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01-3110 / 3,3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맏형' 유상철 돌아온다 .. 부상 회복...3일 J리그 복귀

    ... 정규리그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유상철은 1일 열린 자체 홍백전에서 주전조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아 그동안의 공백을 느낄수 없을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유상철은 특히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할 전망이다. 한편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선수로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올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착용하고 몰디브 원정을 다녀온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유상철, 부상 털고 J리그 복귀

    ... 만큼 좋은 플레이를 선보였다. 올 시즌 출발이 좋지 않은 작년 J리그 통합 우승팀 요코하마는 공수의 핵 유상철의 가세로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 유상철은 특히 `반지의 제왕' 안정환(28.요코하마)과 동반 출격해 미드필드에서 득점포를 지원한다. 한편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LA 갤럭시)도 4일(한국시간) 홈 구장에서 열리는 뉴잉글랜드와의 미국프로축구(MLS) 개막전에 출격,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를 올 시즌의 첫 발을 내딛는다. 안면보호대를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개막 축포 쏜다

    `개막 축포는 내가 쏜다.' 힘찬 팡파르가 울리면서 각 팀의 대표 킬러들이 새 봄의 녹색 그라운드를 향해득점포를 정조준한다. 신생 인천 유나이티드가 가세해 13개 팀이 참가하는 2004삼성하우젠 K리그 개막전 6경기가 3일 오후 3시 전국 6개 경기장에서 일제히 킥오프한다. 단기전 성격의 전.후기 리그와 플레이오프가 도입돼 박진감 넘치는 승부가 예상되는 이번 시즌에는 각 팀 사령탑들이 개막전부터 총력을 쏟아붓는 `올인' 전략으로초반 승부수를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월드컵 예선] 안정환ㆍ김대의 '골 폭죽 보라'

    ... 없지않지만 전열은 정예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3-4-3 기본 포메이션을 가동하는 코엘류호의 융단 폭격 선봉에는 `반지의 제왕'안정환(요코하마)과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수원)가 나선다. 둥지를 옮긴 뒤 J리그 개막전에서 득점포를 쏘아올린 안정환은 몰디브의 밀집수비를 머리와 발로 동시에 뚫어 A매치 득점기록(38경기.11골)을 모처럼 늘려놓겠다는기세다. 성남에서 수원으로 말을 갈아탄 김대의도 전매특허인 스피드를 십분 활용해 좌우 측면을 매섭게 파고든 뒤 틈새가 보이면 ...

    연합뉴스 | 2004.03.30 00:00

  • 올림픽축구 24일 화력시범 .. 亞최종예선 3차전 말레이시아와 격돌

    ... 청신호를 켠 '김호곤호'는 여세를 몰아 약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최대한 많은 골을 넣어 선두를 굳히겠다는 각오다. 한국은 공격의 최전방에 최근 기량이 한껏 무르익은 조재진이 나서고 최성국과 최태욱이 좌우 윙포워드로 조재진의 득점포에 불을 댕길 것으로 보인다. 최성국과 최태욱은 미드필드의 긴 패스를 이어받아 취약점으로 지적되는 말레이시아의 좌우 측면에 적극적으로 침투,한 템포 빠른 크로스를 배달하고 조재진은 이를 받아 골문을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다이아몬드형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올림픽축구> 공격 트리오, 융단 폭격 준비완료

    ... 스리톱(3-4-3)을 내세워 소나기골을 퍼부을 공격 루트를 집중적으로 연마했지만 최종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공격의 최전방에는 최근 기량이 한껏 무르익은 조재진이 나서고 최성국과 최태욱이 좌우 윙포워드로 조재진의 득점포에 불을 댕길 것으로 보인다. 최성국과 최태욱은 미드필드의 긴 패스를 이어받아 취약점으로 지적되는 말레이시아의 좌우 측면에 적극적으로 침투, 한 템포 빠른 크로스를 배달하고 조재진은 이를 받아 골문을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최성국과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이란 홈 불패신화 깼다..한국 올림픽축구 A조 1위로 아테네행 '햇살'

    ... 그러나 이천수가 머리를 쥐어잡은 '골대의 불운'은 후반 천금같은 결승골을 위한 예고편이었다. 후반들어 훨씬 더 거센 압박으로 밀고나온 이란의 거친 플레이에 잠시 주춤한 한국은 전열을 가다듬고 재공세에 나섰고 애타게 기다려온 득점포는 공격진영을 활발하게 휘젓던 스페인 태극전사 이천수의 발끝에서 터져 나왔다. 이천수는 후반 15분 조재진이 페널티지역 외곽 오른쪽에서 살짝 찔러준 볼을 잡아 수비수 한명을 현란한 드리블로 가볍게 제쳐내고 왼발로 한번 더 치고 들어간 ...

    한국경제 | 2004.03.18 00:00

  • [올림픽예선] 코한, "이란이 한국보다 한 수 위"

    ... 강하기에 분명히 이길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한 뒤 곧바로 연습장을 떠났다. =조재진, "골맛을 알았다"=

    0...올림픽대표팀의 주포인 조재진(수원)이 3일 중국전의 결승골을 계기로 쿤밍에서 연습경기에서 연일 득점포를 가동하� 조재진, "골맛을 알았다"= 0...올림픽대표팀의 주포인 조재진(수원)이 3일 중국전의 결승골을 계기로 쿤밍에서 연습경기에서 연일 득점포를 가동하는 등 골맛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조재진은 14일 아자디스타디움 보조구장에서 ...

    연합뉴스 | 2004.03.15 00:00

  • 이천수, 챔피언스리그 16강전 재출격

    ... 0-1 패배를 만회할 `히든 카드'로 내세울 예정이다. 이천수는 지난 7일 오사수나와의 스페인 정규리그(프리메라리가)에서 12경기만에 선발로 나서 날카로운 헤딩슛을 선보이는 등 최근 4경기 연속 출전으로 컨디션을 되찾고 있어 득점포 가동이 기대된다. 특히 리옹과의 챔피언스리그 1차전에서 후반 18분 교체 투입돼 한국인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16강 무대를 밟았던 이천수는 2차전에서 2골차 이상의 다득점을 올려야만 팀이 8강에 오를 수 있어 그 어느 때보다 각오가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thumbnail
    박지성, 시즌 4호골 작렬

    네덜란드 프로축구에서 뛰는 태극전사 박지성(PSV 에인트호벤)이 4개월여 만에 움추렸던 득점포를 쏘아올려 올림픽 최종예선 이란과의 대결을 앞두고 활약을 예고했다. 박지성은 8일 새벽(한국시간) 정규리그 24차전 FC 위트레흐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1분 욘데용의 도움을 받아 약 20m를 단독 드리블한 뒤 페널티지역에서 골키퍼 옆을 꿰뚫는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팀에 3번째 골을 선사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3.08 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