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1-2890 / 3,1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시즌 4호골 작렬

    네덜란드 프로축구에서 뛰는 태극전사 박지성(23.PSV 에인트호벤)이 4개월여 만에 움추렸던 득점포를 쏘아올려 올림픽 최종예선 이란과의 대결을 앞두고 활약을 예고했다. 박지성은 7일 밤(이하 한국시간) 정규리그 24차전 FC 위트레흐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1분 욘데용의 도움을 받아 오랜만에 골을 기록했다. 후반 29분 아르엔 로벤과 교체 투입된 박지성은 후반 41분 욘데용의 패스를 받아 약 20m를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에서 골키퍼 옆을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박지성, 시즌 4호골

    네덜란드 프로축구에서 활약하고 있는 태극전사 박지성(23·PSV 아인트호벤)이 4개월여 만에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박지성은 7일 밤(이하 한국시간) 정규리그 24차전 FC 위트레흐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1분 미드필더에서 올라온 루시어스의 어시스트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 옆을 꿰뚫는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네트를 갈라 팀에 세번째 골을 선사했다. 박지성이 네덜란드 정규리그에서 골맛을 본 것은 지난해 11월2일 NAC 브레다와의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레알 마드리드 `3인방' 골 폭죽

    ... 발레스타(말라가)를 크게 앞서며 올 시즌 프리메라리가 득점왕을 예약했다. 전반 18분 일리치에 선제골을 내준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0분 호나우두의 벼락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후반 19분과 26분에 피구와 지단이 각각 득점포를 쏘아올려 승기를 잡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현란한 드리블로 미드필드를 장악한 지단이 후반 인저리 타임에 또다시 추가골을 터트려 밀로세비치가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셀타비고에 낙승했다. (마드리드 AP.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3.01 00:00

  • 차두리, 득점포 침묵

    독일 프로축구 프랑크푸르트에서 뛰는 차두리가선발 출장했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차두리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분데스리가 14위를 달리던 그라드바흐와의 정규리그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29분 렉사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프랑크푸르트는 이날 슈켈라와 아마나티디스가 전반 1골씩을 뽑고 후반 슈르가골을 추가해 그라드바흐를 3-1로 가볍게 누르고 리그 18개팀 중 16위에서 14위로 뛰어올랐다. 프...

    연합뉴스 | 2004.02.29 00:00

  • 김도훈.안정환, 챔피언스컵 첫판 '충돌'

    한국축구대표팀의 전현직 스트라이커인 김도훈(성남 일화)과 안정환(요코하마 마리노스)이 'A3 닛산 챔피언스컵 2004' 개막전에서 득점포 대결을 벌인다. K리그의 성남 등 한.중.일 프로축구 정규리그 우승팀과 개최국 초청팀 등 4팀이각 리그와 소속팀의 명예를 걸고 자웅을 겨루는 A3 챔피언스컵이 오는 22일 중국 상하이 홍코우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에는 성남 이외에 안정환과 유상철이 버티고 있는 J리그 챔프 요코하마(일본), C리그 우승팀인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월드컵 예선] 코엘류, `히딩크식 축구' 접목 성공

    ... 총동원하며 `올인 베팅'을 감행한 코엘류호가 무난하게 독일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 포문을 열었다. 지난해 특별한 색깔 없이 득점력 빈곤에 시달렸던 한국은 14일 오만과의 친선경기에 이어 레바논과의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아시아 최강의자존심을 지켰다. 한국과는 전력에서 뚜렷하게 뒤지는 오만과 레바논을 상대로 한 승리였지만 거스 히딩크 전 한국대표팀 감독의 수제자들이 대거 가세한 코엘류호의 조직력은 확실히 달라 보였다. 지난해 지휘봉을 ...

    연합뉴스 | 2004.02.18 00:00

  • [여자프로농구] 신세계, 첫 승 신고

    ... 가운데 8개 성공)에 달하는 야투를 앞세워 장선형과 득점을 도맡았다. 1쿼터를 12-10으로 근소하게 앞선 채 마친 신세계는 14-12로 앞서던 2쿼터 초반허윤자, 장선형의 연속골로 18-12로 달아났고 장선형과 크롤리가 경쟁하듯 득점포를가동해 점수차를 벌려나갔다. 10점 이상 줄곧 앞서던 신세계는 김나연(13점) 등을 앞세운 상대 공세에 휘말려4쿼터 초반 45-40까지 쫓겼으나 장선형이 곧바로 3점포를 가동해 상대 추격에 찬물을 끼얹은 뒤 루키 한미라의 골밑슛으로 ...

    연합뉴스 | 2004.02.06 00:00

  • 호나우두, 16호골.. 팀 선두 견인

    ... 팀의 선두 복귀를 이끌었다. 호나우두는 26일(한국시간) 열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비야레알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9분 쐐기골을 터뜨려 팀이 2-1로 승리하는 데 앞장섰다. 2003~2004 시즌 16번째 득점포를 쏘아올린 호나우두는 아틀렌티코 마드리드의페르난도 토레스(12골)를 4골차로 여유있게 앞서며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46을 기록해 26일 오사수나에 발목이 잡힌 발렌시아(승점44)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복귀했다. ...

    연합뉴스 | 2004.01.26 00:00

  • 김도훈.안정환, A3챔피언십 개막전 맞대결

    ... 불가피하게 됐다. 특히 성남은 지난해 A3챔피언십 다롄 스더전에서 주전 김대의의 부상으로 가시마에 우승을 내주며 3위에 그쳐 올해만큼은 골잡이 김도훈을 내세워 한국 축구의 매운 맛을 보여주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지난 대회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며 소속팀에 실망을 안겨줬던 김도훈은국가대표팀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다투는 안정환과의 개막전에서 화끈한 한방으로 K리그 MVP의 진가를 선보이겠다는 투지에 넘쳐있다. 하지만 안정환도 새로 유니폼을 입은 요코하마에서 확실한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프로농구] TG삼보, 모비스에 진땀 승

    ... 못하고 중거리 슛만 난사하며 고전하던 TG삼보는 그러나 2쿼터 막판 `노장 해결사' 허재가 투입돼 공격에 숨통을 텄고 양경민, 신종석의 연속 3점포에 이은 김주성의 골밑돌파로 42-41, 1점 차까지 추격했다. 또 TG삼보는 양팀의 득점포가 잠시 주춤했던 3쿼터 신기성, 양경민의 3점포와김주성의 레이업으로 착실하게 점수를 쌓으며 55-51, 4점 차로 앞선 채 4쿼터에 들어갔다. 모비스도 4쿼터들어 바셋이 연속 득점이 터뜨린데 이어 막판 맥도웰이 김주성의5반칙 퇴장을 ...

    연합뉴스 | 2004.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