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01-2710 / 2,8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BA] 레이커스, 반격 개시

    ... 2연패 뒤 첫 승을 거두며 한숨을 돌리고 12일 4차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레이커스는 브라이언트-오닐 콤비 이외에도 부상중이던 데비언 조지가 13점을 넣으며 분투했고 로버트 오리(13점.12리바운드)와 데릭 피셔(14점)의 득점포까지 고비마다 터져 낙승했다. 1쿼터부터 거세게 몰아붙여 전반을 51-36으로 앞선 레이커스는 줄곧 여유있는 리드를 지켜나갔고 브라이언트가 4쿼터 시작 1분36초만에 무려 10점을 쏟아부은 덕에 점수차를 20점 안팎까지 벌려 승리를 ...

    연합뉴스 | 2003.05.10 00:00

  • [일본프로축구] 최용수, 득점포 불발

    고공비행을 하던 '독수리' 최용수(이치하라)의 득점포가 아쉽게 터지지 않았다. 최용수는 5일 열린 세레소 오사카와의 일본프로축구(J리그) 전기리그 7차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을 뽑지 못했다.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의 진기록을 세우며 득점선두(8골)를 달렸던 최용수는 전반 14분 스루패스로 하뉴의 추가골에 다리를 놓는 등 기세를 올렸으나 전반 37분 날린 중거리슛이 골문을 벗어나는 등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이치하라는 ...

    연합뉴스 | 2003.05.05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해트트릭..대전은 5승째

    ... 30일 전북을 누르고 9연승(지난해 2경기 포함)을 올려 울산이 지난 3월23일 세웠던 최다연승과 수원의 개막 후 최다연승(7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던 성남은 이로써 2개의 대기록 수립이 수포로 돌아갔다. 성남은 4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던 김도훈이 신기록의 제물이 될 수 없다며배수진을 친 울산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울산도 최성국을 선발 투입하며 맞불을 놓았으나 소득이 없었다. 안양에서는 안양 LG가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춘 신예 듀오 이준영과 정조국의 잇단 ...

    연합뉴스 | 2003.05.04 00:00

  • [프로축구] 성남, 최다연승 타이 도전

    ... 이루게 된다. 일단 막강 투톱인 샤샤, 김도훈이 버티고 있는 성남이 연승 타이기록을 작성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다. 개막전 축포를 터트린 김도훈은 지난 26일 포항전에서 혼자 2골을 몰아넣으며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고, 슬럼프에 빠졌던 샤샤도 회복기미를 보여 데니스 마저 가세한 성남의 파상공세를 전북 수비진이 감당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북의 조윤환 감독은 홈경기인 데다 성남과 통산전적이 10승12무12패로 대등했다며 ...

    연합뉴스 | 2003.04.29 00:00

  • 최용수 골‥골‥골.. J리그 득점랭킹 선두로

    ... 일본프로축구(J리그) 첫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최용수는 26일 밤 홈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리그에서 3골을 몰아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시작 1분만에 벼락골을 터뜨린 최용수는 전반 28분과 후반 28분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최용수는 이로써 시즌 5호골을 기록하며 득점랭킹 1위에 나섰다. 안정환도 이날 교토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경기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37분 산토스의 추가골을 도운 뒤 43분엔 페널티지역 내에서 오른발로 ...

    한국경제 | 2003.04.27 00:00

  • 최용수, J리그서 해트트릭 작성

    ... 일본프로축구(J리그) 첫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최용수는 26일 밤 홈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리그에서 3골을 몰아치며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시작 1분만에 벼락골을 터뜨린 최용수는 전반 28분과 후반 28분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최용수는 이로써 시즌 5호째로 득점랭킹 1위에 나서며 본격적인 득점왕 사냥에돌입했다. 안정환도 이날 교토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경기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37분산토스의 추가골을 도운 뒤 43분엔 ...

    연합뉴스 | 2003.04.27 00:00

  • [한.일축구] 우성용, 최전방 '원톱' 낙점

    ... 오를 만큼 '킬러' 본능을 지닌 데다 192cm의 장신을 활용한문전 포스트플레이가 뛰어나기 때문. 지난달 29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종료 10여분을 남기고 교체투입돼그라운드를 누볐던 우성용은 이날 코엘류 감독의 조련을 받으며 득점포를 가동할 준비를 마쳤다. '4-2-3-1' 시스템의 좌우 날개에는 닮은 꼴 스타인 최성국과 이천수(이상 울산)가 포진, 공격의 활로를 뚫고 "일본의 허리를 장악하겠다"고 선언한 안정환(시미즈)이 공격을 진두지휘할 공격형 미드필더로 ...

    연합뉴스 | 2003.04.15 00:00

  • <한.일축구> 유상철.나카야마 `혼의 대결'

    ... 서로 상대에 강한 `킬러본능'을 지녔기 때문이다. 지난해 울산 현대로 복귀하기까지 유상철은 J-리그에서 3년간 42골(총83경기)을넣고 '94히로시마아시안게임(3-2승)과 97년 5월 도쿄 친선경기(1-1) 등 일본과 맞닥트렸던 고비마다 득점포를 뿜는 등 일본축구에 누구보다 밝다. 나카야마 또한 지난 92년 8월 제2회 다이너스티컵 결승전(한국 PK패) 등을 포함,역대 한국전에서 3골을 넣는 등 또래들과는 달리 한국에 전혀 주눅들지 않는 플레이를 펼친다. 농익은 기량에다 ...

    연합뉴스 | 2003.04.15 00:00

  • 일본 킬러 최용수, 한.일전 '원톱' 날갯짓

    ... 선발 투입을 예고했다. 안정환도 필승의 열쇠를 쥐고 있긴 마찬가지. 공격형 미드필더 겸 섀도 스트라이커로 공격을 지휘할 안정환도 지난해 J리그에 진출하자 마자 10경기에서 3골을 기록한 데 이어 올 아시아챔피언스리그와 개막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는 등 일본축구에 완전히 적응했다. 안정환은 특히 2000년 도쿄에서 열린 일본과의 친선경기에서 골을 작렬, 자신감이 충만하다. 이들 두 스타가 저마다 첫승의 기치를 내건 코엘류와 지코의 자존심 대결로도 관심을 모으는 이번 ...

    연합뉴스 | 2003.04.10 00:00

  • 인터밀란, 4강 청신호 .. 유럽챔피언스리그

    ... 홈경기에서 이탈리아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안 비에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인터 밀란은 이로써 오는 23일 속개되는 원정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4강 티켓을 손에 넣는다. 승부의 저울추는 골게터 비에리가 득점포를 터뜨린 인터 밀란에 일찌감치 기울었다. 에르난 크레스포와 짝을 이뤄 최전방 공격수로 나온 비에리는 전반 14분 터키 출신의 미드필더 벨로졸루 엠레가 왼쪽 측면에서 센터링한 볼을 크레스포가 살짝 방향을 바꿔주자 헤딩슛,네트를 갈랐다. ...

    한국경제 | 2003.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