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6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민생명과 경제복원' 딜레마…"백악관 타협안 마련 허둥지둥"

    ... 강하게 내비치면서 백악관이 타협책 마련에 골몰하는 모양새다. 국민의 생명·건강 보호와 경제 충격파 완화라는 두 가지 과제 사이에서 줄타기하듯 적절한 균형점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재선 가도에서 중대 딜레마에 처한 셈이 됐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백악관 당국자들, 보건 재앙 없이 경제의 문을 다시 여는 방법을 찾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사회적 ...

    한국경제 | 2020.03.25 02:45 | YONHAP

  • thumbnail
    '위험한 약속' 고세원, “작가 감독에 대한 믿음 있었다”

    ...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또한, 김신일 감독님의 꼼꼼하고 섬세한 연출이 더해져 더욱 재미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고 밝혔다. 캐릭터가 가진 매력도 빼놓을 수 없었다. 강태인은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함정같은 딜레마에 빠져 원칙과 타협 사이에서 갈등하는 현실적인 인물이다. “외적으로 완벽하고 내적으로 강인한 면모를 가진 철저한 원칙주의자지만, 한편으로는 내면의 외로움을 가진 인물”이라고 소개한 고세원은 감정표현이 직설적이지 ...

    스타엔 | 2020.03.24 16:48

  • thumbnail
    중국 안했는데 유럽만? 코로나 입국제한 딜레마…유럽발 확진자 벌써 19명

    유럽발 입국자 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의료계에서는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되고 있는 유럽 등 일부 지역에 대해 입국제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 대한 입국제한을 하지 않았던 정부가 유럽 등에 입국제한 조치를 취한다면 형평성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 의무화를 시행한지 이틀 동안 확진...

    한국경제 | 2020.03.24 16:04 | 김명일

  • thumbnail
    코로나19 방역정책 딜레마…전파차단 '억제' vs 일상복귀 '완화'

    ... 재유행을 막을 수가 없어서다. 단 완화 정책에서는 확진자가 증가할 수밖에 없다. 지병이 있는 고위험군의 사망 등 피해가 따라온다. 신천지대구교회와 같은 대규모 집단발병이 생긴다면 그 피해는 더 커지게 된다. 일종의 '딜레마'다. 유행이 끝나려면 집단 면역이 올라가야 하는데,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는 억제 정책을 풀어야만 바이러스가 감염에 따른 자연적인 면역을 획득할 수 있다. 유행을 끝내기 위해서 유행을 다시 불러야 하는 셈이다. 의료계에서는 아직 ...

    한국경제 | 2020.03.23 19:4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메르스처럼 종식 못시켜…장기화 가능성"

    ... 2.5라면 60% 정도가 면역을 획득해야 확산이 멈춘다는 뜻”이라며 “면역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은 예방주사를 맞거나 감염 후 회복돼 자연 면역을 획득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이는 방역당국에도 딜레마가 될 수 있다. 억제 정책을 한없이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백신이 일찍 개발되지 않으면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될 수 있다. 오 교수는 사회적 논의가 시급하다고 했다. 그는 “억제 정책과 ...

    한국경제 | 2020.03.23 17:06 | 이지현

  • thumbnail
    중앙임상위 "인구 60% 면역 가져야 종식…백신 12개월 기다려야"(종합)

    ... 계속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억제정책에서는) 사람들이 감염되지 않다 보니 면역력도 갖고 있지 않게 된다"며 "결국 집단면역을 올려야 유행이 종식되는데 그러기 위해 억제정책을 풀면 유행이 다시 온다는 '정책적 딜레마'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억제정책을 지속할지 완화할지는 건강, 사회, 경제, 문화, 교육에 미치는 영향을 함께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며 "방역정책의 결정은 과학적 근거와 사회 구성원의 이해와 합의가 중요하다"고 ...

    한국경제 | 2020.03.23 16:5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사망1만5천명…고삐풀린 확산에 올림픽 연기론 급물살

    미국, 3명 중 1명에 칩거 당부…경기침체 우려 속 봉쇄·격리 강화 딜레마 이탈리아 6만명 확진…사회 전방위 침투에 메르켈까지 자가격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에 봉쇄·격리 장벽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세계 최대의 축제 가운데 하나인 하계 올림픽의 올해 7월 일본 도쿄 개최는 사태 진정이 어려울 것이라는 비관 속에 불투명해졌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3일 현재 전 세계 누적 확진자수는 33만9천35명, ...

    한국경제 | 2020.03.23 16:02 | YONHAP

  • thumbnail
    [전문] 유발 하라리 "한국서 배워라…국수주의보다 글로벌 연대"

    ... 많은 귀중한 교훈과 대처법을 가르쳐 줄 수 있다. 이탈리아 의사가 밀라노에서 이른 아침에 발견한 것은 저녁 무렵이면 이란 테헤란에서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이다. 영국 정부가 여러 정책 사이에서 망설일 때 이미 한 달 전에 비슷한 딜레마에 봉착했던 한국인들로부터 조언을 들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일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세계적인 협력과 신뢰의 정신이 필요하다. 각국은 공공연히 정보를 공유하고 겸허하게 조언을 구해야 하며 그들이 받는 자료와 통찰력을 신뢰할 수 있어야 ...

    한국경제 | 2020.03.22 20:32 | 안정락

  • thumbnail
    '365' 김경희 PD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 펼쳐질 것"

    ... 장르를 떠나서 인간에 대한 애정과 삶에 대한 본질을 담은 작품을 하고 싶었다. ‘365’는 장르적인 매력 외에도 이런 지점들을 드러낼 수 있는 작품이었다”며 “인간이 가질 수 있는 딜레마를 보여줄 수 있으면서도 장르물의 묘미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365’의 연출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더불어 “‘365’는 빠른 ...

    스타엔 | 2020.03.22 13:04

  • thumbnail
    [김귀근의 병영톡톡] CCTV 감시장비로 다 막을 수 있나

    ... 또는 광그물이 설치된 철책을 동물이 건드려도 경보음이 울린다. 민간인 거주지역 근처에 이런 시스템을 설치했다면 접촉 횟수가 많아 경보음은 더 자주 울린다. 이처럼 과학화 감시장비의 기능과 운용체계가 만능이 아니라는 데 군은 딜레마에 놓였다. 경보음이 울려 실제 침입자나 침입을 시도한 사람을 붙잡으면 잦은 경보음은 제역할을 한 셈이다. 그러나 침입 시도가 아닌 단순 접촉 경보음이 울릴 때가 문제다. '늑대가 나타났다'는 식의 경보음이 잦다 보면 부대는 무감각하게 ...

    한국경제 | 2020.03.21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