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8,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차털기] '꾹꾹이' 푸조에 GT 더하니…독일차 안부럽네

    ... 만든 푸조 i-콕핏은 완성도 높은 디지털 계기판의 정석을 보여준다.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최근에야 디지털 계기판을 선보이기 시작했지만, 푸조 2008에 적용된 i-콕핏은 이미 시행착오와 보완을 거친 2세대 시스템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가 없어도 전방 주시에 문제가 없도록 운전자 시선과 동일 선상에 배치됐다. 날렵한 계기판과 감각적인 센터페시아 버튼 배열은 비행기 조종석에 앉은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해준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자 3008은 정숙하면서도 ...

    한국경제 | 2020.05.24 07:23 | 오세성

  • thumbnail
    중국 하늘길 열리자…삼성·LG·SK 1천여명 날아갔다

    기업들, 신속통로 제도 활용해 중국 공장 투입 인력 급파 배터리·반도체 증설 인력 파견…디스플레이 양산 준비도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가 이달 도입되면서 주요 기업 인력 파견이 잇따르고 있다. 국내 배터리 3사는 이 제도를 통해 경쟁적으로 공장 증설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삼성의 시안 반도체 공장 증설도 계획대로 추진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수요 회복에 대응하기 위한 생산체제를 본격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5.24 07:01 | YONHAP

  • thumbnail
    멈췄던 해외 공장 일제 재가동…'포스트 코로나' 본격 박차

    ... 기업들의 해외 인력 파견도 줄을 잇는다. 한국과 중국 정부가 합의해 기업인 입국절차 간소화(신속통로) 제도가 이달 초 마련되자마자 삼성, LG, SK 등 주요 기업들은 신속하게 중국 공장에 인력을 파견하고 나섰다. 모두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 주력 산업 관련 인력으로 대기업들 모두 막혔던 중국 입국이 뚫리자마자 경쟁적으로 인력을 보내 증설 등 작업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신속통로 제도 시행 20여일 만에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LG화학, ...

    한국경제 | 2020.05.24 07:00 | YONHAP

  • thumbnail
    박세리 럭셔리 집 보니…재벌설 이유 있네

    ... 침실은 흰색, 부엌은 검은색 콘셉트로 인테리어가 됐고, 야외 테라스까지 고급스럽게 갖췄다. 또한 계단을 올라가면 '세리바'가 설치돼 있었다. 세리바에는 와인셀러와 안주 전용 냉장고가 설치돼 있었다. 박세리는 "디스플레이된 술병은 전시용"이라며 "저도 안먹고, 남도 안준다"고 말하며 유쾌한 '주당'의 모습을 보였다. 세리바 옆엔 또 다른 테라스가 있었다. 박세리의 역대급 집 규모에 "리조트같다"는 ...

    텐아시아 | 2020.05.23 11:30 | 김소연

  • thumbnail
    올해 글로벌 출시를 앞둔 전기차 10종

    ... 중국에서 생산돼 테슬라 모델3과 경쟁할 예정이다.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E-트론 스포트백은 E-트론에서 파생된 전기차다. E-트론보다 더욱 역동적이고 볼륨감있는 차체를 보유했다. 실내는 주변 엠비언트 조명과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그리고 금속, 나무, 가죽을 조화롭게 레이어링해 독특한 공간을 제공한다. 배터리는 95㎾h 용량으로 1회 항속 거리는 최장 446㎞로 알려졌다. 55 콰트로 등급의 경우 최고 360마력, 최대 57.2㎏·m의 성능을 발휘한다. ...

    오토타임즈 | 2020.05.23 08:01

  • thumbnail
    "TV는 스크린"…밖으로 나온 삼성 '더 테라스'

    삼성전자 TV 사업을 총괄하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TV를 TV라고 부르지 않는다. ‘TV는 거실에 있는 가전제품’이라는 고정관념에 갇히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늘 ‘스크린’이라고 말한다. 한 사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 전시회 CES 2020 행사장에서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스크린을 최적화할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

    한국경제 | 2020.05.22 17:09 | 황정수

  • thumbnail
    흔들리는 'LNG선' 최강국 韓…수주전에서 잇따라 中에 '쓴맛'

    한국의 ‘액화천연가스(LNG)선 독주’가 흔들리고 있다. 카타르 LNG프로젝트에 이어 러시아 LNG프로젝트마저 절반을 중국에 내줬다. 반도체,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조선과 철강 등 제조업 전반에서 중국 기업들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22일 외신과 조선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에너지회사 노바텍이 발주한 LNG선 10척 중 중국 후둥중화조선소가 5척을 따냈다. 대우조선해양도 5척을 받았지만 전량 수주를 자신하고 있던 한국 조선업계는 ...

    한국경제 | 2020.05.22 16:58 | 최만수

  • thumbnail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에 한달간 500여명 급파(종합2보)

    ... 10월에는 중국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시안 공장을 직접 찾아 추가 투자를 언급하며 협력 시그널을 대외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삼성SDI도 같은 전세기편에 기술진 26명을 태워 중국으로 보냈다. 시안 전기차 배터리 공장 램프업(생산량 증대) 인력이다. 이밖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등 3개 전자 계열사도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 공장 인력을 급파한 데 이어 내달 추가 파견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16:56 | YONHAP

  • thumbnail
    격화되는 미·중 무역분쟁에 속타는 산업계…'시계 제로'

    ... 제조업 전반을 겨냥해 파장이 더 클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22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수출액 가운데 대중국 수출 비중은 25.1%에 이른다. 품목별 대중국 수출 비중은 반도체가 39.7%에 이르고 평판 디스플레이 및 센서는 44.4%다. 석유제품도 18.7%였다. 반도체의 경우 이미 미국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시작한 가운데 미국의 추가 조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기업은 메모리 제품을 ...

    한국경제 | 2020.05.22 16:30 | YONHAP

  • thumbnail
    '케이엔더블유' 52주 신고가 경신, 단기·중기 이평선 정배열로 상승세

    ... 이평선 정배열로 상승세 추세선으로 보면 현재 단기·중기 이평선이 정배열 상태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이 종목의 차트에서 삼선전환도(음전환) 등의 특이사항이 발생했다. [그래프]케이엔더블유 차트 분석 ◆ 기업개요 케이엔더블유는 디스플레이 부품 사업 및 자동차 내장용 소재 생산업체로 알려져 있다. 한경로보뉴스 이 기사는 한국경제신문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 개발한 기사 자동생성 알고리즘에 의해 실시간으로 작성된 것입니다.

    한국경제 | 2020.05.22 15:32 | 한경로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