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51-2660 / 3,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두리 시즌 2호골...설기현은 어시스트

    ...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9분 쾰른 포돌스키에게 만회골을 내준 뒤 33분 마이어의 추가골로 5-2가 됐고, 후반 44분 벤치에 앉아 있던 차두리가 프로이스와 교체 투입됐다. 차두리는 투입되자마자 마이어의 도움으로 오랜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쾰른은 후반 45분 K리그에서도 뛴 바 있는 터키 대표 출신 수비수 알파이 외잘란이 한 골을 추가했으나 대세엔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프랑크푸르트는 3승1무6패, 승점10으로 16위에서 13위로 ...

    연합뉴스 | 2005.10.23 00:00

  • 박주영 '침묵의 끝은 어디인가'

    '축구 천재' 박주영(FC서울)이 프로 데뷔 후 처음 찾아온 부진의 긴 터널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경기에서 박주영은 득점포도 침묵하고 별다른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한 채 팀의 패배에 고개를 떨구어야 했다. 지난 8월28일 울산전 이후 6경기째 침묵. 그 사이 팀도 덩달아 최근 2무4패의 부진을 보이며 초비상이 걸려 있다. 이날 박주영은 경기 초반부터 대구FC 수비수 최성환의 그림자 ...

    연합뉴스 | 2005.10.20 00:00

  • [챔피언스리그] PSV, AC밀란과 무승부

    ... 비긴 데 만족한다. 우리가 무적의 팀은 아니지만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AC밀란은 득점원 셰브첸코가 부상으로 교체되는 불운까지 겪었다. 첼시는 드로그바, 카르발류, 조 콜, 크레스포가 릴레이 득점포를 가동해 레알 베티스를 4-0으로 대파하고 2승1무로 G조 선두가 됐다. 첼시는 최전방 공격수와 미드필더, 수비수가 번갈아 네트를 흔든데다 철벽수비로 물샐틈없는 전력을 과시했다. 첼시와 같은 조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은 ...

    연합뉴스 | 2005.10.20 00:00

  • thumbnail
    박지성, 2경기 연속 풀타임 맹활약

    ... 무산됐다. 골키퍼가 손도 내밀지 못할만큼 위협적인 슛이었지만 마침 커버에 들어간 수비수의 발에 걸리고 말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31분 니스텔루이의 추가골로 승기를 굳히는 듯 했지만 6분 뒤 선덜랜드의 스티븐 엘리엇에게 득점포를 허용해 잠시 혼전양상을 띄기도 했다. 이후 골키퍼 반 데 사르의 선방으로 겨우 동점 위기를 넘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 교체 투입된 18세 신예 로시의 쐐기골이 터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허벅지 부상으로 지난 1일 찰튼 애슬레틱전에 ...

    연합뉴스 | 2005.10.16 00:00

  • 해외파 태극전사, 주말 리그 재출격

    ... 라이언 긱스(웨일스) 등 팀 동료들도 2006독일월드컵 유럽예선 출전으로 지친 상태인 것은 마찬가지. 지난 1일 풀햄전에서 어시스트 2개를 올리며 프리미어리그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박지성에게 남은 것은 잉글랜드 진출 이후 첫번째 득점포다. 원정경기이기는 하지만 상대팀 선덜랜드가 1승2무5패(승점 5)로 리그 17위에 머무르고 있는 약체여서 충분히 골을 노려볼 만한 상황이다. 선덜랜드가 개막 5연패 이후 최근 3경기 무패(1승2무)로 상승세이기는 하지만 맨체스터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한국-이란축구] 조원희, '벼락골'로 만점데뷔

    ...서 첫선을 보인 바 있지만 당시 경기가 국가대표팀간 A매치로 인정되지 않아 전날까지의 대표팀 공식 기록은 '0회 출장, 0골'에 불과했다. 그러나 조원희는 딕 아드보카트 신임 대표팀 감독의 데뷔전인 이날 이란전에서 천금같은 득점포를 뿜어 감독은 물론 국내 축구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었다. 공격 가담 외에도 조원희는 오른쪽 측면을 오르내리며 번개같은 돌파력과 날카로운 크로스를 선보여 윙플레이어로서의 본연의 임무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비록 득점으로 ...

    연합뉴스 | 2005.10.12 00:00

  • '히딩크호' 호주, 자메이카 대파

    ... 못했다. 경기 시작 2분만에 브레시아노의 20m짜리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포문을 연 호주는 몇 차례 실점 위기를 넘긴 뒤 전반 28분 톰슨이 추가골을 뽑아 리드를 벌렸다. 호주는 후반에도 휘슬이 울린 지 3분만에 비두카의 득점포가 터져 일찌감치 승부를 굳혔고, 교체멤버 알로이시와 그리피스가 쐐기골을 보태 손쉽게 승리했다. 히딩크 감독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몇주 전 훈련을 시작했을 때 우리 팀은 균형이 맞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는 모두가 스스로 무엇을 ...

    연합뉴스 | 2005.10.10 00:00

  • thumbnail
    박주영, 40일만에 골맛..팀 승리 견인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FC 서울)이 무려 40일만에 득점포를 터뜨렸다. 프로축구 FC 서울은 6일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 창단기념 한일프로축구' 빗셀 고베(일본)와의 친선경기에서 박주영이 전반 9분 선제골과 후반 18분 쐐기골을 각각 책임진 데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특히 박주영은 지난 8월28일 K리그 울산 현대전 이후 40일만에 공식경기 득점을 신고해 7일 국가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한껏 골 감각을 끌어올렸다. 박주영이 ...

    연합뉴스 | 2005.10.06 00:00

  • 해외파, '아드보카트호 출범 축포 쏜다'

    ... 선제골을 넣는 맹활약을 펄쳐 박지성의 입지는 더욱 좁아진 상황이다. 설기현은 1일 오전 3시45분 번리와의 잉글랜드 챔피언십리그 홈경기에서 지난 8월 10일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정규리그 첫 골을 터트린 뒤 두달 가까이 침묵하고 있는 득점포를 재가동, '아드보카트호' 승선 좌절의 아픔을 씻을 태세다. 지난 24일 스토크시티전에서 도움 2개를 올리는 등 최근 팀의 2연승을 이끌며 꾸준한 활약을 보이고 있어 2호골 소식이 기대된다.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시즌 4호골로 ...

    연합뉴스 | 2005.09.30 00:00

  • 유벤투스, 4연승 질주

    ... 누르고 리그 1위를 지켰다. 비에라는 전반 37분 마누엘 블라시의 크로스를 알레산드로 델 피에로가 재치있게 헤딩으로 떨궈주자 달려들면서 발리슛, 골문을 갈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아스날(잉글랜드)에서 이적해온 비에라는 이날 득점포로 시즌 2호골을 기록했다. AC 밀란은 라치오와의 경기에서 간판 공격수 안드리 셰브첸코와 카카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고, 인터밀란은 레알 마드리드 출신 루이스 피구와 발테르 사무엘의 합작골로 키에보를 1-0으로 물리쳤다. ...

    연합뉴스 | 2005.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