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31-1740 / 1,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G반도체, 반도체수출 강화 .. 6곳 본부로 승격

    ... 부여,현지 고객중심의 마케팅활동을 전개토록 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IBM등 대형거래선별 담당자를 지정해 해당업체에 대한 납품가격 결정과 계약을 전담하는 어카운트매니저제를 도입, 업체밀착형 판매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초고속D램인 램버스D램과 멀티미디어용 만능칩(MPACT)의 판매확대를 위해 미국 크로매틱사 일본 도시바등 전략적 제휴선과 연계마케팅을 강화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3일자).

    한국경제 | 1996.12.12 00:00

  • [한경인터뷰] 문정환 에게 듣는다

    ... 확대도 그렇지만 반도체의 특성을 고려할때 세계적인 기술력을 지닌 제품을 남보다 앞서 내놓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 같습니다. LG반도체가 자랑할만한 경쟁력있는 제품이 있습니까. "있고말고요. 메모리제품에서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램버스D램을 꼽을수 있습니다. 기존 제품보다 처리속도가 20배나 빨라 멀티미디어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품목입니다. 2~3년내 퍼스널컴퓨터의 메인메모리로 채택될게 확실한 제품이지요. 비메모리분야에선 동영상 그래픽 화상회의 팩스모뎀등 ...

    한국경제 | 1996.12.09 00:00

  • LG반도체, 램버스D램 내달부터 양산

    LG반도체가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램버스D램을 내달부터 양산 한다. LG반도체는 청주 2공장에 월간 20만개의 램버스D램을 생산할수 있는 설 비를 갖추고 내달부터 생산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번에 생산하는 램버스D램은 표준형D램보다 정보처리속도가 10배가량 빠 른 반도체로 게임기나 PC의 동화상등 초고속 정보처리를 필요로 하는 멀 티미디어 기기에 사용된다. LG반도체는 램버스D램을 개발한 미국 램버스사와 2년전 기술제휴를 맺은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산업I면톱] LG반도체, 초고속메모리 개발 추진

    LG반도체는 1초에 1.6기가바이트 분량의 정보를 전송할 수 있는 64메가 램버스D램을 미국 램버스사와 공동개발키로 했다고 8일 발표했다. LG는 내년까지 이 제품 개발을 완료, 오는 98년부터 본격 양산키로 했다고 밝혔다. 램버스D램은 미국 램버스사가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로 기존 D램보다 최고 30배정도 정보전달속도가 빠른 게 특징이다. 많은 양의 정보를 빨리 처리해야 하는 PC그래픽 디지털 세트 톱 박스 ...

    한국경제 | 1996.10.08 00:00

  • [산업II면톱] 현대-삼성, 세계10사 공동 싱크링크D램 표준화

    ...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표준안을 만든 회사들은 지난 5월 기술표준화를 위해 컨소시엄을 결성했으며 현대전자가 의장사를 맡고 있다. 싱크링크D램은 기존 싱크로너스D램보다 5배정도 빨리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고속제품으로 램버스D램과 함께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로 꼽히고 있다. 현대 관계자는 "64메가D램급 이상 제품에 채용될 싱크링크 기술사양이 통일됨으로써 앞으로 각 메이커들이 로열티 부담없이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이 기술을 사용할 경우 데이터를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성장기업면톱] 연우엔지니어링, 메모리 IC테스터 국내생산

    ... 확보가 가능하게됐다. 이번에 생산하는 제품은 모델명 HA5100시리즈로 최대 1백28개의 메모리 디바이스를 동시에 테스트할수 있다. 또 64,256M 메모리 생산라인뿐아니라 주문형 메모리, 또 고속 고기능인 싱크로노스 디램과 램버스 디램등의 메모리 디바이스에서도 효과적으로 대응할수있는 장비이다. 지난 87년 설립된 연우엔지니어링은 반도체 크린룸용 안면 마스크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 개발한데 이어 올해초에는 일본 히다찌의 메모리 IC핸들러의 국산화생산에 성공하면서 ...

    한국경제 | 1996.09.02 00:00

  • 한-미-일 7개사, 차세대 고속메모리 반도체 규격 통일

    ... 2000년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다른 메모리 반도체 메이커와 PC업체들에 통일규격 수용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가 싱크링크 규격을 통일키로 한 것은 차세대 고속 메모리의 주력 제품으로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는 램버스D램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램버스D램은 미국 램버스사에서 개발, 한국 LG반도체와 일본 NEC등이 양산 을 추진하고 있는 제품으로 전송속도가 빠르나 램버스사가 특허권을 독점 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

    한국경제 | 1996.06.23 00:00

  • [산업 신조류 경영 새흐름] "반도체, 먹구름 걷힌다"

    ... 끝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4년에 91.4%를 차지했던 일반D램의 세계 시장규모가 오는 99년에는 불과 2.6%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신 EDO( Extended Data Out )D램이나 싱크로너스 D램 램버스 D램등 고속형 제품이 이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고난도의 기술을 요구하는 고속형 제품을 생산하지 못하는 업체는 생존 자체를 위협받게 될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세계 반도체업계가 불황의 ...

    한국경제 | 1996.05.02 00:00

  • 삼성전자, 싱크로너스 D램생산비중 연말까지 20%로 확대

    ... 높이기로 했다. 대신 표준제품은 생산을 원칙적으로 중단하되 수요자가 요구할 경우에 한해서만 생산키로 했다. 현대전자도 싱크로너스와 EDO 등 고속제품의 생산비중을 연말까지 80%로 확대키로 했다. LG반도체는 EDO와 램버스D램의 생산을 늘리기로 했다. 일본 업체들은 NEC가 연말까지 16메가D램중 고속제품이 차지하는 생산비중을 95%로 끌어올리기로 한 것을 비롯, 히타치는 80% 도시바는 90%로 확대키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최근 ...

    한국경제 | 1996.04.27 00:00

  • 삼성전자-일본 NEC,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시장경쟁 치열

    ... 현재 EDOD램을 전체 16메가D램 생산량중 절반 정도인 월산 6백만개 가량 생산하고 있다. 또 싱크로너스D램도 연말까지 월 2백만개로 증산,지금 보다 4배정도 늘리 기로 했다. NEC는 현대 월 50만개 수준인 16메가 램버스 D램 생산량을 연말까지 1백 80만개로 확대키로 했다. 이 회사는 또 싱크로너스D램 생산도 확대,연말까지 고속 메모리반도체의 생산비중을 16메가D램 전체 생산량의 30%선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NEC는 ...

    한국경제 | 1996.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