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1-3020 / 3,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축구] 조재진.김동진, '창샤의 별'로 떴다

    ... 올라온 김동진(서울)의 크로스를 비호처럼 솟아올라 통렬한 헤딩 슛으로 꽂아넣어 중국의 네트 왼쪽을 깨끗이 갈랐다. 한국축구의 아테네행을 확정짓는 축포를 쏘아올린 조재진은 이로써 올림픽 예선4경기 출전에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3골째 득점포를 가동했고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3골 1도움)를 기록했다. 치욕의 몰디브전 무승부로 인한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의 중도 하차와 이어진 파라과이전 무득점 무승부로 답답했던 한국축구의 골 갈증을 씻어내는 시원한 한방이었다. 고교 시절인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아테네행 굳힌다 .. 올림픽축구 1일 중국과 5차전

    ...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중국과 비겨 승점 1만 더 따도 본선행을 확정짓지만 호쾌한 승전보로 침체에 빠진 한국축구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각오다. 김 감독이 내세운 카드는 한 달여 만에 다시 발을 맞추는 조재진(수원) 최성국(울산) 투톱. 지난 14일 말레이시아전 결장으로 한 경기를 건너뛴 조재진은 득점포를 가동해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조재진의 파트너 최성국도 "첫 골만 쉽게 터진다면 대량득점도 가능하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국경제 | 2004.04.30 00:00

  • [올림픽축구] 조재진.최성국, 아테네행 축포 장전

    ...울산) 투톱. 지난 14일 말레이시아전 결장으로 한 경기를 건너뛴 `올림픽호 황태자' 조재진은 "중국 수비진이 신장은 좋지만 동작이 느려 빠른 2대 1 패스로 뒷공간을 파고들면 충분히 득점 찬스를 만들 수 있다"며 반드시 득점포를 가동해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겠다고 공언했다. 조재진의 파트너 최성국은 "예선 최종전까지 가느냐, 여기서 끝내느냐를 결정하는 중대 일전"이라며 "첫 골만 쉽게 터진다면 대량득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드리블이 ...

    연합뉴스 | 2004.04.30 00:00

  • 김호곤호, 5연승 목표 중국행 발진

    ... 아니다'고 마음가짐을 매일 새롭게 하며 저녁마다 미팅을 한다면서 "정신력은 어느 때보다 강하다"고 말했다. 올림픽호 황태자로 최종예선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조재진(수원)은 "말레이시아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니까 당장이라도 그라운드에 뛰어들고 싶었다. 중 국과의 홈경기에서 골을 넣었고 상대 수비진의 움직임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꼭 득점포를 쏘아 올리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4.04.27 00:00

  • [한.파라과이축구] 유상철, 스트라이커 전격 출격

    ... 강한 유상철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로 비장한 각오를 피력했다. 소속팀에서 주전자리를 완전히 굳히지 못한 안정환은 경기감각이 다소 떨어진 것이 마음에 걸리지만 부임 초기부터 자신에게 강한 신뢰를 보냈던 코엘류에 대한 '속죄의 득점포'를 가동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더 이상의 실망감을 안겨주지 않겠다며 축구화끈을 바짝 동여맨 설기현은 왼쪽 미드필더로, 정경호(울산)는 오른쪽 미드필더로 각각 선발 출장해 측면 공략에 나서고 이을용(FC 서울)과 김남일(전남)이 허리 ...

    연합뉴스 | 2004.04.27 00:00

  • 김도훈.안정환, AFC챔피언스리그 격돌

    ... K리그 득점왕(28골)으로 최근 컨디션이 회복세인 김도훈은 브라질 특급용병 아데마와 투톱으로 나선데다 이성남 등의 지원 사격이 매서워 골사냥에 유리한 상황이다. `반지의 제왕' 안정환 또한 8강 기로에 선 팀을 위해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해 해결사로 나설 예정이다. 요코하마는 지난 2월 A3 챔피언십에서 성남에 0-3으로 패한 뒤 지난 7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예선에서도 1-2 역전패를 당하며 유독 성남에 약한 면을 보였기에 안정환의 어깨가 무겁다. 요코하마의 ...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아시아풋살선수권] 한국, 쿠웨이트 꺾고 8강 진출

    한국풋살대표팀이 쿠웨이트를 꺾고 제6회 아시아풋살선수권대회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20일 마카오에서 열린 대회 B조 최종 3차전에서 쿠웨이트에 5-3 역전승을 거둬 종합전적 3승으로 8강에 합류했다. 한국은 후반 8분까지 0-3으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이후 득점포가 불을 뿜어 막판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프로축구] 토종 골잡이 시동 걸렸다

    `토종 골잡이들의 추격전을 주목하라.' 특급 용병의 득세로 토종 골잡이 부재에 허덕이는 프로축구에 포항 스틸러스의주포 우성용과 수원 삼성의 조재진이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구겨진 체면을 살렸다. 모따(전남.3골), 훼이종(대구.3골) 등 용병들이 화려한 개인기로 올시즌 프로축구 무대를 휩쓸고 있지만 지난해 득점왕 김도훈(성남)을 비롯한 국내 공격수들이 골문 앞에서 맥을 못 추고 있기 때문. 지난 시즌 15골로 득점 7위에 올랐던 우성용은 올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일본축구] 최용수, 득점포 주춤

    ...본프로축구 J2리그에서 뛰고 있는 '독수리' 최용수(교토 퍼플상가)가 또 다시 골 사냥에 실패했다. 최용수는 17일 열린 J2리그 후쿠오카와의 경기에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채 하프타임 때 교체돼 나왔고 팀은 1-4로 크게 졌다. 개막 후 4경기 연속 골맛을 봤으나 지난 10일 미토전에서 득점포가 침묵했던 최용수는 이로써 시즌 4골로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4.04.17 00:00

  • [프로축구] 포항, 초반 파죽의 3연승

    ... 인사이드 슈팅으로 연결했고 볼은 골키퍼 김병지의 손을 피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포항도 반격에 나서 32분 상대 수비수 박주성의 핸들링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우성용이 침착하게 밀어넣어 균형을 이뤘다. 앞선 2경기에서 득점포가 침묵했던 우성용은 8분 뒤 따바레즈가 오른쪽에서 올린 센터링이 수원 골키퍼 이운재의 손을 맞고 튄 것을 방아를 찧듯 헤딩슛, 네트를시원하게 갈랐다. 축구대표팀의 전.현직 주전 수문장이자 오랜 세월 라이벌 관계를 유지했던 김병지와 ...

    연합뉴스 | 2004.04.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