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71-2680 / 2,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소년축구] 김동현, 새 '킬러' 각인

    또 다른 '영파워'가 힘을 뿜어내고 있다. 19세 이하 한국청소년축구대표팀에 최성국(고려대), 정조국(대신고)에 이어 김동현(청구고)이라는 걸물이 최근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7월말 19세 이하 대표팀에 처음 선발됐던 '숨은 진주' 김동현은 1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청소년팀과의 2차평가전에서 전반 37분 기가막힌 동점골을 성공시킨데 이어 후반 5분 추가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이름 석자를 확실히 각인시킨 것. ...

    연합뉴스 | 2002.09.17 00:00

  • 설기현, 연속골 행진 4경기서 중단

    ... 주필러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설기현(안더레흐트)의 연속 경기 득점 행진이 4경기에서 중단됐다. 설기현은 15일(한국시간) 밤 열린 앤트워프와의 2002-2003 시즌 원정경기에서 선발출장,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고 팀은 1-2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설기현은 시즌 6골에 머물렀고 팀은 3승1무1패(승점 10)를 기록하며 선두 브뤼헤에 승점 5차로 벌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최용수.박지성, 나란히 득점포

    '독수리' 최용수(제프 이치하라)가 4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득점왕 경쟁에 본격 가세했다. 2002한일월드컵이 낳은 스타 박지성(교토 퍼플상가)도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월드컵에서 부상으로 제기량을 펼치지 못했던 최용수는 17일 밤 원정경기로 열린 일본프로축구(J1) 우라와 레즈와의 전기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두 골을 혼자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주도했다. 이로써 최용수는 지난 3일 이후 4경기 연속골을 몰아치며 시즌 9호를 기록, 득점 공동 ...

    연합뉴스 | 2002.08.18 00:00

  • 황선홍, 5년간 일본무대 '마침표'

    ... 마침표를 찍었다. 5년전의 시작만큼 화려한 고별무대는 아니었지만 가시와 팬들은 한국의 최고스트라이커이자 일본무대 득점왕까지 올랐던 황선홍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이날 선발출전한 황선홍은 전반 39분께 교체아웃됐고 화려한 득점포를 가동하지도 못해 그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황선홍이 일본무대에 남긴 자취는 70경기 출장에 42득점. 98년 세레소 오사카에 입단하면서 일본생활을 시작했고 그 이듬해 24골을 몰아 넣어 한국선수로서는 처음으로 ...

    연합뉴스 | 2002.08.18 00:00

  • 일본축구 최용수.박지성, 나란히 득점포 가동

    일본프로축구의 최용수(제프 이치하라)가 4경기 연속골을 터트렸고 월드컵스타 박지성(교토 퍼플상가)도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부상으로 제 기량을 펼치지 못했던 최용수는 17일원정경기로 열린 2002일본프로축구(J1) 전기리그 마지막경기 우라와 레드다이아몬드와의 경기에서 두 골을 혼자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주도했다. 이로써 최용수는 지난 3일 이후 4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시즌 9호골을 기록했다. 전반 45분동안 ...

    연합뉴스 | 2002.08.17 00:00

  • [프로축구 올스타전] 샤샤, 역시 '득점기계'

    ... 122㎞를 기록, 전체 10명의 참가자 중 3위를 차지하며 길조를 암시한 샤샤는 후반 4분 신태용이 차준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 그물을 출렁이더니 41분까지 '황금의 발'로 내리 3골을 추가하는 등 찬스가 오면 놓치지않는 불붙은 득점포를 과시했다. 특히 20분 거미손 수비로 유명한 남부팀의 골키퍼 이용발(전북)까지 제치고 골망을 흔든 장면은 축구팬들이 축구의 묘미를 만끽하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4골은 샤샤의 한경기 최다골은 아니다. 샤샤는 3월 17일 부천 SK와의 ...

    연합뉴스 | 2002.08.15 00:00

  • [프로축구] `진공청소기' 김남일 복귀 신고

    ... 승점 12로 7위로 도약했고 부천은 9위로 밀려났다. 경기초반 다보와 이원식의 투톱에다 최문식, 남기일, 윤정춘 등의 막강 미드필드를 앞세운 부천의 공세에 밀리는 듯 했던 수원은 지난 4일 대전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본격적인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한 산드로의 수훈으로 첫 골을 터트렸다. 상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를 등진채 서 있던 산드로가 트래핑해 뒤로 떨어뜨려준 볼을 달려들던 가비가 오른발로 강하게 차 넣어 첫 골을 만든 것. 가비는 후반 46분에도 ...

    연합뉴스 | 2002.08.11 00:00

  • [프로축구] 김남일, 100% 컨디션으로 출격

    ... 브라질 용병이 맹활약중인 3위 안양 LG와 다시 힘을 낸 4위 전북 현대가 맞붙고, 선두 성남 일화는 적지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힘겨루기를 한다. 부천에서는 득점선두 다보(6골)를 내세운 부천 SK와 지난해 득점왕 산드로(4골)가 득점포를 본격적으로 가동한 수원 삼성이 상위권 진입을 위한 자존심 대결을 펼치고, 이천수가 이끄는 울산 현대는 송종국이 경고누적으로 빠진 부산 아이콘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승수쌓기에 나선다. ◆11일 경기 일정 ━━━━━━━━━━...

    연합뉴스 | 2002.08.09 00:00

  •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하위팀 반란 일어날까"

    ... 여름리그 통산전적에서 2승1패로 앞서있고 특히 마지막 3차전은 91-60으로 시즌 최다 점수차로 승리할 정도로 삼성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신세계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진출을 노리고 있는 '간판스타' 정선민의 득점포가 건재하고 이언주의 3점슛과 선수진 등 식스맨들의 활약까지 가세한다면 '대어'를 낚을 수도 있다는 계산. 그러나 주전 양정옥이 무릎 부상으로 현재 연습에도 나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 플레이오프 출전이 불투명한 것이 걱정이다. ...

    연합뉴스 | 2002.08.04 00:00

  •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정규리그 우승 눈앞

    ... 확정짓는다. 삼성생명과 우리은행 양팀의 경기는 내내 한두 골 차이의 박빙의 리드를 주고받다가 2쿼터를 40-40 동점으로 마칠 정도로 어느 누구도 승부를 장담할 수 없는 접전이었다. 삼성생명은 이미선이 코트를 구석구석 누비며 기회마다 득점포를 가동시키면서수비에 가로 막히면 김계령(12점.8리바운드)과 변연하(12점) 등에게 찬스를 열어줬다. 5연승을 달리면서 가속도가 붙은 우리은행도 조혜진(27점.7리바운드)과 홍현희(13점.10리바운드)의 활약을 앞세워 전반까지 ...

    연합뉴스 | 2002.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