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01-2910 / 3,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아시아축구> 최용수, "골 욕심 난다"

    ... 김대의(성남), 안정환(시미즈)과 함께 활발한 몸놀림을 보였다. 이날 연습경기에서 주전팀의 선발로 나왔다가 후반 김도훈(성남)과 교체된 것으로 미뤄볼 때, 최용수는 중국전에서 선발로 출장하거나 김도훈과 교체출장해 최전방에서 득점포를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최용수는 스리톱 중 좌측 김대의가 약간 처진 상태에서 안정환과 투톱처럼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훈련에서 코엘류 감독은 중국의 투톱 하오하이둥과 리이의 예봉을 꺾기 위한 수비훈련을 집중 실시했다.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동아시아축구] 한국-중국전 관전포인트

    ... 아시아축구연맹(AFC )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골을 뿜으며 성남의 4강행을 저지했던 장본인이어서 김도훈으로서는 이번 경기가 자존심 회복의 기회다. 나이가 같은 것은 물론 큰 키에다 외모까지 비슷한 이들중 김도훈은 이번 대회 첫 경기인 홍콩전에서 득점포에 시동을 걸었지만 하오하이동은 일본전에서 슈팅 한번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희비가 엇갈렸다. 9개월여만에 다시 조우하게된 김도훈이 `닮은 꼴' 라이벌 하이하이동을 맞아 어떤 경기를 펼칠지 관심이다. ◆한국, 조직력 회복하나= ...

    연합뉴스 | 2003.12.05 00:00

  • [청소년축구] `83 둥이들' 일낸다

    ... 스트라이커로 나설 최성국은 미국의 14세 신동 프레디 아두(베데스다 인터내셔널)와 특급 조커 대결도 벌일 것으로예상된다. 올림픽대표팀과 성인대표팀 경력까지 있는 최성국 입장에서는 뒤늦게 팀에 합류한 아두가 대적할 상대는 아니지만 화끈한 득점포로 확실한 우위를 입증하겠다는 기세다. 최성국은 이날 세트플레이 훈련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중거리 슛을 연달아 네트에 꽂아넣으며 물오른 득점포를 한껏 조율했다. 골키퍼 김영광은 "성국이가 프리킥으로 한골을 넣을 것 같은 예감이 든다"며 ...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청소년축구] 파라과이 넘고 16강 확정짓는다

    ... 것으로 보여 우리도 소극적으로 갈 여유가 없다"고 말해 상대 공세에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을 내비쳤다. 한국의 최전방 투톱으로는 독일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황금 듀오 정조국(안양)-김동현(오이타)이 출격한다. 첫 경기에서 비록 득점포를 쏘아올리지 못했지만 과감한 몸싸움과 쉴새없는 침투로 승리에 힘을 보탠 정-김 듀오는 이번에는 좌우 날개 이호진(성균관대)-이종민(수원)에게 잠시 양보했던 골맛을 직접 보겠다며 물오른 발끝에 힘을 싣고 있다. 중원 사령관에는 ...

    연합뉴스 | 2003.12.01 00:00

  • [아이스하키 연세대, 한양대 꺾고 8연승 질주

    ... 중간전적 8승1패로 한라 위니아(9승)에 이어 부동의 2위를 유지했다. 연세대는 1피리어드 6분 1초 이용준의 선제골과 16분 57초 이유원의 추가골로기선을 잡은 뒤 2피리어드 10분 32초와 19분 33초에 권상현과 이유원의 득점포를 보태 멀찌감치 앞섰다. 3피리어드에도 공세를 고삐를 늦추지 않은 연세대는 15분 36초에 김은준의 쐐기골로 승부를 갈랐고 한양대는 막판 총공세를 펼쳤지만 영패를 면치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

    연합뉴스 | 2003.11.29 00:00

  • -NHL- 박용수, 5경기만에 공격 포인트 추가

    ... 뛰고 있는 박용수(미네소타 와일드)가 5경기만에 공격 포인트를 추가했다. 박용수는 23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엑셀에너지센터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레드윙스와의 정규리그 21차전에서 15분 51초동안 라이트 공격수로 뛰면서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팀은 2-5로 패해 빛이 바랬다. 미네소타의 부주장인 박용수는 이로써 지난 12일 밴쿠버 캐넉스전의 도움에 이어 5경기 만에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올시즌 4골5도움을 기록했다. 고질적인 인대부상을 말끔히 떨친 박용수는 ...

    연합뉴스 | 2003.11.23 00:00

  • [프로농구] TG, 삼성 잡고 선두 굳히기

    ... 배급하며 주전들이 골고루 득점에 나서 1쿼터 막판 30-9로 크게 앞서나갔다. TG는 존슨이 점점 살아난 삼성의 추격에 휘말려 3쿼터 이후 몇 차례 10여점차이내로 쫓겼으나 앤트완 홀(18점), 양경민(13점) 등이 골고루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차례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승리했다. 4쿼터에만 13점을 몰아넣은 서장훈(32점.12리바운드)은 관심을 모았던 김주성과의 골밑 대결에서 기록상 크게 앞섰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편 전주 KCC는 무스타파 ...

    연합뉴스 | 2003.11.22 00:00

  • 이천수.차두리, 유럽리그 출격

    ... 투입된다고 밝혀 팀이 마요르카에 고전하면 조기에 투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불같은 스피드로 불가리아 수비진을 혼쭐냈던 `폭주기관차' 차두리도 24일 독일리그(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시즌 첫 골을 향한 득점포를 정조준한다. 골찬스는 많았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쉬움이 컸던 차두리는 이날 하위권에 처진 팀 분위기 쇄신을 위해서라도 한방을 책임지겠다는 각오가 대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코엘류호에 오랜만에 탑승했던 일본파들도 종반을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아이스하키亞리그] 한라, 닛코 꺾고 첫승 신고

    ... 바탕으로 초반부터 닛코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한라는 1피리어드 시작 36초만에 수비수 마이클 마들이 선제골을 넣고 10분 14초에 송동환이 추가골을 보태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한라는 1분 18초 뒤 로버트 미와에게 한방을 허용해 수세에 몰렸지만 2피리어드7분 32초에 알레스 지마가 득점포로 승기를 잡은 뒤 3피리어드 18분 57초에 김홍일의 쐐기골로 닛코의 거센 추격을 뿌리쳤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3.11.18 00:00

  • [한-불가리아축구] 안정환.김도훈, '킬러' 출격 채비

    ... 함께 호흡을 맞출 공산이 크다. 골 결정력 부재에 시달렸던 코엘류 감독은 골 감각이 절정에 달한 이들의 파괴력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J리그 우라와와의 경기에서 시즌 11호골을 작렬하며 불가리아전을 앞두고득점포를 조율했던 안정환은 승리가 우선인 만큼 열심히 그라운드를 누비겠다며 벼르고 있다. 16일 벌어졌던 대전 시티즌과의 올 시즌 최종전에서 2골을 수확해 K리그 통산최다골 신기록인 28골로 3년만에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 쥐었던 김도훈 ...

    연합뉴스 | 2003.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