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91-2700 / 2,7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이동국 '득점왕 노리겠다'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스트라이커 이동국(23)이 올시즌 첫 득점포와 함께 득점왕 등극이라는 당찬 목표를 공개했다. 한일월드컵 최종엔트리에 탈락해 꿈의 무대를 밟지 못했던 이동국은 13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2002 삼성 파브 K-리그 홈 개막전에서 자신의 정규리그첫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경기 후 "올 시즌에는 득점왕 한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 포부가 희망사항에 그칠지 현실로 바뀔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이동국이 이날 골로 자신감을 ...

    연합뉴스 | 2002.07.14 00:00

  • [프로축구] 태극전사 복귀..주중 관중 신기록

    ... K-리그 첫 주중경기에는 15명의 국내파 월드컵 대표 중 13명이 출전, 몸을 아끼지 않는 멋진 플레이로 국민의 뜨거운 축구사랑에 화답했다. '히딩크호의 황태자' 송종국(부산 아이콘스)과 '밀레니엄특급' 이천수(울산 현대)가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한 이날 5개 구장에는 10만8천504명이 입장, 83년 프로축구 출범 후 주중경기 사상 처음으로 10만 관중을 돌파하며 지난 7일 개막전(12만3천189명)에 이어 하루 총관중 부문 역대 2위 기록을 세웠다. 종전 주중경기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2002 월드컵 결산] (떠오른 스타) 호나우디뉴 등 '샛별' 떴다

    ... 패스워크, 정교한 프리킥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 세계 축구팬들의 시선을 확 사로잡았다. 호나우두 히바우두와 함께 브라질 공격의 핵 '3R'로 활약한 그는 이번대회를 통해 '작은 호나우두'라는 닉네임을 완전히 벗었다. 브라질의 주득점포로 화려하게 떠오른 것. 그의 혜성 같은 등장은 사실상 지난 97년 이집트에서 열린 FIFA 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부터 예견됐었다. 그는 당시 득점왕을 거머쥐면서 팀의 우승을 견인했다. 엘 하지 디우프(21.랑스) =이번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2.07.01 00:00

  • [월드컵] 브라질-독일 관전포인트

    ... 발라크가 경고누적으로 빠져 공격에 누수가 생긴 독일은 8강 진출을 목표로 본선에 나섰다가 대진운 덕분에 결승에까지 올랐기에 `져도 아쉬울 게 없다'는 자세다. 내심 브라질전에서도 천운을 기대하는 독일의 유일한 카드는 압박이다. 득점포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5골에서 발이 묶여 있는 독일로서는 한국과의 4강전에서처럼 육박전을 방불케하는 거친 압박으로 3R의 공세를 허리에서 차단한 뒤 번개같은 속공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기습 외에 기대만 할 전술이 없다. 다만 수비만큼은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4년전 악몽은 없다" .. 브라질 4인방 '우승' 야심

    ... 테크니션으로 꼽히는 이들의 부진은 축구팬들을 실망시키고도 남았다. 브라질 내에서는 힐난이 끊이지 않았었다. 대회 전 유력한 득점왕 후보로 꼽힌 호나우두는 준결승까지 4골을 뽑으며 브라질 공격을 주도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그의 득점포는 결승전에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골키퍼와 정면으로 맞선 상황에서도 득점에 실패,이름값을 못했다. 복통과 두통으로 약을 먹었다는 그의 설명은 비겁한 변명으로 치부되며 곤욕을 치러야 했다. 호나우두의 시대는 끝났다는 힐책도 나왔다. ...

    한국경제 | 2002.06.28 00:00

  • [월드컵] 독일-미국, 힘과 스피드 대결

    ... 기록했지만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때 8골을 제외하면 경기당득점이 1~2골에 불과해 심각한 골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5골로 득점선두인 클로세가 상대팀의 집중견제를 받고 있는 때에 파라과이와의16강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노이빌레의 득점포가 가동되기 시작한게 그나마 다행이다. 치게-발라크-하만-슈나이더-프링스로 이어지는 미드필드진은 상대 진영에서부터거친 몸싸움으로 강하게 압박하는데 발군의 기량을 보이고 있고 링케, 라멜로브, 메첼더가 지키는 스리백 수비도 노련한 경험에서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18일의 월드컵] "중원을 장악하라" .. '일본-터키'

    ... 쓰는 플레이 스타일도 일본에는 강점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간판 골잡이 하칸 쉬퀴르가 상대 수비를 달고 다니는 사이 공격형 미드필더 일디라이 바슈튀르크나 투톱 하산 샤슈에게 공간이 생길 공산이 커 당일 골감각만 좋다면 힘의 균형이 쉽게 깨질 수도 있다. 반면 일본은 짧고 정확한 패스워크를 구사해 공간을 차츰차츰 비집고 들어간 뒤 결정적인 '카운터 패스'로 득점포를 가동하겠다는 전략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월드컵] 골 페이스 떨어진다

    ... 3경기에서는 3골 이상 넣은 팀이 없고 한골로 승부를 가르거나 한골씩을 주고 받으며 연장전 골든골이나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지었다. 조별리그에서 게임당 평균 3골 이상씩을 기록하며 막강한 화력을 보여줬던 독일과 스페인이 16강전 들어서는 득점포를 터뜨리지 못한 것도 득점 페이스가 떨어진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 조별리그에서보다 16강전과 8강전에서 게임당 평균 골이 많이 나왔던 지난 98년 프랑스대회와는 다른 양상으로 골 페이스가 진행되고 있어 역대 대회 최다골 신기록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월드컵] 잉글랜드, 골잔치 벌이며 8강 진출

    ... 잉글랜드가 8강에 오르기는 90년 이탈리아대회에서 4위에 오른이후 12년만이다. 잉글랜드는 94년대회에서는 지역예선을 통과하지 못했고 98년대회에서는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에 승부차기끝에 패했었다. 잉글랜드는 조별리그에서 오언의 득점포가 침묵하는 바람에 2득점에 그쳐 16강진출팀중 최소득점이라는 달갑지 않은 기록을 세웠으나 이 날 보란 듯이 골 폭풍을일으켰다. 잉글랜드는 의외로 쉽게 선취골을 뽑아 낙승으로 연결했다. 전반 5분 베컴이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퍼디낸드가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베컴 2어시스트, 완전 부활

    ... 낮게 포물선을 그리면서 정확히 리오 퍼디낸드(리즈)로 향했고, 퍼디낸드의 머리를 때린 볼은 무서운 탄력이 붙은 채 골키퍼 손을 뚫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베컴이 첫 골을 엮어내 `킥의 달인'다운 면모를 뽐내자 마이클 오언(리버풀)도득점포에 가세해 `골든벨'을 울렸다. 전반 22분 수비수를 곁눈질하면서 재빨리 골문 앞에 들어간 오언은 니키 벗(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원터치 전진패스를 문전 앞에서 낚아챈 뒤 곧바로 왼발로 골문 오른쪽 구석에 정확히 박아넣었다. 4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