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1-2880 / 3,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토종 골잡이 시동 걸렸다

    `토종 골잡이들의 추격전을 주목하라.' 특급 용병의 득세로 토종 골잡이 부재에 허덕이는 프로축구에 포항 스틸러스의주포 우성용과 수원 삼성의 조재진이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구겨진 체면을 살렸다. 모따(전남.3골), 훼이종(대구.3골) 등 용병들이 화려한 개인기로 올시즌 프로축구 무대를 휩쓸고 있지만 지난해 득점왕 김도훈(성남)을 비롯한 국내 공격수들이 골문 앞에서 맥을 못 추고 있기 때문. 지난 시즌 15골로 득점 7위에 올랐던 우성용은 올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일본축구] 최용수, 득점포 주춤

    ...본프로축구 J2리그에서 뛰고 있는 '독수리' 최용수(교토 퍼플상가)가 또 다시 골 사냥에 실패했다. 최용수는 17일 열린 J2리그 후쿠오카와의 경기에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채 하프타임 때 교체돼 나왔고 팀은 1-4로 크게 졌다. 개막 후 4경기 연속 골맛을 봤으나 지난 10일 미토전에서 득점포가 침묵했던 최용수는 이로써 시즌 4골로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프로축구] 포항, 초반 파죽의 3연승

    ... 인사이드 슈팅으로 연결했고 볼은 골키퍼 김병지의 손을 피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포항도 반격에 나서 32분 상대 수비수 박주성의 핸들링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우성용이 침착하게 밀어넣어 균형을 이뤘다. 앞선 2경기에서 득점포가 침묵했던 우성용은 8분 뒤 따바레즈가 오른쪽에서 올린 센터링이 수원 골키퍼 이운재의 손을 맞고 튄 것을 방아를 찧듯 헤딩슛, 네트를시원하게 갈랐다. 축구대표팀의 전.현직 주전 수문장이자 오랜 세월 라이벌 관계를 유지했던 김병지와 ...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설기현, 우승 축포 준비완료

    ... 최근 공수에서 맹활약해 팀내 주전의 입지를 다진 여세를 몰아 리그 경기에서 승리를 견인, 가라앉은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린다는 각오다. 부상에서 회복한 독일의 차두리(프랑크푸르트)도 17일 슈투트가르트와의 리그경기에 출격, 다시 득점포에 불을 붙일 예정이다. 스페인에서 뛰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는 부상을 털고 지난 14일부터 팀훈련에 합류했지만 18일 발렌시아와의 리그 경기 출장할지는 불투명하다.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서 뛰는 안정환과 유상철은 17일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프로축구] 올림픽 전사들, K리그 달군다

    ... 차범근 감독은 `올림픽호 황태자' 조재진과 나드손, 김대의 삼각편대로 포항의 수비벽을 뚫겠다는 복안이다. 직전 경기 퇴장으로 14일 올림픽예선 말레이시아전을 건너 뛴 조재진은 동료들의 골 잔치에 동참하지 못한 아쉬움을 K리그 득점포로 만회하겠다는 각오다. 김호곤호 `살림꾼'으로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김두현은 수원의 중원에서 골 찬스를 배달하고 `골넣는 수비수' 조병국도 뒷문 단속과 함께 세트플레이 때 고공폭격 한방을 노린다. 우여곡절 끝에 친정에 둥지를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올림픽축구] 한국, 말레이시아 완파.. 4연승

    ... 4연승으로 아테네행 고지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4 아테네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최태욱(3어시스트)의 정확한 볼배급속에 김동현(2골)과 전재운이 릴레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말레이시아를 3-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쾌조의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12(득 6, 실 0)를 확보해 중국(승점 4), 이란(승점 3)과의 격차를 더 벌렸고 16일 중국과 이란이 비길 경우 남은 경기결과와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아테네가 보인다 ‥ 올림픽축구 말레이시아 3 대 0 완파

    ... 고지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4 아테네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최태욱(어시스트 3개)의 정확한 볼배급 속에 김동현(2골)과 전재운이 릴레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말레이시아를 3-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쾌조의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12(득 6, 실 0)를 확보해 중국(승점 4) 이란(승점 3)과의 격차를 더 벌렸고 16일 중국과 이란이 비길 경우 남은 경기 결과와 ...

    한국경제 | 2004.04.14 00:00

  • [프로축구] 토종킬러들 '깊은 침묵'

    토종 킬러들의 득점포가 깊은 침묵에 빠졌다. 프로축구 2004 K리그가 전기리그 1, 2차전 12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폭격기' 김도훈(성남),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수원), `꺾다리' 우성용(포항) 등 각 팀 토종 간판들의 발끝이 약속이나 한듯 잠잠하다. 간판 스트라이커급 중에는 지난 3일 개막전에서 `서울 입성 축포'를 쏘아올린 `샤프' 김은중(FC서울)만이 유일하게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들의 침묵이 깊어지다 보니 지금까지 12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맏형' 유상철 돌아온다 .. 부상 회복...3일 J리그 복귀

    ... 정규리그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유상철은 1일 열린 자체 홍백전에서 주전조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그동안의 공백을 느낄수 없을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유상철은 특히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할 전망이다. 한편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선수로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올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착용하고 몰디브 원정을 다녀온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유상철, 부상 털고 J리그 복귀

    ...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올 시즌 출발이 좋지 않은 작년 J리그 통합 우승팀 요코하마는 공수의 핵 유상철의 가세로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 유상철은 특히 `반지의 제왕'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한다. 한편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를 올 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

    연합뉴스 | 2004.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