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01-2710 / 3,1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亞챔피언스리그] 수원, 8강진출 '배수진' 혈전

    ... 20일 주빌로 이와타전에서 퇴장을 당해 선전전에 출전할 수 없어 차범근 감독의 공격진 운용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에 따라 차 감독은 최근 부상에서 회복중인 김대의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김동현과 안효연, 산드로에게 득점포를 기대하고 있다. 다행히 이운재,김두현,곽희주,김대의가 축구협회와의 협의를 통해 이번 원정전에 참가할 수 있게 된 것은 차 감독에게 있어서 천만다행이다. 맞상대인 선전이 중국 C리그에서 14개팀중 12위에 랭크될 정도로 침체를 ...

    연합뉴스 | 2005.05.24 00:00

  • 서정원, 오스트리아 진출 2호골

    ... 터뜨렸다. 서정원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리그 우승팀 SK 라피드 빈과의 시즌 34차전에서 후반 36분 팀의 3번째 골을 뽑아내 4-1 대승을 이끌었다. 미드필더로 나온 서정원은 지난 8일 스투름 그라츠전에서 오스트리아 진출 1호골을 터뜨린 이후 보름 만에 다시 득점포를 기록했다. 서정원의 소속 팀 잘츠부르크는 8승8무18패(승점 34)로 꼴찌 브레겐츠와의 승점 차를 11로 벌렸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5.05.23 00:00

  • [스포츠 마케팅] GS .. '박주영 신드롬' 효과 톡톡

    ... GS건설의 프로축구 구단인 'FC 서울'과 입단계약을 맺으면서 지난 3월 말 출범한 GS그룹은 톡톡한 홍보 효과를 거두고 있다. 그룹 계열사 중 가장 큰 혜택을 누리고 있는 건 역시 GS건설.현재 K리그 득점 1위를 달리며 연일 득점포를 쏘고 있는 박 선수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신문 방송 등 대중매체에 이 회사의 아파트 브랜드인 '자이'의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환하게 웃고 있는 박 선수의 얼굴이 각종 매체에 등장하기 때문이다. GS건설은 올해 프로축구단 ...

    한국경제 | 2005.05.23 00:00 | 유창재

  • [프로축구] 김은중.박주영, FC 서울의 쌍두마차

    ... 쐐기골을 연속 어시스트하는 원맨쇼를 펼쳤다. 정규리그 개막 후 2연패에 빠졌던 팀에 3-1 승리를 안긴 것. 특히 올 들어 팀 플레이에 주력하던 김은중은 지난해 11월7일 부천 SK전 이후 6개월만에 골맛을 보며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뿜어 기쁨을 더했다. 전반 12분 박주영의 돌파를 전남 수비수가 저지하자 페널티지역 가운데서 기회를 노리던 김은중은 가볍게 왼발로 밀어넣어 선취골을 뽑아냈다. 김은중은 1-1로 맞선 후반 9분 문전 혼전을 펼치다 이원식에게 볼을 ...

    연합뉴스 | 2005.05.22 00:00

  • 차두리, '1부리그 승격'위한 득점포 정조준

    '1부리그 승격은 내가 이끈다' '아우토반' 차두리(프랑크푸르트)가 소속팀의 1부리그 승격을 위한 마지막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기 위해 발끝을 모은다. 차두리는 22일(한국시간)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SVW 부르크하우젠과의 시즌 34차전 최종전에 출전해 팀의 1부리그 진출을 위한 '디딤돌쌓기'에 나선다. 현재 프랑크푸르트는 18승4무11패(승점 58)로 4위 1860 뮌헨(승점 57)과 승점 1의 차이를 두고 간신히 1부리그 승격 마지노선인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박지성 챔피언스리그 득점 축구화, 국내 전시

    ... AC 밀란(이탈리아)과의 준결승 2차전에서 박지성이 신었던 축구화를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11일 밝혔다. 당시 박지성은 전반 9분 통렬한 왼발 강슛으로 선제골을 뽑아 한국인 최초로 '꿈의무대'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득점포를 신고했었다. 박성종씨는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귀국해 이 축구화를 전달하며, 수원월드컵경기장 내에 위치한 월드컵기념관의 '박지성 코너'가 완성되는 대로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의 한 관계자는 "지난 9일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차두리 득점포 침묵..팀 패배

    '아우토반' 차두리(프랑크푸르트)가 5경기 연속골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차두리는 10일(한국시간) 2004-2005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32차전 MSV뒤스부르크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후반 34분 렉사와 교체돼 나갔다. 지난달 30일 에어푸르트전에서 시즌 8호골을 뽑은 차두리는 앞으로 남은 두 경기에서 한국선수로는 유럽무대에서 19년 만에 두번째로 두 자릿수 득점에 도전한다. 프랑크푸르트는 전반 8...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김진용ㆍ김한윤 '본프레레호 깜짝 카드'

    ... 아테네올림픽을 앞두고 6개월 가량 재활에 매달 리는 바람에 정작 올림픽 본선 무대에는 나서지 못한 채 동료들이 올림픽 8강에 진출하는 모습을 TV로 지켜봐야만 했다. 김진용은 그러나 시련기가 끝나고 올 시즌이 돌아오자 기다렸다는 듯이 연일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K리그의 토종 신예 돌풍을 이끌었고 박주영(FC서울)과 함께 6골로 컵대회 득점순위 공동 2위에 올랐다. 울산 김정남 감독은 "헤딩력, 골 감각, 스피드, 문전 순간 동작 등 공격수로서 능력은 빠지는 게 없고 근성과 집중력까지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

    유럽파 '태극전사' 박지성(에인트호벤)과 설기현(울버햄프턴)이 나란히 골침묵을 지켰다. 박지성(24.에인트호벤)은 8일(이하 한국시간) 치러진 네덜란드 프로축구 흐라프샤프와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했지만 아쉽게 골사냥에는 실패했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에인트호벤은 이날 전반 2분과 전반 10분 하셀링크의 연속골에 이은 전반 12분 코쿠의 쐐기골이 일찌감치 터지면서 4-1 대승을 거뒀다. 박지성은 이날 후반 10분 페널티영역 오른쪽에서...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박지성 도움

    유럽파 '태극전사' 박지성(에인트호벤)과 설기현(울버햄프턴)이 나란히 골침묵을 지켰다. 박지성(24.에인트호벤)은 8일(이하 한국시간) 치러진 네덜란드 프로축구 흐라프샤프와의 홈경기에 선발출전했지만 아쉽게 골사냥에는 실패했고 후반 13분 교체아웃됐다. 하지만 박지성은 전반 12분 코쿠의 골에 도움을 주면서 어시스트를 기록해 골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에인트호벤은 이날 전반 2분과 전반 10분 하셀링크의 연속...

    연합뉴스 | 2005.05.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