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031-3040 / 3,4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기 뺨치는 KIKO 계약 있었다 ‥ 계약액 5배까지 지정환율로 매각

    ... 작은 돈으로 선물환 약정을 맺는 것보다 더 큰 이득을 올리는 것이 가능하다. 실제 지난해 중반까지는 환율이 소폭씩 꾸준히 떨어져 적지 않은 이익을 올린 업체마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더 큰 돈을 벌기 위해 레버리지 효과가 큰 '1 대 5' KIKO에 손을 댔으며,수출대금 이상으로 투기거래를 일삼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결국 은행 마케팅과 업체의 투기가 KIKO 손실을 키웠다는 얘기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5.20 00:00 | 박준동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모기지 사태後 금융위기…증시 복병될까?

    ... 등에서 금융위기 가능성이 높게 나온다. 다행인 것은 이머징마켓의 붕괴는 당장 발생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아직까지 이머징마켓의 버블이 극에 달한 상황이 아니고 모기지 사태처럼 금융시장 붕괴 직전에 극에 달하는 시장모멘텀과 레버리지(차입비율)가 관찰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원자재 시장의 고공행진이 이머징마켓의 상황과 연결돼 있는 점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머징마켓의 상품시장에 유입되는 자금의 대부분이 매수에 치중하는(long-only) 자금 또는 국내 ...

    한국경제 | 2008.05.18 00:00 | 한상춘

  • [한경포럼] 파생상품은 괴물인가

    ... 목적으로 KIKO라는 통화옵션 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거꾸로 엄청난 환손실을 입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속출하면서 파생상품의 위험성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대부분 사람들은 파생상품 하면 부정적인 이미지부터 떠올린다. 레버리지,투기,고위험,시장교란,서브프라임모기지,헤지펀드,패가망신 등등…. 이쯤 되면 '파생상품=악(惡) 또는 괴물'이라는 등식이 성립할 정도다. 그런데도 파생상품은 없어지기는커녕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것이 생겨나고 있다. 당장 증권선물거래소가 ...

    한국경제 | 2008.05.15 00:00 | 김선태

  • [한경데스크] 은행이 면허산업인 이유

    ... 이유다. 따지고 보면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도 이런 맥락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은행들은 모기지를 포함한 대출을 그럴듯한 파생상품으로 포장해 시장에 내다 팔았다. 이를 누가 샀나. 바로 은행에서 돈을 빌린 헤지펀드 등 레버리지 거래자들이다. 이들은 감독당국의 규제를 제대로 받지 않는 특징이 있다. 은행들은 단기간에 상당한 이윤을 챙길 수 있었지만 시장 참가자들의 위험이 커지면서 스스로 큰 위험을 떠안게 된 꼴이다. "감독 및 규제체계 붕괴가 서브프라임 ...

    한국경제 | 2008.05.13 00:00 | 이익원

  • [사설] (14일자) '통화옵션' 기업피해 은행은 책임 없나

    ... 얼마나 광범위한지 짐작할 만하다. 특히 주거래은행의 권유 때문에 '꺾기'식으로 계약을 했다 피해를 입은 기업도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더욱 크다. 파생금융상품의 리스크가 얼마나 큰지는 새삼 설명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레버리지 효과로 인해 잘 되면 수익이 배가(倍加)되지만 자칫 잘못될 경우 파산까지 각오해야 하는 게 바로 파생금융상품이다. 미국 5위 투자은행이었던 베어스턴스의 파산을 초래하는 등 최근 국제금융시장을 뒤흔든 서브프라임 모기지 부실 사태만 ...

    한국경제 | 2008.05.13 00:00 | 이봉구

  • 개별주식선물 개인투자 전략 … 살때는 현물, 팔때는 선물 활용

    ... "코스피가 1800포인트를 넘어서 부담스러워진 점을 고려할 때 지금은 하락 위주로 베팅하는 게 현명하다"며 "평소에 유상증자나 각종 호·악재성 종목뉴스를 유심히 챙겨보다가 포지션을 선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주식선물의 높은 레버리지(현물 대비 약 5.6배)를 다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조언도 나오고 있다. 강송철 대우증권 선임연구원은 "60만원짜리 주식 10주를 살 때는 600만원이 필요하지만 주식선물은 증거금률이 18%여서 108만원만 있으면 10주에 해당하는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문혜정

  • thumbnail
    [Make Money] ETF는 업종 대표 기업주식 한데 묶은 상품

    ... 해당 주식이나 현금을 사고 팔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 증권이다. 예컨대 특정 종목의 주가 상승이 예상되면 일부 자금만 투자해 관련 주식으로 바꿀 수 있는 권리만 산 뒤 차익을 올릴 수 있다. 하락장에서도 재미를 볼 수 있고 레버리지 효과가 커 적은 돈으로 고수익을 노릴 수 있다. ELS(지수연계증권)는 기초자산이 정해진 만기에 설정 당시의 조건을 만족할 경우 고수익을 돌려주는 주식파생상품이다. 투자금의 일정부분을 채권에 넣어 투자의 안정성을 높이고 일부는 개별주식에 ...

    한국경제 | 2008.05.03 11:58 | 고경봉

  • thumbnail
    개별주식선물 6일부터 거래

    ... 개별종목의 투자위험을 보다 쉽고 정교하게 관리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유 주식에 단기악재가 생겼을 때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도 선물매도를 통해 위험을 회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동시에 투자금 대비 수익률(레버리지 효과)이 일반 주식투자의 최대 5.56배에 달해 고위험·고수익을 원하는 투자자에게는 좋은 투자기회가 된다. 주식선물은 주식가격(선물가격)의 18%에 해당하는 증거금만 있으면 거래가 가능하며 거래세도 없고 수수료도 0.01% 내외로 저렴하다. ...

    한국경제 | 2008.05.01 00:00 | 문혜정

  • thumbnail
    루벤스타인 칼라일 회장 "美 은행ㆍ증권株 저평가 매력"

    ... 기회라는 것이 루벤스타인 회장의 평가다. 그는 특히 자금사정이 악화된 은행들이 헐값에 내놓는 금융자산에 관심을 가질만하다고 강조했다. 서브프라임 사태로 큰 손실을 본 은행들은 자금 확보를 위해 사모펀드의 기업차입매수(LBO·레버리지 바이아웃) 때 대출해준 소위 '레버리지론'을 투자자들에게 헐값에 넘기고 있다. 실제 은행들의 레버리지론은 작년 7월 2450억달러에서 현재 950억달러로 줄어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칼라일은 이 같은 금융회사들의 자산을 ...

    한국경제 | 2008.04.29 00:00 | 박성완

  • [한상춘 칼럼] 고용없는 성장 등 기존 예측수단 흔들

    ... 열을 올리고 있는 것도 동일한 맥락에서 이해된다. 지금까지 여러 가지 새로운 경기 판단 방안이 발표되고 있으나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내놓은 기업취약지수(CVI.Corporative Vulnerability Index;레버리지 비율과 기업가치 변동성,무위험 이자율,배당률 등의 재무제표를 이용해 산출)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CVI는 종전의 경기 판단 방법이 경제 상황과 정책 기조,경제 전망 등 펀더멘털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감안해 만든 지표다. ...

    한국경제 | 2008.04.27 00:00 | 한상춘