나면서 4쿼터 5분40초를 남기고 69-65로 쫓기던 LG를 구한 것은 현주엽이었다. 김주성을 수비하느라 힘겨웠던 현주엽은 종료 2분여를 남기고 미들슛과 레이업슛을 잇따라 성공시켜 73-67로 달아났고 종료 22초 전 드미트리우스 ...

    연합뉴스 | 2005.11.17 00:00

  • [한.세르비아축구] 유럽사냥 선봉 선 이동국

    ... 활발한 몸놀림을 보이며 최전방 공격수로서 한 몫 톡톡히 해냈다. 전반 24분엔 차두리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주기도 했고, 후반 12분엔 왼쪽 측면을 돌파한 박지성의 크로스를 발리 슛으로 연결하려다 실패하는 아쉬운 장면도 연출했다. 지난 주말 스웨덴전 안정환에 이어 이날 이동국까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아드보카트호'의 최전방 공격수들 간 생존 경쟁은 이래저래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05.11.16 00:00

  • [한.스웨덴축구] 김영철, 8년만에 맛본 데뷔골

    아드보카트호 수비진 '최후의 보루' 김영철(29.성남 일화)이 무려 8년만에 A매치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김영철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스웨덴 국가대표팀 간 친선경기에서 1-1로 균형을 이루고 있던 후반 6분 헤딩골을 터트리며 A매치 첫 골맛을 봤다. 박지성이 상대 오른쪽 구석에서 올린 프리킥을 골 지역 정면에서 솟구쳐 올라 헤딩으로 그대로 골문에 꽂아넣은 것. 지난 1997년 6월 14일 코리아컵 가나전에서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

    연합뉴스 | 2005.1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