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3,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7월23일~7월29일)의 신설법인

    ... 제조 및 판매유통업) ▷푸르고(김정휘·50·조명기구 제조 및 도소매업) ◇정보통신 ▷가은테크(안영수·0·호스팅, 자료처리, 포털 및 기타 인터넷정보 매매서비스업) ▷굿레버리지(김은숙·10·홈페이지 제작업) ▷도원결의(이희우·30·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정보제공업) ▷마이닝월드(한창호·10·정보처리소프트웨어 개발업) ▷브라보식...

    한국경제 | 2021.07.30 17:50 | 민경진

  • thumbnail
    가열되는 삼성-미래 'ETF시장 쟁탈전'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 1, 2위인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 간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 테마형 ETF를 앞세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온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레버리지·인버스 ETF ‘세계 최저 수수료’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수형 ETF 시장을 주도해온 삼성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다. 삼성자산운용은 시장에 없던 테마형 ETF를 쏟아내며 1위 수성에 나섰다. 29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레버...

    한국경제 | 2021.07.29 17:31 | 박재원

  •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 반대"…美 제약사 '로비전'

    ... 말했다. 제약사들은 최저 법인세율을 반대하기 위해 코로나19 사태에서 제약사들이 세운 공로를 내세우고 있다. 이번 로비 활동에 관여하는 한 관계자는 WSJ에 “로비스트들은 제약업계가 코로나19 사태에서 해낸 역할을 레버리지(지렛대)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존슨앤드존슨 대변인은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드러났듯 연구개발에 대한 제약업계의 대규모 투자는 인류 건강에 기초가 된다”며 “만약 ...

    한국경제 | 2021.07.28 15:12 | 허세민

  • thumbnail
    “오스템임플란트, 하반기 호실적·성장 모멘텀 나타날 것”

    ... 프리미엄 병원 내에서의 점유율이 늘고, 투명교정 등 신규 제품군 확장도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조은애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3분기부터 수익성이 좋은 중국 미국 러시아 등에서 높은 매출을 기록하면서, 영업 지렛대(레버리지) 효과가 지속되고 있다”며 “올 3분기에도 중국 북미 등을 중심으로 분기 매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회사는 프리미엄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덴탈 시장 내 기업형 치과병원 ...

    한국경제 | 2021.07.28 10:03 | 이도희

  • thumbnail
    "금리 상승기...MZ세대 무리한 레버리지 투자 지양해야"

    ... 안정화가 KOSPI 상승 요인이 되리라 추정한다. 다만, 개인적으로 금리 인상 이후, 사상 최대 규모의 유동성이 몰린 주식시장이 다소 조정될 수 있다고 보기에 MZ세대의 경우 신중한 종목 선정과 함께 미수나 신용대출, 무리한 레버리지 투자를 지양하길 권하고 싶다." ▷투자에 대한 직업적 전망을 어떻게 보는가? "은행, 증권, 보험 내 PB, IB 운용 등 제도권 금융 회사의 투자 관련 업무를 직업으로 가지는 것은 노동 소득과 재테크 스킬을 ...

    한국경제 | 2021.07.26 19:43 | 공태윤

  • thumbnail
    “루트로닉, 2분기 사상 최대 수출…실적 기대치 웃돌 것”

    ...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중심의 경제 정상화로 수출 비중이 80%인 루트로닉의 의료기기 수출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이라며 “수익성이 높은 미용기기 매출 비중은 40% 수준으로, 외형 성장에 따른 높은 영업레버리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19.4%로, 1분기보다 9.6%포인트 개선될 것으로 봤다. 이정기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루트로닉의 2분기 실적은 매출 401억원, 영업이익 72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7.22 08:29 | 김예나

  • thumbnail
    금리 인상 우려에도…IB 비즈니스 고성장세 지속할 듯

    ... 자본시장법 개정(2013년)을 기점으로 확대됐다. 정부의 꾸준한 대형 증권사 육성 정책을 바탕으로, 규제 완화 및 신규 업무 도입 등은 증권사 자산이 크게 증가하는 요인이 됐다. 지난해 기준 국내 증권사 자산은 598조원으로, 레버리지 비율(자산/자본)은 2003년 3.3배에서 지난해 9.2배 수준으로 상승했다. 대형 IB 증권사들이 기존 브로커리지 중심에서 레버리지를 이용한 자산형 비즈니스로 사업구조를 바꾸면서 외형 성장을 실현한 것이다. 지난해 이른바 &...

    한국경제 | 2021.07.21 15:23

  • thumbnail
    “덴티스, 신사업 확대로 성장 지속…실적 반등 가능”

    ... 거래 병원 증가 및 기존 병원 내 점유율 증가가 이유다. 북미 매출은 서부에서 동부 지역으로의 고객사 확장으로 전년 대비 55.9% 증가한 14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 연구원은 “덴티스는 제품별 평균판매단가(ASP) 상승 및 영업 지렛대(레버리지) 효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지난해 대비 5.5%포인트 증가한 18.4%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도희 기자

    한국경제 | 2021.07.21 08:00 | 이도희

  • thumbnail
    증시 새 걱정거리 된 '스태그플레이션'

    ... 높은 회사가 많고 정상화가 늦어지면 대규모 적자로 인한 증자 등으로 인해 주주가치가 훼손될 우려도 있어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의류와 화장품 부문은 소비가 살아나는 기미를 보이는 데다 수출회사들은 영업이익 레버리지도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반기 실적 피크아웃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선 올해와 내년 실적이 모두 탄탄한 종목이 변이 바이러스가 잠잠해지는 상황에서 다시 주목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개 ...

    한국경제 | 2021.07.20 18:11 | 심성미

  • thumbnail
    '벼락거지'되느니…고위험 감수하며 고수익 좇아

    ... ‘디파이’를 이용해 보유 비트코인을 담보로 코인 가치의 75%에 해당하는 대출을 받았다. 하지만 4월부터 코인시장이 급락세로 돌아서면서 A씨는 원금까지 날리고 결국 수천만원의 손실을 봤다. A씨처럼 젊은 세대가 높은 레버리지(대출)를 내 고위험 투자에 뛰어드는 것은 세계적인 현상이다. 미국의 20세 청년 컨스는 지난해 코로나 사태 이후 상승장에서 수천달러의 종잣돈으로 주식 거래를 시작했다가 73만달러(약 8억4000만원)의 빚을 내고 결국 극단적인 ...

    한국경제 | 2021.07.20 17:43 | 빈난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