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91-2900 / 3,3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자축구] 한국, 일본오사카팀 제압

    ... 여자청소년(U-18)축구대표팀이 제1회 한.중.일 국제여자축구대회에서 일본의 오사카선발팀을 제압했다. 정연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일본 오사카 나가이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경기에서 최선진(현대청운고)과 이예은(강일여고)의 득점포를 앞세워 오사카선발팀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13일 열리는 일본대표팀과의 경기 결과에 따라 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보슬비가 촉촉이 내리는 가운데 열린 이날 경기에서 기선을 잡은 것은 오사카선발팀. ...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안정환.설기현 선발 출전..득점포는 침묵

    유럽파들의 득점포가 침묵했다. '반지의 제왕' 안정환(29.FC메스)이 리그경기에 첫 선발 출전했으나 2경기 연속골 사냥엔 실패했다. 2005-2006 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1부리그(리그1) 개막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던 안정환은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홈경기로 열린 르망과의 2차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없이 후반 34분 교체됐다. 팀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안정환은 폴란드 국가대표 출신의 공격수 마르친 제브와코프와 함께 4-4-2 ...

    연합뉴스 | 2005.08.07 00:00

  • 안정환, 연습경기서 또 골.. 강진욱 풀타임 출장

    "안정환이 볼을 잡으면 일단 골이 기대된다." 프랑스 프로축구 1부르그(리그1) 개막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던 '반지의 제왕' 안정환(29.FC메스)이 연습경기에서 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FC메스 2군 소속의 청소년대표 출신 강진욱(19)은 대선배 안정환과 호흡을 맞추는 영광을 누렸다. 안정환의 현지 에이전시인 프랑스축구아카데미(대표 김정하)에 따르면 안정환은 지난 31일(이하 한국시간) 메스 2군팀이 출전한 2부리그 세당과의 연습경기에 ...

    연합뉴스 | 2005.08.02 00:00

  • 박지성 첫골, 외신들도 뜨거운 관심

    ... 독일 dpa통신은 26일(한국시간)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아시아투어 베이징 셴다이(北京現代)전 소식을 전하면서 이날 2골을 터뜨린 폴 스콜스 대신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박지성을 기사의 제목으로 삼았다. 로이터는 '박지성의 득점포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지성은 깔끔한 패스와 공격적인 태클로 경기 내내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며 그의 플레이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서 로이터는 알렉스 퍼거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안정환, 연습경기서 득점포 작렬

    프랑스 리그(르 샹피오나)에 진출한 안정환(29.FC메스)이 연습경기에서 처음 득점포를 작렬했다. 안정환은 24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룩셈부르크 에스크 알제테구장에서 열린 로케렌(벨기에 주필러리그)과의 연습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뒤 25분 그림같은 중거리포로 팀의 3번째 골을 뽑아냈다. FC메스는 전반 25분 로케렌의 그레타르슨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전반 30분과 33분 모마르 은디아예가 연속골을 터뜨려 역전에 성공했고 안정환이 후반부터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박지성, 두번째 평가전 선발출전

    ...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아웃됐다. 후반 들어 주전 선수들을 모두 투입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간판 스트라이커 루드 반 니스텔루이가 해트트릭을 뿜어내고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2골)와 주세페 로시(1골)의 득점포가 가세해 6-0으로 대승했다. 박지성은 오는 23일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홍콩선발팀과의 아시아투어 1차전에서 공식경기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7.20 00:00

  • [프로축구] 유상철 2년만의 K리그 골맛

    ... 울산으로 복귀했던 유상철은 바로 이듬해 7월 요코하마에 재입단한 뒤 올해 다시 울산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유상철은 삼성 하우젠컵 대회 6경기는 물론 주로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K리그 8경기에서도 어시스트 한개만 기록했을 뿐 득점포는 가동하지 못하고 있었다. 유상철의 득점을 도운 건 공료롭게도 J리그 가시와 레이솔과의 임대 계약이 끝나 친정팀 울산으로 돌아와 이날 복귀전을 치른 최성국이었다. 당초 교체 출전이 유력했지만 최성국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

    연합뉴스 | 2005.07.06 00:00

  • [NBA]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최고 보장은 '글쎄'

    ... 널려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가 올 시즌 지지않는 '태양' 피닉스 선즈의 돌풍을 일으킨 아마레 스타더마이어. 스타더마이어는 지난 2002년 전체 9순위로 피닉스에 지명됐다. 하지만 올 시즌 평균 26득점, 플레이오프에서는 득점포에 불을 뿜으며 경기당 30점씩 쏟아부었다. 올해 23살로 발전가능성이 무한하다는 감안하면 피닉스는 복덩이를 안은 셈이다.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스티브 내쉬(피닉스)도 있다. 내쉬는 지난 1996년 15번째 순위로 피닉스에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세계청소년축구] 아르헨.나이지리아, 결승 격돌

    ... 브라질의 일전은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 시스템이 만들어낸 걸작 메시를 위한 무대였다. 메시는 전반 7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흘러나온 볼을 낚아챈 뒤 네트 왼쪽 구석을 허리 높이로 가르는 벼락 슛으로 선제골이자 대회 4번째 득점포를 뽑았다. 브라질이 후반 30분 문전 혼전 중 파비우 산토스의 크로스를 헤나투가 헤딩으로 꽂아넣어 동점을 만들어 경기는 연장에 돌입하는 듯 했다. 그러나 메시는 종료 1분을 남겨둔 후반 인저리타임 3분 맹렬한 돌파로 브라질의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웃음꽃 만발한 한일OB 축구 대결

    ... 뽑으며 전후반 70분을 모두 소화한 이태호 신안고 감독은 경기 전만 해도 스타팅 멤버로는 힘들고 잠시 교체멈베로 뛸 수나 있을 것이라며 엄살을 피웠다. 다른 동료도 회의적이긴 마찬가지. 그러나 막상 경기에 들어오자 수많은 득점포를 쏟아냈던 그의 왼발의 위력은 여전했다. 전반 13분 김판근의 올려준 볼을 헤딩 슛한 것이 골키퍼에 맞고 나오자 다시 왼발로 강하게 때려 일본 골문을 흔든 것. 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힘들었지만 막상 뛰니까 뛰어지네요"라고 ...

    연합뉴스 | 2005.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