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8,5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크롱 '프랑스 핵우산' 제안에 나토 "우린 이미 핵억지력 있다"(종합)

    러시아 외무장관은 "냉전 대립의 구조가 되살아나고 있다" 주장 프랑스의 핵무기 역할을 두고 '전략 대화'를 해보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요구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측이 일축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영국의 핵무기 덕분에 유럽이 이미 오랫동안 효율적인 핵우산 아래에서 보호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

    한국경제 | 2020.02.16 21:15 | YONHAP

  • '안중근 의거' 지원 최재형 선생 손자 별세

    러시아 극동 연해주 항일 독립운동의 대부인 최재형 선생(1860∼1920)의 손자 최발렌틴 씨(83)가 지난 14일 숨졌다고 주러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그는 최 선생 3남의 아들로, 최 선생의 일대기가 세상에 알려지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최씨는 ‘러시아 고려인’ 월간신문 기자 등으로 활약했으며, 모스크바의 러시아독립유공자후손협회 회장을 지냈다. 1860년 함경북도 경원에서 태어난 최 선생은 가족과 연해주로 이주한 ...

    한국경제 | 2020.02.16 17:05

  • thumbnail
    "러시아 극동 기반 신설항공사, 여객기 20대 보유할 것"

    러시아 극동을 기반으로 신설되는 항공사가 여객기 20대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러 관영 타스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16일 보도에 따르면 데니스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은 지난 14일 취재진에 극동에 새롭게 설립될 항공사는 수호이 슈퍼제트 100(SSJ100) 기종의 항공기 약 20대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만투로프 장관은 "교통부와 극동개발부와 협의한 대로 (새로운 항공사가) 20대 정도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신규 항공사에 ...

    한국경제 | 2020.02.16 14:15 | YONHAP

  • thumbnail
    빙속 조상혁, 주니어 월드컵 3차 대회 1,000m 준우승

    ...SU) 스피드스케이팅 주니어 월드컵 3차 대회 1,000m에서 개인 최고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조상혁은 16일(한국시간) 벨라루스 민스크의 민스크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에서 1분11초090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러시아의 스테판 키스티아코프(1분11초050)에 0.04초 차로 금메달을 내주고 준우승했다. 이로써 조상혁은 1차 대회부터 3개 대회 연속 1,000m 은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조상혁의 기록은 지난해 11월 치러진 주니어 월드컵 2차 ...

    한국경제 | 2020.02.16 13:26 | YONHAP

  • thumbnail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럼프와 또 통화할 준비됐다"

    ... 회담에서 그가 '과거에 우크라이나는 매우 부패한 나라였다'고 하자, 난 우리가 부패와 매일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제발, 제발 우크라이나가 부패한 나라라는 이야기는 그만해달라. 우리는 이런 이미지를 바꾸고 싶다"라고 호소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시작된 양국 충돌에 관해 "이것은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아니라 유럽의 전쟁"이라며 "우리는 휴전을 쟁취하고 우리 영토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6 10:27 | YONHAP

  • thumbnail
    WP "과거 대북제재 작동 안해…사이버상 새로운 제재 필요"

    "중국·러시아 등에 주의 환기해 단속 촉진해야"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이버 기술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회피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며 새로운 제재 수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WP는 이날 '미국은 여전히 20세기 스타일의 대북 제재를 부과하지만 더 이상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WP는 달러 조달을 어렵게 만든 대북 제재가 처음에는 달러에 의존하는 북한을 압박하는 효과적인 메커니즘이 ...

    한국경제 | 2020.02.16 08:13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 동포 유튜버 "韓격투기 대중화 목표…변호사만큼 벌어"

    ... 없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소위 '잘 나가는' 유튜버인 그는 6살 때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이민해 사는 한인 1.5세다. '차도르'는 당연히 뉴질랜드에서 운영되고 있다. 채널 이름을 '얼음 황제'로 불리는 러시아 출신의 종합격투기 선수 효도르 예멜리야넨코에서 따왔다. 처음에는 종합격투기가 격앙되고 치열해 차분하게 해설하겠다는 생각에서 '차분한 효도르'라고 했다가 지금은 '차도르'로 줄여서 쓰고 있다. 김 대표는 처음 1∼2년은 한 달에 ...

    한국경제 | 2020.02.16 08:05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프랑스 핵우산' 제안에 나토 "우린 이미 핵억지력 있다"

    러시아 외무장관은 "냉전 대립의 구조가 되살아나고 있다" 주장 프랑스의 핵무기 역할을 두고 '전략 대화'를 해보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요구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측이 일축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영국의 핵무기 덕분에 유럽이 이미 오랫동안 효율적인 핵우산 아래에서 보호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AFP, 로이터 ...

    한국경제 | 2020.02.16 07:30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유럽 대륙은 프랑스 핵우산으로 들어와야"

    ... 자율성을 위해 워싱턴(미국)으로부터 더 많이 독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 대륙의 자체 핵우산 마련을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다. 유럽연합(EU)은 미국이 제공하는 핵 억지력과 핵우산 정책을 토대로 러시아의 군사력 증대 등 다양한 안보 위협에 대처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 국가들을 대상으로 방위비 분담을 늘릴 것을 요구하면서 미국과 유럽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의 핵 억지력과 핵우산을 유럽 안보전략의 ...

    한국경제 | 2020.02.16 04:59 | 강경민

  • thumbnail
    미 국방 "중국은 안보에서 최대 도전국"…북한엔 불량국가 지칭(종합)

    ... 국방장관은 15일(현지시간) 중국을 미국의 안보전략에서 최대 도전 국가라고 한 뒤 2순위로 북한과 이란을 분류하고 '불량국가'라고 지칭했다. 독일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에스퍼 장관은 이날 연설을 통해 "미국의 국방전략보고서(NDS)는 러시아보다는 중국이 우리의 주요한 도전국으로 있는, 거대한 권력경쟁의 시대에 있다고 적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시에 NDS는 우리의 2순위가 북한이나 이란과 같은 불량정권이라고 인식한다"며 "마지막으로 폭력적 극단주의 단체들이 다가올 ...

    한국경제 | 2020.02.16 03: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