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9,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당국자 "북한 등 종교적 수감자 석방해야…코로나19 노출돼"

    국무부 종교자유 대사, 중국·이란·러시아 등과 함께 북 거론 샘 브라운백 미국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북한과 중국 등을 향해 종교적 수감자의 석방을 촉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일부 국가를 향해 종교를 이유로 수감된 수십만명의 수감자들을 즉시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상황을 더욱 긴급하게 만들었다며 ...

    한국경제 | 2020.04.03 08:35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전화 한통에 1000만배럴 감산?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중국이 낮은 유가를 활용해 비축유를 대규모로 사들이고 있다"고 보도한 덕분입니다. 특히 오전 10시반께 CNBC방송 진행자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들었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과 통화했으며 그들이 1000만배럴, 많으면 1500만배럴까지 감산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내용의 트윗을 띄웠습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등 국제 유가는 ...

    한국경제 | 2020.04.03 08:25 | 김현석

  • thumbnail
    푸틴 대국민담화 "코로나19에 유급 휴무 기간, 이달말까지 연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국민 유급 휴무 기간을 오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전국에 TV로 생중계된 두번째 대국민 특별담화에서 "러시아를 포함한 전 세계에서 아직 전염병의 정점이 지나지 않았다"면서 "이와 관련 휴무 기간을 4월 30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으며, 근로자들의 휴무는 유급으로 ...

    한국경제 | 2020.04.03 08:05

  • thumbnail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원유 최대 1500만배럴 감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유가 전쟁'을 진행 중인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최대 1500만배럴의 원유를 감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언급에 이날 국제유가는 급등세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한 내 친구 'MBS'와 방금 얘기했다. 나는 그들이 약 (원유) 1000만배럴을 감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희망한다. 더 많을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2020.04.03 08:03

  • thumbnail
    지난달 외환보유액 90억달러 감소…금융위기 이후 최대

    ... 3576억달러(외환보유액 비중 89.4%)로 한달 전보다 136억2000만달러 줄었다. 같은 기간 예치금은 46억2000만달러 늘어난 317억2000만달러(7.9%)였다. 지난해 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규모다. 중국이 3조1067억달러고 가장 많았고, 일본(1조3590억달러) 스위스(8550억달러) 러시아(5704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969억달러) 등의 순이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3 07:47 | 한민수

  • thumbnail
    [집코노미TV] "이 주식으로 종잣돈 불린 뒤 천천히 서울 집 사라"

    ... 5등분을 해서 분할해서 산다는 전제 하에 투자한다면 오히려 금보단 원유 투자가 나을 수 있죠. 제가 원유 전문가는 아니지만 배럴당 20달러 초반이면 산유국들도 감당하기 쉬운 수준은 아니에요. 지금 일종의 치킨게임 아니겠습니까.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우디가 감산하자고 했더니 누구 좋을 시키려고 그러냐, 미국 셰일업체들만 좋을 건데, 라고 반발한 거죠. 결국은 셰일업체들까지 감산하는 형태로 가야 타결될 텐데요. 최근 뉴스를 보니까 미국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4.03 07:00 | 허란

  • thumbnail
    국제유가, 하루새 24% 폭등…사우디·러시아 감산 기대감

    국제유가가 폭등했다. '유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감산에 합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해서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67%(5.01달러) 급등한 25.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국제유가는 한때 30%를 웃도는 상승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 ...

    한국경제 | 2020.04.03 06:58 | 이송렬

  • thumbnail
    [모닝브리핑]뉴욕 증시, 국제유가 폭등에 상승…세계 코로나19 환자 100만명 돌파

    ◆ 미 다우 2.24%↑…트럼프 "러시아·사우디 감산 예상" 간밤 미국 증시가 사상 최악의 실업수당청구건수에도 상승했습니다. 석유전쟁이 끝날 것이란 기대감에 국제유가가 폭등해 장을 이끌었습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4% 올랐습니다. S&P500과 나스닥 지수도 각각 2.28%와 1.72% 뛰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와 ...

    한국경제 | 2020.04.03 06:56 | 한민수

  • thumbnail
    [속보]뉴욕 증시, 국제유가 폭등에 상승…다우 2.24%↑

    ... 126.73포인트(1.72%) 뛴 7487.31에 장을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증시를 억눌렸던 유가 급락에 대한 공포가 누그러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통화한 내 친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1000만~1500만배럴을 감산할 것이라고 했다. 이 소식에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5월물 ...

    한국경제 | 2020.04.03 06:21 | 한민수

  • thumbnail
    뉴욕증시, 美 실업 쓰나미에도 유가 폭등에 안도…다우, 2.24% 상승 마감

    ... 주요 경제지표와 국제유가 동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 등을 주시했다. 국제 유가가 폭등하면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되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등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최대 1천500만 배럴 감산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우디는 이후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긴급 회동을 요청하는 등 이른바 '저유가 ...

    한국경제 | 2020.04.03 06: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