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81-2690 / 2,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신병호.이동국 '토종의 자존심'

    ...용병 덤벼라." 돌아온 '라이언킹' 이동국(포항 스틸러스)과 '비운의 스타' 신병호(전남 드래곤즈)가 프로축구 정규리그 초반 용병들의 강세속에 '토종'의 자존심을 지켜가고 있다. 어두운 과거를 딛고 자신감을 회복한 두 선수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리그 초반 득점레이스에서 주류를 이루고 있는 용병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것. 각 팀당 6-7경기를 소화한 현재 다보(부천), 코난(포항), 마니치(부산)가 각각 4골을 기록, 선두로 나섰고 샤샤(안양)와 뚜따(안양)가 ...

    연합뉴스 | 2002.07.28 00:00

  • 유상철, J리그 고별경기서 득점포

    '월드컵 태극전사' 유상철(30.가시와 레이솔)이 J리그 고별경기에서 득점포를 터트렸다. 유럽진출을 앞두고 있는 유상철은 24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고별전으로 치른우라와 레즈와의 일본 프로축구 J1리그 경기에서 선발출장, 풀타임을 소화한 가운데팀이 0-2로 뒤져 있던 후반 44분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비록 팀은 1-2로 패했지만 유상철은 지난 20일 가시마 앤틀러스전에 이어 연속경기 득점에 성공하며 시즌 5호골을 기록, 기분좋게 J리그 생활을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프로축구] '쪽집게 도사'된 전북 조 감독

    ... 것은그가 구단에 직접 말해 발탁한 선수이기 때문. 에드밀손은 알 히랄 시절인 지난 3월 전북과 맞선 아시안컵위너스컵 결승에서선제골로 팀 우승을 견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면서 조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아 한국 땅을 밟았으나 이날 전까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해 내심 감독의 애를 태웠다. 조 감독은 "에드밀손이 첫 골에다 결정적 찬스까지 수차례 제공했지만 이를 골로 잇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그가 공격에 본격 가세하면서 팀의 공격력이 배가됐다"고 흡족해 했다. (전주=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현대 잡고 선두 탈환

    ...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삼성생명은 김계령의 골밑슛과 미들슛이 초반부터 활발하게 터지면서 줄곧 10점차 내외의 리드를 지켰다. 또 3쿼터부터는 김계령이 잠시 주춤한 사이 이번에는 이미선(19점.4어시스트)과변연하(14점)가 득점포를 가동시키면서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상대 샌포드가 자유투와 골밑슛을 잇따라성공시켜 77-72로 쫓아오자 곧바로 박선영이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으면서 사실상 승부에 ...

    연합뉴스 | 2002.07.22 00:00

  • 신병호, 이동국 `자신감 찾았다'

    한국프로축구를 이끌어 갈 젊은 스트라이커 신병호(25.전남 드래곤즈)와 이동국(23.포항 스틸러스)이 자신감에 찬 플레이를 펼치며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들 스트라이커는 20일 광양전용구장에서의 맞대결에서 각각 한골씩을 터뜨려 승부를 가리지는 못했지만 용병들이 주도하고 있는 득점레이스에서 무시못할 존재로떠올랐다. 신병호와 이동국의 공통점은 힘든 방황의 길을 접고 마침내 2002 삼성파브 K-리그에서 각각 팀의 주축으로 자리잡았다는 것. 2000시드니올림픽 ...

    연합뉴스 | 2002.07.21 00:00

  •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신세계 꺾고 단독 선두

    ... 동점을 만든 삼성생명은 변연하와 스미스의 자유투를 엮어3점차로 경기를 다시 뒤집은 뒤 변연하와 김계령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를 66-59, 7점차로 벌렸다. 4쿼터에서도 삼성생명은 박정은과 김계령이 각각 4득점하는 등 주전들이 고르게득점포를 가동시켜 손쉽게 1차전의 패배를 설욕했다. 정선민(18점.9어시스트)과 마리아(21점.15리바운드)가 분전한 신세계는 마지막쿼터에서 정선민이 날린 슛 6개 가운데 단 2개만 성공시키는 난조를 보여 무릎을 꿇었다. 한편 앞서 ...

    연합뉴스 | 2002.07.19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득점왕 노리겠다'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스트라이커 이동국(23)이 올시즌 첫 득점포와 함께 득점왕 등극이라는 당찬 목표를 공개했다. 한일월드컵 최종엔트리에 탈락해 꿈의 무대를 밟지 못했던 이동국은 13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2002 삼성 파브 K-리그 홈 개막전에서 자신의 정규리그첫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경기 후 "올 시즌에는 득점왕 한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 포부가 희망사항에 그칠지 현실로 바뀔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이동국이 이날 골로 자신감을 ...

    연합뉴스 | 2002.07.14 00:00

  • [프로축구] 태극전사 복귀..주중 관중 신기록

    ... K-리그 첫 주중경기에는 15명의 국내파 월드컵 대표 중 13명이 출전, 몸을 아끼지 않는 멋진 플레이로 국민의 뜨거운 축구사랑에 화답했다. '히딩크호의 황태자' 송종국(부산 아이콘스)과 '밀레니엄특급' 이천수(울산 현대)가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한 이날 5개 구장에는 10만8천504명이 입장, 83년 프로축구 출범 후 주중경기 사상 처음으로 10만 관중을 돌파하며 지난 7일 개막전(12만3천189명)에 이어 하루 총관중 부문 역대 2위 기록을 세웠다. 종전 주중경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2002 월드컵 결산] (떠오른 스타) 호나우디뉴 등 '샛별' 떴다

    ... 패스워크, 정교한 프리킥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을 확 사로잡았다. 호나우두 히바우두와 함께 브라질 공격의 핵 '3R'로 활약한 그는 이번대회를 통해 '작은 호나우두'라는 닉네임을 완전히 벗었다. 브라질의 주득점포로 화려하게 떠오른 것. 그의 혜성 같은 등장은 사실상 지난 97년 이집트에서 열린 FIFA 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부터 예견됐었다. 그는 당시 득점왕을 거머쥐면서 팀의 우승을 견인했다. 엘 하지 디우프(21.랑스) =이번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2.07.01 00:00

  • [월드컵] 브라질-독일 관전포인트

    ... 발라크가 경고누적으로 빠져 공격에 누수가 생긴 독일은 8강 진출을 목표로 본선에 나섰다가 대진운 덕분에 결승에까지 올랐기에 `져도 아쉬울 게 없다'는 자세다. 내심 브라질전에서도 천운을 기대하는 독일의 유일한 카드는 압박이다. 득점포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5골에서 발이 묶여 있는 독일로서는 한국과의 4강전에서처럼 육박전을 방불케하는 거친 압박으로 3R의 공세를 허리에서 차단한 뒤 번개같은 속공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기습 외에 기대만 할 전술이 없다. 다만 수비만큼은 ...

    연합뉴스 | 2002.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