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36,4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마트폰 충전하며 목욕하던 러 12세 소녀 감전사

    스마트폰을 충전하면서 욕실에서 목욕을 하던 러시아의 10대 소녀가 감전으로 사망하는 일이 벌어졌다. 26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이르쿠츠크주(州) 브라츠크시(市)의 한 아파트에서 12살 된 여학생이 욕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이 여학생의 할머니가 손녀를 발견해 구조 당국에 신고했지만, 여학생은 결국 숨졌다. 욕실 내에서는 여학생이 사용한 휴대전화가 발견됐다. 욕실 내 전기 콘센트에는 스마트폰 충전 ...

    한국경제TV | 2021.02.26 11:32

  • thumbnail
    스마트폰 충전하며 목욕하던 러시아 10대 여학생 감전사

    러시아에서 스마트폰을 충전하며 목욕하던 10대 여학생이 감전사했다. 26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이르쿠츠크주(州) 브라츠크시(市)의 한 아파트에서 12살 된 여학생이 욕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이 여학생의 할머니가 손녀를 발견해 구조 당국에 신고했지만, 여학생은 결국 숨졌다. 욕실 내에서는 여학생이 사용한 휴대전화가 발견됐다. 욕실 내 전기 콘센트에는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이 연결돼 있었다. 수사당국은 ...

    한국경제 | 2021.02.26 11:24 | YONHAP

  • thumbnail
    미 바이든 정부, 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첫 공습(종합)

    ... 내 미군 기지에 대한 로켓포 공격에 보복했지만, 공격 수위는 조절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는 이날 공습이 긴장 고조의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제한된 범위로 진행됐다고 분석했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동결·축소하는 대신 6개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8년 5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

    한국경제 | 2021.02.26 10:40 | YONHAP

  • thumbnail
    국립문화재연구소, 카자흐스탄 국립박물관에 공동연구도서 전달

    ...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에는 양 기관이 협약 체결 후 2018년까지 유라시아 고대 유목민의 고분 문화에 대해 공동 조사한 성과를 담았다. 지난해 우리말로 발간한 '카자흐스탄 제티수 지역의 고분 문화'를 재구성해 러시아어로 출판했다. 책에는 카자흐스탄 초기철기 시대 유적인 쿠르간의 발굴조사 내용과 다양한 자연과학적인 융·복합 연구성과가 수록됐다. 보고서 전달행사는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 있는 국립박물관 도서관과 국립문화재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온라인으로 ...

    한국경제 | 2021.02.26 10:12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406명, 다시 400명대…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연장(종합)

    ...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16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14명이다. 나라별로는 미국 5명, 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카자흐스탄·헝가리 각 2명, 필리핀·러시아·인도·일본·스리랑카·불가리아·체코·튀니지·르완다·적도기니·나이지리아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32명, 경기 141명, 인천 15명 등 수도권이 28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제주를 제외한 16개 ...

    한국경제 | 2021.02.26 09:52 | YONHAP

  • thumbnail
    "북한 주재 러 외교관들, 코로나 봉쇄에 손수레 밀며 국경 넘어"

    아기와 짐 태우고…러 외교부, 두만강철교 건너는 모습 공개 북한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경이 봉쇄되자 귀국길에 직접 수레를 밀며 국경을 건너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과 미국 북한전문매체 NK뉴스 등에 따르면 러시아 외교부는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 8명과 가족이 이날 두만강 철교로 양국 간 국경을 넘으면서 아무도 도와주는 사람이 없어 짐을 실은 철길수레를 ...

    한국경제 | 2021.02.26 09:23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백신 챔피언' 이스라엘이 허무는 공정배분의 원칙

    ... 논란이 되고 있다. 우선 이스라엘은 골란고원을 사이에 두고 국경을 맞댄 분쟁 상대 시리아와 수감자 교환을 위해 백신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샀다. 국경을 넘었다가 체포된 여성과 자국에 억류된 시리아인을 맞교환하기 위해 중재자인 러시아에 돈을 주고 백신을 대신 구매해 몸값으로 시리아에 보내도록 했다는 것이다. 물론 이스라엘 정부는 부인했지만, 의혹은 말끔하게 해소되지 않았다. 이스라엘 정부는 수감자 석방 조건에 관한 '비공개 명령'(gag order)을 내렸다가 ...

    한국경제 | 2021.02.26 07:07 | YONHAP

  • [뉴욕유가] 금융시장 불안에도 수요 회복 기대 0.5% 상승

    ... 요인이다. 미국의 지난주 산유량은 이전 주보다 하루 110만 배럴가량 줄어, 사상 최대 수준 주간 감소를 기록했다. 설비의 파손 등을 고려하면 생산의 조기 정상화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가 다음 주 회동에서 4월 산유량 확대를 결정할 수 있다는 전망은 유가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OPEC+가 4월 산유량을 하루 50만 배럴 늘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하루 ...

    한국경제 | 2021.02.26 05:22 | YONHAP

  • thumbnail
    아르메니아 '일촉즉발' 정국혼란에 푸틴, 파쉬냔 총리와 통화

    "푸틴, 아르메니아 질서 유지 지지"…카라바흐 휴전 무산 우려 러 국방부 "논란 '이스칸데르' 미사일 카라바흐 분쟁서 사용안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니콜 파쉬냔 아르메니아 총리가 25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하고 군부와 총리 간 충돌로 인한 아르메니아 정국 혼란 사태를 논의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아르메니아 측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통화에서 현지 정세가 논의됐다"면서 "푸틴 대통령은 아르메니아의 ...

    한국경제 | 2021.02.26 03:00 | YONHAP

  • thumbnail
    '패전국' 아르메니아 군, 총리 퇴진 요구…총리는 "쿠데타" 반발(종합)

    ... 반정부 시위대 2만여 명이 모여 파쉬난 총리의 퇴진을 요구했다. 시위대는 "배신자 니콜", "니콜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고 수도 예레반의 교통이 마비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아르메니아의 정치적 혼란이 고조하자 러시아는 이를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우려를 갖고 아르메니아 상황 전개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는 캅카스 지역에 있는 러시아의 가깝고 중요한 동맹국인 아르메니아 ...

    한국경제 | 2021.02.26 01: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