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1-2920 / 3,1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터키축구] '월드컵 최단실점 기록' 설욕

    ... 골맛을 본 송종국도 다시 한번 환희를 재현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특히 한국으로서는 터키전이 친선경기이기는 하지만 몰디브(3월31일), 파라과이(4월28일)와 2번 연속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누적된 답답증을 씻어내기 위해 시원한 득점포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로 한국(19위)보다 12계단 높은 강호 터키는 비록유럽선수권대회(유로2004) 본선에 오르지 못했지만 한일월드컵 출전 멤버 13명이 포진한 최정예 멤버를 구성해 ...

    연합뉴스 | 2004.05.31 00:00

  • [프로축구] 우성용.김은중, 토종 지존 경쟁 `점화'

    `최고 토종 골잡이는 바로 나.' `꺽다리' 우성용(포항)과 `샤프' 김은중(서울)이 30일 열린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FC 서울전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서 각각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토종 골잡이 지존 경쟁에 불을 붙였다. 큰 키를 이용한 헤딩슛이 일품인 우성용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날 원정경기에서 전반 12분 호쾌한 캐넌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다양한 발재간을 자랑했다. 내달 열리는 터키와의 평가전에 국가대표로 뽑힌 김은중 또한 ...

    연합뉴스 | 2004.05.31 00:00

  • [프로축구] 김남일, 1골1도움..전남 2연승

    ... 선두를 질주했고부산은 승점 12가 됐다. 전반에 포항이 부산(4개)보다 두배가 많은 8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선제골은 부산의 몫이었다. 부산은 전반 30분 노정윤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터치라인에서 크로스한 볼을 쿠키가 머리로 받아 넣었고 포항은 지난달 17일 수원 삼성전에서 2골을 뽑아낸 이후득점포가 침묵했던 우성용이 44분 코난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건네 준 볼을 헤딩슛,멍군을 불렀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5.26 00:00

  • [프로축구] 포항, 우승 굳히기 `시동'

    ... 노린다 3연승을 달리는 선두 포항은 5위 부산(2승5무1패)을 홈으로 불러들여 전기리그 우승 굳히기에 나선다. 최순호 감독의 `짠물축구'로 재미를 본 포항은 `토종 킬러' 우성용이 지난달 17일 수원전 2골을 끝으로 멈춘 득점포 행진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고 특급용병 까를루스와 코난 또한 출격을 고대하고 있다. 최 감독은 "이번 달에 남은 부산, 서울과의 경기에서 1승만 거둔다면 전기리그 우승은 안정권에 들지 않겠냐"며 "우리가 유리한 입장이라고 ...

    연합뉴스 | 2004.05.25 00:00

  • [일본축구] 안정환, J리그 득점포 침묵

    일본 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한국 국가대표 공격수 안정환(요코하마.28)의 득점포가 또 침묵했다. 안정환은 23일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벌어진 시즌 11차전 나고야와의 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2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지만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후반21분 구보 다쓰히코와 교체돼 나왔다. 올 시즌 J리그에서 3골을 기록하고 있는 안정환은 지난 19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페르시크 케디리(인도네시아)와의 경기에서 골맛을 봤지만 ...

    연합뉴스 | 2004.05.23 00:00

  • 유럽파 태극전사, 성적표 명암 극명

    ... 이후 페이스를 되찾아 주전 수비수로서 제몫을 해내 3년차가 되는 내년 시즌이더욱 기대된다. 스페인리그 개막전에서 도움을 올리며 산뜻하게 출발했던 이천수는 이후 챔피언스리그에 5경기 연속 출장하며 주가를 날릴 호기를 잡았지만 득점포 신고에 실패해결국 벤치멤버로 전락했다. 드누에 감독은 시즌 중반까지 `이천수 카드'에 미련을 버리지 못했지만 지난해정규리그 준우승을 했던 팀이 2부리그 추락 위기에 처하자 니하트, 코바세비치, 알론소라는 주전 공격수들에게 힘을 실어줄 수밖에 ...

    연합뉴스 | 2004.05.17 00:00

  • 안정환, J리그 득점포 침묵

    안정환(요코하마)이 일본프로축구(J1) 연속골 행진을 `2'에서 마감했다. 안정환은 12일 오후 일본 시미즈와의 정규리그 홈경기에 쿠보와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골을 넣지 못했다. 요코하마는 후반 43분 사카다의 극적인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2일 FC 도쿄전을 시작으로 2경기 연속포를 쏘아올렸던 안정환은 이날 결정적인 슛을 2차례 날렸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하지만 안정환은 후...

    연합뉴스 | 2004.05.12 00:00

  • thumbnail
    [올림픽축구] 한국, 이란 격파 .. 예선 전승

    ... 못해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거의 무승부 분위기로 흘러가던 분위기가 극적으로 반전된 결승골은 꾀돌이 미드필더 김두현의 날쌘 헤딩에서 터져 나왔다 . 후반 44분 최원권이 미드필더 오른쪽 측면을 치고들어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자 페널티지역으로 잽싸게 파고든 김두현은 정확히 머리에 맞히는 헤딩슛으로 이란의 왼쪽 골 네트를 깨끗하게 갈라 예선 대미를 자축하는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포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5.12 00:00

  • [AFC챔피언스리그] 성남, 소나기골 노린다

    ... 팀만 올라가는 8강 진출 전망이 매우 어두운 처지. 성남은 이번 경기와 남은 빈딘(베트남)전을 합해 최소한 12골 정도는 몰아넣어야 실낱같은 희망을 되살릴 수 있다. 주포 김도훈이 지난 8일 포항전에서 K리그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작렬해 골감각을 어느 정도 되찾은 게 위안거리. 김도훈은 지난 2월 페르시크 케디리와의 원정경기에서 혼자 2골을 몰아쳐 이번 경기에서도 다득점을 노리고 있다. 전북 현대는 일본 원정에 나서 12일 오후 7시 야마하스타디움에서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안정환, J리그 2경기 연속골

    ... 정규리그 도쿄 베르티와의 홈경기에서 사카다와 투톱으로 선발 출장해 후반 44분 골을 뽑아내 팀의 3-1승리를 도왔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3골을 기록 중인 안정환은 이로써 2일FC 도쿄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J리그에서 올 시즌 3호골을 신고했다. 3일 딸을 얻은 뒤 5일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베트남 빈딘전에서 2골을 뽑아내며 자축포를 쏘아올렸던 안정환은 이날 6차례나 강슛을 쏘아대며 상대 문전을 흔들었다. 기회를 노리던 ...

    연합뉴스 | 2004.05.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