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1-2960 / 3,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일축구, '유럽파' 성적 일본 우세

    ... 외형상 합격점을 받은 듯하지만 꾸준하게 활약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사고 있으며 최근에는 홈팬들의 야유로 다소 위축된 상태다. 벨기에 주필러리그의 설기현(안더레흐트)은 지난 9월 14일 로케렌과의 경기에서시즌 첫 골을 뽑은 후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다 10월 중순 무릎수술과 함께 올 시즌을 접었다. 송종국(페예노르트)도 컨디션 난조로 들쭉날쭉한 출장 등 혹독한 '2년차 징크스'를 겪고 있는 가운데 '프리메라리가 1호 선수'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이천수(레알 ...

    연합뉴스 | 2003.12.17 00:00

  • [챔피언스리그] 에인트호벤, 16강 진출 좌절

    ... 그쳤다. 3점차 이상으로 데포르티보를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는 에인트호벤은 간판골잡이 케즈만을 비롯한 태극듀오 박지성, 이영표를 나란히 선발 출장시켜 배수진을 쳤다. 에인트호벤은 욘데용이 전반 14분과 후반 인저리 타임에 득점포를 쏘아올리고 후반 3분 로벤이 다시 1골을 보탰지만 후반 14분과 38분, 루퀘와 판디아니에 연속골을 허용해 부푼 꿈을 날려버렸다. 붙박이 수비수 이영표는 왼쪽 윙백으로 출전해 날카로운 패스를 선보이고 간간이 슛을 날렸지만 아쉽게 ...

    연합뉴스 | 2003.12.11 00:00

  • [청소년축구] 일본 2-1 한국..8강 좌절

    ... 최성국의 발끝에서 나왔다. 오랜 부상을 털고 이번 대회 처음으로 선발 출장한 최성국은 전반 38분 오른쪽페널티 모서리 근처에서 감아올린 이종민의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최성국이가와시마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재치있는 오른발 터치슛으로 득점포를 신고한 것. 발끝에 물오른 최성국은 후반 30분 권집의 스루패스를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넘기는 등 수차례 골찬스를 연결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후반 28분 주포 사카다가 투입되면서 일본팀의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동아시아축구] 한일전 관전포인트

    ... 지휘하는 중앙수비수 유상철 역시 일본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구보와 몸을 맞대는 대결을 피할 수 없다. '한솥밥'을 먹은 만큼 상대의 일거수 일투족을 꿰뚫어 보고있는 이들이 어떤 내용의 경기를 펼칠지 기대된다. ◆최용수-구보, 득점포 대결 일본 프로축구에서 뛰는 '독수리' 최용수(이치하라)가 선발 출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의 간판 스트라이커 구보 다쓰히코(요코하마)와의 득점포 대결이 관심을 끌고 있다. 최용수와 구보는 J리그에서 각각 17골, 16골을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동아시아축구> 최용수, "골 욕심 난다"

    ... 김대의(성남), 안정환(시미즈)과 함께 활발한 몸놀림을 보였다. 이날 연습경기에서 주전팀의 선발로 나왔다가 후반 김도훈(성남)과 교체된 것으로 미뤄볼 때, 최용수는 중국전에서 선발로 출장하거나 김도훈과 교체출장해 최전방에서 득점포를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최용수는 스리톱 중 좌측 김대의가 약간 처진 상태에서 안정환과 투톱처럼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훈련에서 코엘류 감독은 중국의 투톱 하오하이둥과 리이의 예봉을 꺾기 위한 수비훈련을 집중 실시했다.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동아시아축구] 한국-중국전 관전포인트

    ... 아시아축구연맹(AFC )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골을 뿜으며 성남의 4강행을 저지했던 장본인이어서 김도훈으로서는 이번 경기가 자존심 회복의 기회다. 나이가 같은 것은 물론 큰 키에다 외모까지 비슷한 이들중 김도훈은 이번 대회 첫 경기인 홍콩전에서 득점포에 시동을 걸었지만 하오하이동은 일본전에서 슈팅 한번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희비가 엇갈렸다. 9개월여만에 다시 조우하게된 김도훈이 `닮은 꼴' 라이벌 하이하이동을 맞아 어떤 경기를 펼칠지 관심이다. ◆한국, 조직력 회복하나= ...

    연합뉴스 | 2003.12.05 00:00

  • [청소년축구] `83 둥이들' 일낸다

    ... 스트라이커로 나설 최성국은 미국의 14세 신동 프레디 아두(베데스다 인터내셔널)와 특급 조커 대결도 벌일 것으로예상된다. 올림픽대표팀과 성인대표팀 경력까지 있는 최성국 입장에서는 뒤늦게 팀에 합류한 아두가 대적할 상대는 아니지만 화끈한 득점포로 확실한 우위를 입증하겠다는 기세다. 최성국은 이날 세트플레이 훈련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중거리 슛을 연달아 네트에 꽂아넣으며 물오른 득점포를 한껏 조율했다. 골키퍼 김영광은 "성국이가 프리킥으로 한골을 넣을 것 같은 예감이 든다"며 ...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청소년축구] 파라과이 넘고 16강 확정짓는다

    ... 것으로 보여 우리도 소극적으로 갈 여유가 없다"고 말해 상대 공세에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을 내비쳤다. 한국의 최전방 투톱으로는 독일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황금 듀오 정조국(안양)-김동현(오이타)이 출격한다. 첫 경기에서 비록 득점포를 쏘아올리지 못했지만 과감한 몸싸움과 쉴새없는 침투로 승리에 힘을 보탠 정-김 듀오는 이번에는 좌우 날개 이호진(성균관대)-이종민(수원)에게 잠시 양보했던 골맛을 직접 보겠다며 물오른 발끝에 힘을 싣고 있다. 중원 사령관에는 ...

    연합뉴스 | 2003.12.01 00:00

  • [아이스하키 연세대, 한양대 꺾고 8연승 질주

    ... 중간전적 8승1패로 한라 위니아(9승)에 이어 부동의 2위를 유지했다. 연세대는 1피리어드 6분 1초 이용준의 선제골과 16분 57초 이유원의 추가골로기선을 잡은 뒤 2피리어드 10분 32초와 19분 33초에 권상현과 이유원의 득점포를 보태 멀찌감치 앞섰다. 3피리어드에도 공세를 고삐를 늦추지 않은 연세대는 15분 36초에 김은준의 쐐기골로 승부를 갈랐고 한양대는 막판 총공세를 펼쳤지만 영패를 면치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

    연합뉴스 | 2003.11.29 00:00

  • -NHL- 박용수, 5경기만에 공격 포인트 추가

    ... 뛰고 있는 박용수(미네소타 와일드)가 5경기만에 공격 포인트를 추가했다. 박용수는 23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엑셀에너지센터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레드윙스와의 정규리그 21차전에서 15분 51초동안 라이트 공격수로 뛰면서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했지만 팀은 2-5로 패해 빛이 바랬다. 미네소타의 부주장인 박용수는 이로써 지난 12일 밴쿠버 캐넉스전의 도움에 이어 5경기 만에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올시즌 4골5도움을 기록했다. 고질적인 인대부상을 말끔히 떨친 박용수는 ...

    연합뉴스 | 2003.1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