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41-2650 / 3,1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설기현 시즌 3호골..서정원 6호골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뛰는 '스나이퍼' 설기현(26.울버햄프턴)이 한주 만에 또 득점포를 작렬했다. 설기현은 6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노르위치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1분36초 통렬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지난달 30일 웟포드전에서 81일 만에 골맛을 본 데 이어 시즌 3호골. 설기현은 딕 아드보카트 대표팀 감독이 현장에서 지켜본 지난 2일 브라이튼전에서는 교체 투입돼 25분 밖에 뛰지 못했지만 이날 ...

    연합뉴스 | 2005.11.06 00:00

  • [FA컵] 수원, 성남 꺾고 8강행‥K2리그 돌풍

    ... 반란'을 일으켰다. K2리그팀의 8강 진출은 실업팀 최고 성적으로 작년 김포 할렐루야 등에 이어 역대 8번째다. 수원은 2일 파주공설운동장에서 열린 2005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조재민, 이따마르(2골)의 득점포로 우성용이 1골을 만회한 성남을 3-1로 제압, 8강에 올랐다. 올 시즌 개막 이전 스타급을 싹쓸이해 최강 우승 후보로 꼽혔다가 정규리그에서 추락을 거듭한 수원은 이로써 마지막 남은 FA컵 우승 희망을 부풀리게 됐다. 김남일, ...

    연합뉴스 | 2005.11.02 00:00

  • [프로농구] 신기성 "내가 최고 포인트가드"

    ... 견인했다. 특히 신기성은 승부처가 된 4쿼터에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슛을 속속 성공시키며 상대팀 이상민(2점.3어시스트)과의 포인트가드 대결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신기성의 원활한 경기 조율과 애런 맥기(26점.14리바운드)의 득점포를 앞세운 KTF는 3승2패를 기록하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신기성은 지난 달 31일 대구 오리온스의 김승현과의 포인트가드 대결에서도 판정승을 거두는 등 시즌 초반 좋은 컨디션을 이어갔다. KTF의 애런 맥기와 마크 샐리어스(17점), ...

    연합뉴스 | 2005.11.02 00:00

  • [FA컵] 수원-성남 '미리보는 결승전'

    ... 끈끈한 조직력을 회복해 최근 5연연승을 거두는 등 전력의 급상승세를 타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토종골잡이' 김도훈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지만 최전방에 두두와 이따마르가 건재하고 조커로 투입되는 남기일과 우성용까지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해 화력만큼은 K리그 최고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해 감독대행 데뷔전인 FA컵 32강전에서 수원시청에게 1-3으로 패하면서 쓰디쓴 신고식을 치른 바 있어 올해 FA컵 만큼은 지난해의 전철을 밟지 ...

    연합뉴스 | 2005.11.01 00:00

  • 설기현, 81일만에 득점포..서정원도 5호골

    잉글랜드 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뛰는 설기현(26.울버햄프턴)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작렬했다. 또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활약중인 서정원(35.SV리트) 역시 시즌 5호골 작성에 성공했다. 설기현은 29일 밤(이하 한국시간) 비캐리지스타디움에서 열린 웟포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3분 대런 앤더튼 대신 교체 투입돼 종료 직전 시즌 2호골을 터뜨렸다. 설기현의 골은 8월10일 크리스털 팰리스전 이후 81일만이다. 울버햄프턴은 ...

    연합뉴스 | 2005.10.30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2경기 연속골..성남 5연승

    ... 홈경기에서 후반 37분 김승용의 도움을 받아 팀의 두 번째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2-0 승리를 이끌어냈다. 이날 쐐기골로 박주영은 지난 23일 수원 삼성전에서 선제 결승골로 56일만에 지 루했던 '아홉수'를 넘긴 뒤 1주일만에 또다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두두(성남)와 산드로(대구.이상 10골)를 제치고 득점 단독 1위에 올라섰다. 이로써 박주영은 올시즌 2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득점왕이 확정될 경우 신인왕과 함께 MVP까지 차지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오르게 됐다. ...

    연합뉴스 | 2005.10.30 00:00

  • 이영표, 아스날과 '북런던더비'

    ... 프리미어리그 1천호골에 도전한다. 맨유는 지난 토튼햄전 실베스트르의 골로 팀 통산 999호골을 작성, 1천호골의 주인공만 남겨놓은 상태. 지난 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팀 1천호골은 맨유가 처음 밟는 고지. 박지성이 득점포를 터뜨린다면 종가 잉글랜드 축구사에 기록을 남길만 하다. 차두리(25.프랑크푸르트)는 29일 밤 10시30분 분데스리가 2위 베르더 브레멘과의 원정경기에 출전, 시즌 3호골 사냥에 나선다. 프랑크푸르트는 최근 2경기에서 무려 12골을 ...

    연합뉴스 | 2005.10.28 00:00

  • 차두리 시즌 2호골...설기현은 어시스트

    ...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9분 쾰른 포돌스키에게 만회골을 내준 뒤 33분 마이어의 추가골로 5-2가 됐고, 후반 44분 벤치에 앉아 있던 차두리가 프로이스와 교체 투입됐다. 차두리는 투입되자마자 마이어의 도움으로 오랜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쾰른은 후반 45분 K리그에서도 뛴 바 있는 터키 대표 출신 수비수 알파이 외잘란이 한 골을 추가했으나 대세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프랑크푸르트는 3승1무6패, 승점10으로 16위에서 13위로 ...

    연합뉴스 | 2005.10.23 00:00

  • 박주영 '침묵의 끝은 어디인가'

    '축구 천재' 박주영(FC서울)이 프로 데뷔 후 처음 찾아온 부진의 긴 터널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경기에서 박주영은 득점포도 침묵하고 별다른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한 채 팀의 패배에 고개를 떨구어야 했다. 지난 8월28일 울산전 이후 6경기째 침묵. 그 사이 팀도 덩달아 최근 2무4패의 부진을 보이며 초비상이 걸려 있다. 이날 박주영은 경기 초반부터 대구FC 수비수 최성환의 그림자 ...

    연합뉴스 | 2005.10.20 00:00

  • [챔피언스리그] PSV, AC밀란과 무승부

    ... 비긴 데 만족한다. 우리가 무적의 팀은 아니지만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AC밀란은 득점원 셰브첸코가 부상으로 교체되는 불운까지 겪었다. 첼시는 드로그바, 카르발류, 조 콜, 크레스포가 릴레이 득점포를 가동해 레알 베티스를 4-0으로 대파하고 2승1무로 G조 선두가 됐다. 첼시는 최전방 공격수와 미드필더, 수비수가 번갈아 네트를 흔든데다 철벽수비로 물샐틈없는 전력을 과시했다. 첼시와 같은 조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은 ...

    연합뉴스 | 2005.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