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7461-67470 / 72,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시아 금융위기] '민생공황' .. '러시아는 지금'

    러시아의 상황은 이미 "공황"이다. 시민들은 생필품 사재기에 혈안이고 노조는 옐친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준비중이다. 또 암달러 시세는 천정부지로 치솟았고 은행에선 예금인출 사태가 벌어졌다. 금고가 바닥난 은행들의 도산이 시작됐고 살아남은 은행들도 "합종연횡"에서 생존의 마지막 기회를 찾고 있다. 여기다 정국마저 극도로 혼미해지자 외국인 투자자들의 "탈출 러시"도 벌어지고 있다. 가장 크게 동요하고 있는 층은 역시 시민들이다.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러시아, 외환거래 중단] '국제금융시장 파장'

    러시아발 세계 금융공황 우려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선진국은 러시아에 거액을 물려서, 개도국은 러시아에서 손실을 입은 선진국의 자금회수로 진퇴양난에 빠져 있다. 그중에서도 중남미와 동북부 유럽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아시아도 마찬가지다. 동북부유럽 =체코 헝가리 폴란드등 동유럽국가들의 주가와 통화는 지난 17일 러시아가 모라토리엄(외채지불유예)을 선언한 이후 거의 매일 떨어지고 있다. 지난 열흘 사이에 주가는 10%이상 급락하고 통화가치도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중고차 수출 사상최고 호조...완성차는 부진

    ...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만5천6백21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2백80.3% 급증했다. 승합차(8천3백86대)와 화물.특수차(1만6천1백4대)는 각각 1백1.0%, 68.9%씩 늘어났다. 연합회는 "원화 가치 하락에 따라 러시아,페루,칠레,베트남등에 대한 수출이 크게 늘어 났다"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 연말까지 8만대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지난달말까지 71만4천를 수출,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실적이 4%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오늘의 채권시황] 수익률 보합세 .. 3년채 연11.90%

    28일 채권시장에서 3년만기 보증보험보증 회사채유통수익률은 전날과 같은 연11.90%를 기록했다. 정부금리인하 의지와 러시아 사태 여파 등 호재와 악재가 맞물리면서 채권 시장은 혼조양상을 보였다. 경과물로는 삼성전자 50억원어치가 연11.80%에 거래됐으며 삼성전기 50억원, LG전자 50억원은 연11.90%, 연11.95%에 각각 매매됐다. 당일 발행물로는 LG상사 5백억원어치가 연11.85%에 소화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사설] (29일자) 짙어지는 세계공황 조짐

    우려했던 대로 금융공황의 폭풍우가 전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기 시작했다.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러시아는 외환거래가 이틀째 전면중단되고 물가와 환율 이 폭등하는 등 경제가 마비상태에 빠졌으며, 전세계 증시는 이머징마켓으로 불리는 제3세계는 물론 선진국까지 모두 동반 폭락했다. 도쿄증시의 닛케이 주가는 어제도 폭락해 12년만에 최저치인 1만3천9백15.63엔까지 떨어졌으며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도 사상 세번째 큰 폭인 3백57.36포인트나 폭락했다.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오늘의 증시시황] 외국인 매도 적어 하락폭 둔화

    세계주가 동반 폭락세에도 불구하고 국내주가는 큰 타격을 받지 않았다. 루블화폭락과 옐친 대통령 사임설 등 러시아의 불안으로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주가가 급락세를 보이자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일본엔화가 달러당 1백41엔대로 안정을 되찾고 외국인의 매도가 많지 않아 하락폭은 깊지 않았다. 금리가 하락세를 지속한 것도 주가급락을 막았다. 이날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4.60포인트 떨어진 309.32포인트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증시사랑방] 기우

    옛날 중국에 "기"라는 사람이 살았다. 그는 하늘이 무너질까, 땅이 꺼질까 걱정하며 살았다. 그래서 후세 사람들이 쓸데없이 걱정을 하는것을 기우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요즘 러시아 금융위기로 또 다시 세계공황이 우려되고 있다. 금년 들어서만도 민노총 총파업, 3월 및 6월 자금대란설, 중국 위안화 평가절하 및 홍콩 달러화 페그제 붕괴설, 기업 및 금융기관 퇴출, 미국증시 붕괴 가능성, 양쯔강 범람위기, 현대차 노사대립 등 수많은 사건에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국제통화기금(IMF), 중남미 연석회의 개최 .. 내달 3일

    러시아의 외환위기사태가 중남미시장으로 번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중남미국 고위 경제관료들을 소집, 긴급 회담을 갖기로 했다. IMF는 27일 중남미국가의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회의를 내달 3~4일 워싱턴에서 열어 중남미지역 위기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재무장관들도 이날 미셸 캉드쉬 IMF 총재로부터 회의소집 통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각국 장관들은 현재의 국제금융위기가 ...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하반기 수출 8.5% 감소 .. '주요업종 현황'

    ... 작년 같은기간보다 9.8% 줄어드는 등 4달연속 급감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매달 30억~40억달러를 기록하던 무역흑자 규모도 이달 25일 현재 5억7천만달러로 줄었다. 외채갚기에도 빠듯한 상황이 도래하고 있다. 더구나 러시아 외환거래 전면중단으로 세계경제에 공황의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있어 향후 전망은 어느때보다 불투명하다는게 수출업계 시각이다. 무역협회는 하반기 수출이 작년보다 8.5% 감소한 6백49억달러에 그치고 연간으론 2.7% 감소한...

    한국경제 | 1998.08.28 00:00

  • [풍향계] 해외변수 증시 압박 .. 호재성 재료 힘 못써

    러시아 루블화 및 일본증시의 폭락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내부적으로 국내자금의 증시유입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해외변수의 악화는 주가를 괴롭히고 있다. 기아차 낙찰에 대한 기대감, 대기업 빅딜과 구조조정의 성공 및 MSCI (모건스탠리투자지수) 한국비중 확대 등 호재 요인도 있다. 그러나 해외변수의 부정적 영향이 더 커 보인다. 당분간 지수 290~320선의 박스권을 예상, 보수적 투자를 권하고 싶다. ( ...

    한국경제 | 1998.08.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