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21-2930 / 3,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올림픽 전사들, K리그 달군다

    ... 차범근 감독은 `올림픽호 황태자' 조재진과 나드손, 김대의 삼각편대로 포항의 수비벽을 뚫겠다는 복안이다. 직전 경기 퇴장으로 14일 올림픽예선 말레이시아전을 건너 뛴 조재진은 동료들의 골 잔치에 동참하지 못한 아쉬움을 K리그 득점포로 만회하겠다는 각오다. 김호곤호 `살림꾼'으로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김두현은 수원의 중원에서 골 찬스를 배달하고 `골넣는 수비수' 조병국도 뒷문 단속과 함께 세트플레이 때 고공폭격 한방을 노린다. 우여곡절 끝에 친정에 둥지를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설기현, 우승 축포 준비완료

    ... 최근 공수에서 맹활약해 팀내 주전의 입지를 다진 여세를 몰아 리그 경기에서 승리를 견인, 가라앉은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린다는 각오다. 부상에서 회복한 독일의 차두리(프랑크푸르트)도 17일 슈투트가르트와의 리그경기에 출격, 다시 득점포에 불을 붙일 예정이다. 스페인에서 뛰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는 부상을 털고 지난 14일부터 팀훈련에 합류했지만 18일 발렌시아와의 리그 경기 출장할지는 불투명하다.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서 뛰는 안정환과 유상철은 17일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올림픽축구] 한국, 말레이시아 완파.. 4연승

    ... 4연승으로 아테네행 고지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4 아테네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최태욱(3어시스트)의 정확한 볼배급속에 김동현(2골)과 전재운이 릴레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말레이시아를 3-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쾌조의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12(득 6, 실 0)를 확보해 중국(승점 4), 이란(승점 3)과의 격차를 더 벌렸고 16일 중국과 이란이 비길 경우 남은 경기결과와 ...

    연합뉴스 | 2004.04.14 00:00

  • 아테네가 보인다 ‥ 올림픽축구 말레이시아 3 대 0 완파

    ... 고지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4 아테네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최태욱(어시스트 3개)의 정확한 볼배급 속에 김동현(2골)과 전재운이 릴레이 득점포를 쏘아올려 말레이시아를 3-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쾌조의 4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12(득 6, 실 0)를 확보해 중국(승점 4) 이란(승점 3)과의 격차를 더 벌렸고 16일 중국과 이란이 비길 경우 남은 경기 결과와 ...

    한국경제 | 2004.04.14 00:00

  • [프로축구] 토종킬러들 '깊은 침묵'

    토종 킬러들의 득점포가 깊은 침묵에 빠졌다. 프로축구 2004 K리그가 전기리그 1, 2차전 12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폭격기' 김도훈(성남),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수원), `꺾다리' 우성용(포항) 등 각 팀 토종 간판들의 발끝이 약속이나 한듯 잠잠하다. 간판 스트라이커급 중에는 지난 3일 개막전에서 `서울 입성 축포'를 쏘아올린 `샤프' 김은중(FC서울)만이 유일하게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들의 침묵이 깊어지다 보니 지금까지 12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개막 축포 쏜다

    `개막 축포는 내가 쏜다.' 힘찬 팡파르가 울리면서 각 팀의 대표 킬러들이 새 봄의 녹색 그라운드를 향해득점포를 정조준한다. 신생 인천 유나이티드가 가세해 13개 팀이 참가하는 2004삼성하우젠 K리그 개막전 6경기가 3일 오후 3시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킥오프한다. 단기전 성격의 전.후기 리그와 플레이오프가 도입돼 박진감 넘치는 승부가 예상되는 이번 시즌에는 각 팀 사령탑들이 개막전부터 총력을 쏟아붓는 `올인' 전략으로초반 승부수를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유상철, 부상 털고 J리그 복귀

    ...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올 시즌 출발이 좋지 않은 작년 J리그 통합 우승팀 요코하마는 공수의 핵 유상철의 가세로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 유상철은 특히 `반지의 제왕'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한다. 한편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를 올 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맏형' 유상철 돌아온다 .. 부상 회복...3일 J리그 복귀

    ... 정규리그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유상철은 1일 열린 자체 홍백전에서 주전조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그동안의 공백을 느낄수 없을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유상철은 특히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할 전망이다. 한편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선수로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올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착용하고 몰디브 원정을 다녀온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월드컵 예선] 안정환ㆍ김대의 '골 폭죽 보라'

    ... 없지않지만 전열은 정예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3-4-3 기본 포메이션을 가동하는 코엘류호의 융단 폭격 선봉에는 `반지의 제왕'안정환(요코하마)과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수원)가 나선다. 둥지를 옮긴 뒤 J리그 개막전에서 득점포를 쏘아올린 안정환은 몰디브의 밀집수비를 머리와 발로 동시에 뚫어 A매치 득점기록(38경기.11골)을 모처럼 늘려놓겠다는기세다. 성남에서 수원으로 말을 갈아탄 김대의도 전매특허인 스피드를 십분 활용해 좌우 측면을 매섭게 파고든 뒤 틈새가 보이면 ...

    연합뉴스 | 2004.03.30 00:00

  • <올림픽축구> 공격 트리오, 융단 폭격 준비완료

    ... 스리톱(3-4-3)을 내세워 소나기골을 퍼부을 공격 루트를 집중적으로 연마했지만 최종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공격의 최전방에는 최근 기량이 한껏 무르익은 조재진이 나서고 최성국과 최태욱이 좌우 윙포워드로 조재진의 득점포에 불을 댕길 것으로 보인다. 최성국과 최태욱은 미드필드의 긴 패스를 이어받아 취약점으로 지적되는 말레이시아의 좌우 측면에 적극적으로 침투, 한 템포 빠른 크로스를 배달하고 조재진은 이를 받아 골문을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최성국과 ...

    연합뉴스 | 2004.03.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