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1-2860 / 3,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축구] 한국, 이란 격파 .. 예선 전승

    ... 못해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거의 무승부 분위기로 흘러가던 분위기가 극적으로 반전된 결승골은 꾀돌이 미드필더 김두현의 날쌘 헤딩에서 터져 나왔다 . 후반 44분 최원권이 미드필더 오른쪽 측면을 치고들어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자 페널티지역으로 잽싸게 파고든 김두현은 정확히 머리에 맞히는 헤딩슛으로 이란의 왼쪽 골 네트를 깨끗하게 갈라 예선 대미를 자축하는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포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5.12 00:00

  • [AFC챔피언스리그] 성남, 소나기골 노린다

    ... 팀만 올라가는 8강 진출 전망이 매우 어두운 처지. 성남은 이번 경기와 남은 빈딘(베트남)전을 합해 최소한 12골 정도는 몰아넣어야 실낱같은 희망을 되살릴 수 있다. 주포 김도훈이 지난 8일 포항전에서 K리그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작렬해 골감각을 어느 정도 되찾은 게 위안거리. 김도훈은 지난 2월 페르시크 케디리와의 원정경기에서 혼자 2골을 몰아쳐 이번 경기에서도 다득점을 노리고 있다. 전북 현대는 일본 원정에 나서 12일 오후 7시 야마하스타디움에서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팀 꼴찌후 뒤늦은 부활

    '폭격기' 김도훈(성남)이 무거운 침묵을 깨고 포문을 열었지만 팀이 리그 꼴찌로 추락해 고개를 떨궜다. 김도훈은 8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K리그 포항과의 홈경기에서전반 대포알슛으로 첫 골을 꽂아넣어 득점포의 건재를 알렸다. 하지만 '디펜딩챔피언'인 팀이 1-2로 져 승점 4(1승1무4패)를 기록, 부천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리그 꼴찌로 추락하는 수모를 당하면서 뒤늦은 부활에 가슴을 쳤다. 지난 시즌 28골을 몰아쳐 ...

    연합뉴스 | 2004.05.09 00:00

  • 안정환, J리그 2경기 연속골

    ... 정규리그 도쿄 베르티와의 홈경기에서 사카다와 투톱으로 선발 출장해 후반 44분 골을 뽑아내 팀의 3-1승리를 도왔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3골을 기록 중인 안정환은 이로써 2일FC 도쿄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J리그에서 올 시즌 3호골을 신고했다. 3일 딸을 얻은 뒤 5일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베트남 빈딘전에서 2골을 뽑아내며 자축포를 쏘아올렸던 안정환은 이날 6차례나 강슛을 쏘아대며 상대 문전을 흔들었다. 기회를 노리던 ...

    연합뉴스 | 2004.05.09 00:00

  • 아이스하키 박용수, 득점포로 세계선수권 4강 견인

    ... 박용수는 6일(한국시간)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세계 최강 체코와의 8강전에서오른쪽 공격수로 출전해 1골을 터트려 팀의 3-2(0-0 1-2 1-0 1-0)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덴마크와의 6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던 박용수는 이날 득점포로 이번 대회들어 공격포인트 7개(4골3도움)를 올리며 주전 공격수 입지를 다졌다. 0-2로 뒤져 패색이 짙던 2피리어드 10분 19초에 박용수는 팀 동료 매트 큘렌이건넨 패스를 골문으로 몰고간 뒤 감각적인 샷으로 골망을 흔들어 추격의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일본축구] 안정환, 시즌 2호골 작렬

    일본 프로축구(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서 뛰는 안정환이 득점포에 다시 불을 댕겼다. 안정환은 2일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도쿄와의 원정경기에서 경기 시작 2분만에 오른발 슛으로 벼락 선제골을 성공시켜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안정환은 지난 3월 J리그 개막전에서 득점포를 터뜨린 이후 리그 골맛을 보지못하다 두 달만에 시즌 2호골을 신고했다. 안정환은 지난 달 7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성남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올림픽축구] 조재진.김동진, '창샤의 별'로 떴다

    ... 올라온 김동진(서울)의 크로스를 비호처럼 솟아올라 통렬한 헤딩 슛으로 꽂아넣어 중국의 네트 왼쪽을 깨끗이 갈랐다. 한국축구의 아테네행을 확정짓는 축포를 쏘아올린 조재진은 이로써 올림픽 예선4경기 출전에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3골째 득점포를 가동했고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3골 1도움)를 기록했다. 치욕의 몰디브전 무승부로 인한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의 중도 하차와 이어진 파라과이전 무득점 무승부로 답답했던 한국축구의 골 갈증을 씻어내는 시원한 한방이었다. 고교 시절인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올림픽축구] 조재진.최성국, 아테네행 축포 장전

    ...울산) 투톱. 지난 14일 말레이시아전 결장으로 한 경기를 건너뛴 `올림픽호 황태자' 조재진은 "중국 수비진이 신장은 좋지만 동작이 느려 빠른 2대 1 패스로 뒷공간을 파고들면 충분히 득점 찬스를 만들 수 있다"며 반드시 득점포를 가동해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겠다고 공언했다. 조재진의 파트너 최성국은 "예선 최종전까지 가느냐, 여기서 끝내느냐를 결정하는 중대 일전"이라며 "첫 골만 쉽게 터진다면 대량득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드리블이 ...

    연합뉴스 | 2004.04.30 00:00

  • 아테네행 굳힌다 .. 올림픽축구 1일 중국과 5차전

    ...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중국과 비겨 승점 1만 더 따도 본선행을 확정짓지만 호쾌한 승전보로 침체에 빠진 한국축구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각오다. 김 감독이 내세운 카드는 한 달여 만에 다시 발을 맞추는 조재진(수원) 최성국(울산) 투톱. 지난 14일 말레이시아전 결장으로 한 경기를 건너뛴 조재진은 득점포를 가동해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조재진의 파트너 최성국도 "첫 골만 쉽게 터진다면 대량득점도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국경제 | 2004.04.30 00:00

  • [한.파라과이축구] 유상철, 스트라이커 전격 출격

    ... 강한 유상철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로 비장한 각오를 피력했다. 소속팀에서 주전자리를 완전히 굳히지 못한 안정환은 경기감각이 다소 떨어진 것이 마음에 걸리지만 부임 초기부터 자신에게 강한 신뢰를 보냈던 코엘류에 대한 '속죄의 득점포'를 가동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더 이상의 실망감을 안겨주지 않겠다며 축구화끈을 바짝 동여맨 설기현은 왼쪽 미드필더로, 정경호(울산)는 오른쪽 미드필더로 각각 선발 출장해 측면 공략에 나서고 이을용(FC 서울)과 김남일(전남)이 허리 ...

    연합뉴스 | 2004.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