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01-2910 / 3,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유상철 2년만의 K리그 골맛

    ... 울산으로 복귀했던 유상철은 바로 이듬해 7월 요코하마에 재입단한 뒤 올해 다시 울산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유상철은 삼성 하우젠컵 대회 6경기는 물론 주로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K리그 8경기에서도 어시스트 한개만 기록했을 뿐 득점포는 가동하지 못하고 있었다. 유상철의 득점을 도운 건 공료롭게도 J리그 가시와 레이솔과의 임대 계약이 끝나 친정팀 울산으로 돌아와 이날 복귀전을 치른 최성국이었다. 당초 교체 출전이 유력했지만 최성국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

    연합뉴스 | 2005.07.06 00:00

  • [NBA]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최고 보장은 '글쎄'

    ... 널려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가 올 시즌 지지않는 '태양' 피닉스 선즈의 돌풍을 일으킨 아마레 스타더마이어. 스타더마이어는 지난 2002년 전체 9순위로 피닉스에 지명됐다. 하지만 올 시즌 평균 26득점, 플레이오프에서는 득점포에 불을 뿜으며 경기당 30점씩 쏟아부었다. 올해 23살로 발전가능성이 무한하다는 감안하면 피닉스는 복덩이를 안은 셈이다.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스티브 내쉬(피닉스)도 있다. 내쉬는 지난 1996년 15번째 순위로 피닉스에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세계청소년축구] 아르헨.나이지리아, 결승 격돌

    ... 브라질의 일전은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 시스템이 만들어낸 걸작 메시를 위한 무대였다. 메시는 전반 7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흘러나온 볼을 낚아챈 뒤 네트 왼쪽 구석을 허리 높이로 가르는 벼락 슛으로 선제골이자 대회 4번째 득점포를 뽑았다. 브라질이 후반 30분 문전 혼전 중 파비우 산토스의 크로스를 헤나투가 헤딩으로 꽂아넣어 동점을 만들어 경기는 연장에 돌입하는 듯 했다. 그러나 메시는 종료 1분을 남겨둔 후반 인저리타임 3분 맹렬한 돌파로 브라질의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웃음꽃 만발한 한일OB 축구 대결

    ... 뽑으며 전후반 70분을 모두 소화한 이태호 신안고 감독은 경기 전만 해도 스타팅 멤버로는 힘들고 잠시 교체멈베로 뛸 수나 있을 것이라며 엄살을 피웠다. 다른 동료도 회의적이긴 마찬가지. 그러나 막상 경기에 들어오자 수많은 득점포를 쏟아냈던 그의 왼발의 위력은 여전했다. 전반 13분 김판근의 올려준 볼을 헤딩 슛한 것이 골키퍼에 맞고 나오자 다시 왼발로 강하게 때려 일본 골문을 흔든 것. 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힘들었지만 막상 뛰니까 뛰어지네요"라고 ...

    연합뉴스 | 2005.06.19 00:00

  • [세계청소년축구] 백지훈, '축구인생 최고의 골'

    ... 세리머니를 하려고 준비했던 것이 있었는데 너무 갑작스러워 그냥 뛰어다니기만 했다"고 밝힐 정도로 극적인 순간.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동료들과 기쁨을 만끽하고 돌아온 백지훈은 담담한 표정을지으면서도 약간 흥분된 목소리로 이날 득점포를 단연 '축구인생 최고의 골'로 꼽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백지훈은 이어 "16강 진출이 고비를 맞을 수도 있었는데 제 골로 거기에 한발 다가설 수 있다는 게 기쁘다"며 감격을 토로했다. 끌려가던 승부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

    연합뉴스 | 2005.06.16 00:00

  • [세계청소년축구] 중국, 2연승으로 16강 선착

    ... 결승 헤딩골 덕분에 3-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터키를 2-1로 제압한 중국은 2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며 남은 파나마전 결과에 관계없이 16강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드미트레 보로베이에게 선제골을 내준 중국은 전반 31분 득점포를 뿜어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오준민이 수비수 2명을 제치고 페널티지역을 돌파한 뒤 문전으로 칼날같은 크로스를 연결, 주팅의 동점골을 이끌어낸 것. 중국은 후반 21분 상대 수비수의 핸들링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천타오가 성공시키면서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세계청소년축구] 한.나이지리아전 관전포인트

    ... 최종 평가전 선제골, 13일 스위스와의 대회 1차전 선제골로 절정의 감각을 과시했다. 신영록은 지난달 말 부산컵 국제청소년대회 3경기에는 모로코전에서 당한 턱 부상이 심해 출전하지 않았었다. 따라서 이번 나이지리아전에서도 득점포를 터뜨릴 수 있다면 4경기 연속골의 가파른 고공비행을 이어갈 수 있게 된다. 이번 경기에서도 신영록은 김승용(서울)과 호흡을 맞춰 최전방 투톱으로 출격할 예정. 한편 박주영(서울)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6경기 연속골 행진을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세계청소년축구] 전문가 진단, '수비수 위치 선정이 문제'

    ...진(도쿄 베르디)의 스리백으로 전환해 비교적 안정을 되찾았다는 점. 덕분에 한국은 미드필더진의 열세로 몇차례 더 위기를 맞이하고도 수비수들의 커버가 좋아져 추가 실점을 하지 않고 반격을 펼칠 수 있었다. 물론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서는 남은 나이지리아전, 브라질전에서 득점포를 여는 것이 중요하지만 수비의 안정감이 유지되지 않는다면 승리를 이끌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에멘 =연합 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thumbnail
    [세계청소년축구] 신영록, 희망을 쏜 '마스크 투혼'

    ... 센데로스와 공수대결을 벌인 소감에 대해 "우리 팀(수원 삼성)에 크로아티아 용병 수비수 마토가 있는데 그 선수와 비교해 센데로스가 더 못한 것 같다"며 소속팀에서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털어놨다. 박주영, 김승용 등 동료 공격수들이 혼자 욕심을 부리기보다는 찬스를 만들어주는 역할에도 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영록의 득점포가 더욱더 위력을 떨칠 수 있을 전망이다. (에멘 =연합 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박주영 시대 열렸다..A매치 데뷔 2경기 연속골

    박주영의 신들린 듯한 득점포가 A매치 무대에서도 연달아 터지며 한국 축구의 '박주영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3일 우즈베키스탄과의 4차전에서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른 박주영은 당시 동점골을 뽑아 침몰 직전의 본프레레호를 구해낸 데 이어 쿠웨이트전에서 또 득점포를 뿜으며 2경기 연속골을 성공시키는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다. A매치 데뷔 전부터 2경기 연속골을 뽑아낸 선수로는 박주영이 5번째. 우여곡절 끝에 본프레레호에 발탁된 박주영이지만 이제는 ...

    한국경제 | 2005.06.09 00:00 | 이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