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3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로 막힌 하늘길…해외 간편결제 '올스톱'

    ... 사업 확대 계획도 불투명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서비스 국가를 늘리려던 계획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내리는 국가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금융은 상반기에 일본 싱가포르 홍콩 라오스 등으로 서비스 대상국을 확대하려던 계획을 무기한 연기했다. 네이버페이와 페이코는 1분기 대만 서비스 출시 계획을 상반기로 연기했지만 이마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카카오페이도 올해 중 서비스를 주변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연기했다. ...

    한국경제 | 2020.03.26 17:27 | 송영찬

  • thumbnail
    KT, 빅데이터로 코로나 확산 예측 모델 개발 추진

    ... 과기정통부의 ‘데이터 안심구역’에서 할 예정이다. KT와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개발하는 모델이 향후 감염병 분석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통신 데이터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 경로를 확인하는 ‘글로벌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을 한국을 비롯해 케냐, 라오스, 가나 등에서 운영하고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24 18:03 | 홍윤정

  • thumbnail
    기성용·한혜진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써 달라"…1억 기부

    ... 되었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다방면에서 꾸준히 선행을 펼치며 사회에 나눔 가치를 전해 왔다. 이들은 결혼식 축의금 전액을 기부해 희귀, 난치성 질병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으며, 라오스와 동콩고의 깨끗한 물 지원을 위한 식수펌프 사업 지원, 매 해 국내 소외된 가정에 난방비 후원 등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기성용과 한혜진은 2013년 7월 1일 결혼했다. 슬하에 딸 시온 양이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

    HEI | 2020.03.05 15:17 | 김소연

  • thumbnail
    현대L&C·리바트, 해외매출 사상최대…올해 아시아 신시장 개척 힘 모은다

    현대백화점그룹의 리빙·인테리어 계열사인 현대L&C와 현대리바트의 지난해 해외 매출이 43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두 회사는 올해 국내 건설 경기 불황에 따른 매출 공백을 메우기 위해 몽골 라오스 태국 대만 등 아시아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리바트와 현대L&C의 지난해 글로벌사업 매출이 4300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 현지법인 매출과 수출을 합친 것으로 2018년(3600억원)에 ...

    한국경제 | 2020.03.04 17:11 | 서기열

  • thumbnail
    '차이나 머니' 공습…프놈펜 한복판엔 '만리장성' 아파트

    ... 비중을 2013년 24.1%에서 2025년 30%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였다. 캄보디아의 요청에 가장 적극적으로 반응한 나라는 중국이다. ‘일대일로’ 정책을 추진 중인 중국 정부는 무역항인 시아누크빌을 중국~라오스~캄보디아 내륙을 거쳐 남중국해로 나가는 관문으로 삼으려 했다. 프놈펜과 시아누크빌을 잇는 고속도로도 중국 업체가 건설 중이다. 차이나 머니가 밀려온 덕분에 캄보디아 경제는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2014년 167억달러(약 2...

    한국경제 | 2020.03.01 18:19 | 박동휘

  • thumbnail
    [넥스트K] EDM 파티술 'K소주'…'과일소맥' 동남아 강타

    ... 인정받는 분위기"라며 "이에 딸기에이슬도 출시된 지 반 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반응은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평가했다. 동남아시아에선 딸기 재배가 쉽지 않고, 과육이 단단하고 단맛도 적은 편이다. 올해는 라오스와 미얀마를 공략할 계획이다. 그는 "미얀마는 정부가 수출 쿼터제를 두고 있어 판매 물량을 확보하는 게 쉽지 않았지만, 올해 정부가 무역 개방도를 높인다고 해서 이에 대비하고 있다"며 "라오스는 현지 유통사를 ...

    한국경제 | 2020.02.27 09:33 | 고은빛, 최혁

  • thumbnail
    중국과 붙어있는데 확진자 0?…10여개국, 은폐 의혹 확산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중국 인근 국가임에도 아직 확진자가 하나도 나오지 않은 나라가 여럿 있어 주목된다. 북한 몽골 미얀마 라오스 등은 중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코로나19 공식 확진자 수가 '제로(0)'인 상태다.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인도네시아에서도 확진자가 없다. 이들 국가 정부 당국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질병 확산에 잘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27 08:00 | 정연일

  • thumbnail
    '한국인 차단' 31개국으로 늘어…코로나19 우려

    ... 같은 조치를 취하는 지역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늘길도 잇따라 끊기고 있다. 몽골은 지난 25일부터 3월 2일까지 자국과 한국 간 노선 운영을 중단했다. 쿠웨이트도 25일부터 당분간 한국과의 항공 노선을 운영하지 않는다. 라오스 라오항공은 비엔티안과 인천 간 직항편을 3월부터 잠정 중단한다. 뉴질랜드는 3월 7일부터 6월 30일까지 오클랜드-서울 노선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체코항공은 프라하-인천 노선을 3월 31일부터 운영을 멈춘다. 이미아 기자 ...

    한국경제 | 2020.02.26 19:44 | 이미아

  • thumbnail
    [김영선의 'ASEAN 톺아보기' (37)] 아세안 지도국 꿈꾸는 베트남

    ... 안보리 의장국이기도 한 베트남의 외교 행보가 돋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는 아세안 의장 자격으로 아세안의 공동대응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는 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중·아세안 특별 외교장관회의가 긴급 개최됐다. 코로나19 사태가 미칠 경제·사회적 영향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정보 및 관리 사례 공유 △정책 대화 강화 △전염병 예...

    한국경제 | 2020.02.24 18:13

  • thumbnail
    KT-세계은행, AI·빅데이터로 개발도상국 보건역량 강화 나선다

    ... 콘퍼런스도 개최하기로 했다. KT는 업무협약과 함께 진행된 세계은행의 '한국혁신주간'에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과 가축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LEPP)을 소개했다. KT는 지난해부터 가나와 라오스, 케냐에서 GEPP를 서비스하고 있다. 한국에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스마트검역시스템'을 2016년 도입하기도 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 사업본부장(상무)은 ...

    한국경제 | 2020.02.20 15:07 | 최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