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1-3000 / 3,1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럽파 태극전사들 잇단 시련

    ... 특히 이날 경기는 팀내 경쟁자인 벨기에 국가대표 질 스베르트가 지난 주말 A매치 출전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말베이크 감독이 송종국을 끝내 기용하지 않아 의구심을 자아냈다. 지난달 14일 시즌 첫 골을 신고한 뒤 득점포가 침묵을 지켜온 설기현은 무릎 연골판 부분 손상으로 16일 수술대에 올라 최소 2주에서 길게는 4주까지 출장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졌다. 설기현은 무릎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쳐 재활만 거치면 다시 활약을 펼칠 것으로 보이지만 어쨌든 이번 ...

    연합뉴스 | 2003.10.17 00:00

  • [아시안컵 축구예선] 김도훈.조재진, 베트남 대파 특명

    ... 애초부터 실력을 견줄만한 상대는 못되지만 이번 원정의 첫 관문이란 점에서 선수단은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최성국(울산)이 쇄골 골절상으로 중도 하차한 코엘류호는 프로축구 최다골 신기록을 아쉽게 놓친 김도훈에게 `분풀이 득점포'를 쏘아올릴 기회를 부여했다. 김도훈은 1라운드 베트남과의 경기에서도 쐐기골을 뽑아 자신감에 넘쳐 있다. 성인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에서 연이어 골을 터뜨린 조재진도 이번 기회에 대량득점으로 A매치 골맛을 확실히 보겠다는 기세다. 이밖에 ...

    연합뉴스 | 2003.10.17 00:00

  • [프로농구시범경기] 오리온스, 스피드로 삼성 제압

    대구 오리온스가 화끈한 스피드 농구로 높이의 서울 삼성을 제압했다. 오리온스는 14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3-2004 프로농구 시범경기에서 가드 김승현을 주축으로 한 스피드 넘치는 조직력에 바비 레이저(24점.15리바운드)의득점포를 더해 강력한 `트리플타워'가 버틴 삼성을 77-66으로 꺾었다. 이로써 전주 KCC와의 첫 경기에서 패했던 오리온스는 1승1패가 됐다. 올 시즌 팀에 합류하지 못하는 마르커스 힉스를 대신할 용병을 찾지 못한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프로축구] 마그노, 22호 최다골 신기록

    `삼바 특급' 마그노(전북 현대)가 시즌 22호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프로축구 정규리그 최다골 신기록을 수립했다. 마그노는 12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 K리그 성남 일화와의원정 경기에서 후반 25분 남궁도의 어시스트를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밀어넣어 22호골을 기록했다. 마그노는 이로써 지난 94년 윤상철(당시 LG)이 세운 종전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21골)을 9년 만에 갈아치웠다. (성남=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

    연합뉴스 | 2003.10.12 00:00

  • 이천수, 득점포 또 불발

    `밀레니엄 특급' 이천수(22.레알 소시에다드)가 스페인 무대 데뷔골을 신고할 절호의 기회를 맞아 최전방 공격수로 풀타임 출전했으나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이천수는 9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스페인 국왕배(코파 델 레이) 1라운드 오베이도와의 원정경기에 바르케로와 짝을 이룬 투톱으로 출전해 팀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이천수는 이로써 정규리그(프리메라리가) 6경기와 유럽챔피언스리그 2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팀의 9경기에 빠짐없이 선발 또는 ...

    연합뉴스 | 2003.10.09 00:00

  • [일본축구] 안정환도 득점포 불발

    ... 뛰는 안정환(27.시미즈)이나비스코컵축구대회 연속골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안정환은 8일 고마바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 2차전 우라와 레즈와의 경기에 스트라이커로 나와 풀타임을 뛰며 후반 2차례 슛을 날렸으나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1차전에서 안정환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시미즈는 우라와의 용병 에메르손에게 해트트릭을 내주며 1-6으로 대패,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3.10.08 00:00

  • [올림픽축구] 조재진, `역시 김호곤호 선봉장'

    ... K리그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였을 것이라면서 국내에서는 가장 기대되는 골잡이라고 입을 모을정도. 비록 이날 악착같은 근성으로 1골을 뽑아냈기는 했지만 상대가 약체인 홍콩이라는 점에서 조재진이 한국을 올림픽 본선에 올리기 위해서는 득점포를 더욱 예리하게다듬어야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진국 기술위원장은 "재진이는 매우 성실한 선수로 신체조건 등에서 수준급 선수로 꼽기에 손색이 없지만 골마무리 능력을 더욱 높여야 진정한 킬러로 인정받을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고양=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이천수, 8경기 연속 출장

    ... 소시에다드)가 8경기 연속 출장하며 물오른 기량을 선보였다. 이천수는 6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정규리그 6차전 세비야와의 홈경기에 후반 31분 니하트와 교체 투입돼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팀은 1-1로 비겼다. 이천수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치열한 주전 경쟁 속에서도 유럽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매경기 선발 또는 교체로 출장해 레알 소시에다드에 필요한 선수임을 각인시켰다. 레알 소시에다드는 이날 경기 시작 3분만에 터진 코바세비치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10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한.홍콩 올림픽축구] 조재진.최성국, '골사냥 특명'

    ...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홍콩전에서 감정의 기복을 다스리지 못한 미숙한 플레이로 비난을 받았던 조재진과 최성국 또한 간판 스타로서 구겨진 자존심을 홈팬들 앞에서 찾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특히 최근 올림픽대표팀의 득점포가 대부분 세트플레이에서 나왔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홍콩전에는 공격수 뿐 아니라 김동진, 박용호(이상 안양) 등 장신의 수비수를 총동원해 골문을 노릴 방침이다. `재간둥이' 김두현(수원)은 공격형 미드필더이자 게임메이커로 공격을 조율하는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이천수, 8경기 연속 출장

    ... 소시에다드)가 8경기 연속 출장하며 물오른 기량을 선보였다. 이천수는 6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정규리그 6차전 세비야와의 홈경기에 후반31분 니하트와 교체 투입돼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팀은 1-1로 비겼다. 이천수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치열한 주전 경쟁 속에서도 유럽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매경기 선발 또는 교체로 출장해 레알 소시에다드에 필요한 선수임을 각인시켰다. 레알 소시에다드는 이날 경기 시작 3분만에 터진 코바세비치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10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